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중고차 시장 선진화, 정보 비대칭성 해소로 앞당긴다

페이지 정보

글 : 원선웅(mono@global-autonews.com)
승인 2017-08-02 17:18:00

본문

중고차 매매 시장이 합리적인 소비자의 중고차에 대한 관심 확대와 기업들의 잇따른 시장 진출로 견고한 성장세를 보이며 그 규모가 날로 커지고 있다.  그러나 아직까지도 정보 비대칭 문제로 인해 고질적으로 나타나는 허위매물, 대포차 판매, 주행거리 조작, 강매 등 각종 심각한 피해 사례들이 발생하고 있어 선진화된 중고차 매매 문화 정착으로 가는 길에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가성비라는 표현이 소비 패턴에 키워드로 등장하면서 소비자들은 더욱 합리적인 소비 성향을 보이기 시작했고, 이와 맞물려 신차 출시 전쟁으로 인해 자동차 교체 주기가 비교적 빠른 우리나라에서는 합리적인 가격대의 신차 수준의 중고차 매물이 늘고 있어 자연스러운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에 대기업, 스타트업, 금융사 까지 시장에 뛰어들며 시장 성장을 확대하고 있는 상황이다.

 

국토교통부 자료에 따르면 2016년 국내 중고차 거래는 370만대로 신차 판매 대수인 180만대에 비해 2배 수준이며, 중고차 선진국으로 알려진 일본의 경우 중고차가 거래가 670만대, 신차 판매 대수가 500 만대 수준이어서 국내 중고차 시장은 그 규모로 봐서는 이미 선진적인 매매 문화가 정착되어 있어야 한다.

 

하지만, 중고차 시장이 커짐에 따라 피해 현황도 동시에 커지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지난 2011년 부터 2015년까지 접수된 중고차 매매관련 피해구제 신청건수는 총 2,228건에 달했다. 이는 매년 400건이 넘는 수치로서 소비자들 사이에서 중고차에 대한 의구심이 해마다 커지고 있는 것이다. 거래 건수가 늘어남에 따라 피해건수가 늘어가는 것은 어찌보면 당연하다고 할 수 있으나 정보의 비대칭과 불투명성을 이용해 허위, 미끼 매물을 이용해 협박, 폭행으로 강매 당하는 건수가 늘어나고 있어 여성은 물론이고 남성조차 중고차 구매를 섣불리 하지 못하는 안타까운 실정이다.

 

이는 중고차 정보의 비대칭과 불투명성을 중고차 시장 병폐의 가장 큰 원인으로 손꼽고 있다. 현재 관련 정부기관에서 관리하고 있는 차량 정보(이력)들을 특정 이익을 목적으로 구성된 각 지역 중고차매매조합들이 위탁 관리하고 있어 정보 비대칭이 해소되지 않고 있다. 정보가 투명하게 공유될 수 있다면 관련기업은 물론 구매자 역시 정보를 조회해 허위매물에서 자유로워질 수 있을 것이다.

 

32996b9a0b588893906c05b2384d0408_1501661 

결국, 이러한 병패를 극복하기 위해서 결국 기업에서 나서서 중고차 매매에 대한 불신과 부정적인 인식을 바꾸려는 노력을 보이고 있다. SK엔카직영와 AJ셀카 등 대형업체들이 소비자의 신뢰를 얻기 위해 자체적인 보증과 안심 예약 서비스 등 다양한 소비자 신뢰 구축을 위한 정책을 펴고 있다.

 

이와 더불어 오는 9월 오픈 예정인 단일 규모 세계 최대 자동차 복합 문화공간 오토허브 역시 선진화된 전시장 관리 및 철저한 전산 시스템을 도입할 예정이다. 차량 정보의 변질을 막고 투명한 정보를 공개하기 위해 실제 차량이 입고되는 순간부터 차량 제원을 비롯한 성능점검, 보험이력, 정비내용 등 다양한 차량의 정보가 자동으로 업로드 되는 리스팅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으며, 이는 개별 딜러가 아닌 오토허브에서 관리 및 보장한다. 필요 시 정밀 성능 점검 시스템을 통해 좀 더 정확한 차량상태를 확인 할 수도 있다. 오토허브 내 정비 서비스 센터는 전국 230여 개소의 정비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어 구매 후 거주지 인근에서 구매 후에도 차량 관리를 받을 수 있다. 이밖에 금융 서비스 강화, 중고차 보증연장프로그램(EW) 등 개별 차량관리 및 소비자가 요구하는 다양한 차량관련 부가서비스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오토허브 관계자는 “오토허브는 소비자의 실 매물확인에 필요한 정책으로 단지내 성능점검 및 사진 촬영 의무화와 단지 내 차량이동 추적 시스템을 구축하여 허위매물 없는 믿고 방문할 수 있는 단지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 할 예정이다”이라고 말했다.

 

정보의 비대칭과 불투명이 만연해 있는 현 중고차 시장에서 조금 더 투명하고 신뢰할 수 있는 시장을 위해 정부와 업계의 노력이 절실한 때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