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인터뷰 - 피터 슈라이어 사장, "올 뉴 K7'은 기아차 디자인의 미래"

페이지 정보

글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16-01-20 13:24:06

본문

피터 슈라이어(현대기아차 디자인 총괄 사장)가 17일 '올 뉴 K7(신형 K7)' 브랜드 사이트(http://k7.kia.com/) 영상 인터뷰를 통해 '올 뉴 K7(신형 K7)'이 기아차 디자인의 미래라고 강조했다.
 
그는 "'올 뉴 K7'은 '고급스러움'이라는 디자인 핵심 컨셉을 바탕으로 완성된 품격 있는 세단"이라며 "이 차는 기아차 디자인의 미래이자, 전세계에서 프리미엄 브랜드로서의 기아차를 알리는 데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올 뉴 K7'은 기아차가 2009년 1세대 모델을 출시한 이후 7년만에 선보이는 풀 체인지 모델로, 이달 말 출시를 앞두고 있다.
 
현대기아차의 디자인 수장인 피터 슈라이어가 공식 출시 전에 직접 신차 디자인 소개에 나선 것은 '올 뉴 K7'의 대외 이미지를 높이고 힘을 실어주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되고 있다.

 f115c1266cc33b1c19a18bc7c9eb1037_1453263
2009년 기아차의 CDO(Cheif Design Office)를 역임하고 있었던 피터 슈라이어는 1세대 모델 출시 당시에도 보도발표회에 직접 참석하는 등 K7에 각별한 자부심과 애정을 가져왔다. 이번 인터뷰에서 그는 "'올 뉴 K7'은 어느 방면에서 바라봐도 일관되고 완벽하게 고급스러워 보일 수 있도록 디자인 완성도를 높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굉장히 성공적인 디자인을 갖췄던 1세대 K7보다 더욱 발전하고 싶었다"며 "그래서 더 고급스럽고 남성스러운 앞모양을 구현했고, 전체적으로 차를 쭉 늘려 더 위엄 있고 품위 있게 디자인 했다"고 강조했다. 또 피터 슈라이어는 세단 디자인에서 가장 중요한 점을 '멀리 떨어져서 바라봤을 때도 멋있는 차'로 꼽으며 '올 뉴 K7'의 'Z'형상 램프에 대해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f115c1266cc33b1c19a18bc7c9eb1037_1453263
그는 "헤드램프와 리어램프에 적용된 'Z'형상은 차량의 전반적인 연결감과 통일감을 완성시킨 중요한 디자인 요소"라며 "헤드램프의 Z 형상에서 시작된 고급스러운 라인이 차량 옆면을 타고 트렁크까지 연결되면서 일관되고 통일감 있는 '올 뉴 K7'만의 디자인을 완성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더욱 웅장하고 고급스러워 보일 수 있게 한 디자인 포인트로는 좌우 램프 사이를 연결하는 '크롬 라인'을 꼽으며 "굉장히 어려운 작업 중 하나였으나 수많은 토론과 제안을 통해 완성됐다"고 말했다.
 
피터 슈라이어는 "'올 뉴 K7'은 나에게 매우 자랑스러운 차"라며 "고객들도 '올 뉴 K7'을 실제로 보면 더욱 멋지다고 느낄 것"이라고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