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ä ۷ιλƮ  ͼ  Another Car 󱳼 ڵδ ʱ ڵ 躴 ͽ ǽ ȣٱ Ÿ̾  ֳθƮ Ʈ  Productive Product  ī
미국 마르퀴스 후즈후(Marquis Who’s Who)가 발행하는 세계인명사전(Who’s Who in the World)을 비롯해 세계 주요 인명사전에 수십차례 등재된 대림대학 자동차공학과 김필수 교수가 애정어린 눈으로 본 자동차산업에 대한 글입니다. 김 교수는 낙후된 중고자동차, 정비, 튜닝 및 이륜차 분야를 활성화하기 위해 각종 단체를 조직하거나 세미나, 포럼 등을 개최하는 등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습니다.

국내 이륜차 영역은 없어졌다. 아예 포기할 것인가? 다시 시작할 것인가?

페이지 정보

글 : 원선웅(mono@global-autonews.com)
승인 2019-09-22 14:51:42

본문

자동차는 공로 상에서 고속으로 움직이는 이동수단이다. 안전하면서도 빠르게 이동시켜주는 미래형 수단으로 변모하고 있다. 우리가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자동차는 바퀴가 4개인 일반 자동차를 생각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할 수 있으나 이륜차 영역도 바로 자동차에 포함된다는 뜻이다. 즉 우리가 언급하는 오토바이를 뜻한다. 이륜차 영역은 일반 운전자는 부정적인 시각으로만 보는 영역이어서 정부도 그렇고 민간에서도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영역이라 할 수 있다. 일반인의 시각이 워낙 부정적이고 이륜차 영역 자체도 자정적인 기능이 약하며, 시민단체도 없고 관련 단체는 전문성이나 공적인 역할보다는 자체적인 유지만을 생각하다보니 전혀 존재의 의미가 없는 상황이라 할 수 있다. 가장 큰 문제는 이륜차 제도와 자정기능은 물론 제도적 보완도 전혀 없다는 것이다. 이미 포기 상태라 할 수 있다. 첫 단추부터 끝까지 모두가 불모지이고 아예 관심조차 없다보니 심지어 이륜차 산업도 없어진지 오래이다. 현재로서는 모든 것이 포기상태라 할 수 있다.


  지난 30여년 전 국내 이륜차 산업은 호황국면이었다. 이륜차 제작사 대림혼다와 효성스즈끼로 대표되는 쌍두마차는 국내 연간 30만대 판매라는 기록을 세우면서 최고의 실적을 세우고 있었다. 이후 일본 제작사와 갈라지면서 독자적인 길을 걸어왔지만 연구개발 능력과 정부의 무관심과 규제 등 다양한 문제로 쇠락의 길을 걸어왔다고 할 수 있다. 제도적 보완은 전혀 없었으며, 규제만을 하는 부정적인 시각만 진행되어 온 상황이라 할 수 있다.


  현재 판매량은 약 12~13만대 수준으로 주로 혼다 등 외국계 이륜차가 상당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국내 제작사 모두 해외로 이전하여 명목상만 국내에 남아있고 중국 등에서 수입하면서 국내 브랜드만 붙일 정도가 되었다. 이미 국내 이륜차 산업은 대부분 무너진 상태이다. 정부의 국산 친환경차 이륜차 보급은 그리 쉽지 않은 형국이다. 현 정부에서 기존 이륜차 산업과 문화 상황을 모르는 상황에서 전기이륜차 보급을 대통령 공약으로 진행하다보니 수요와 공급은 무너지고 국내 연구개발도 지지부진한 상황일 정도이다.


  현재 공로상에서 움직이고 있는 이륜차는 크게 퀵 서비스로 운영되는 외국계 수입 이륜차가 수위를 차지하고 있고 고급 이륜차 시장도 100% 수입산으로 진행되고 있다. 고급 이륜차 동호인 모임을 중심으로 레저 문화가 진행되고 있고 일반 스쿠터 동호인 문화가 일부 남아있을 정도라 할 수 있다. 삼일절과 광복절에만 폭주족과 불법이 일상화된 음식배달과 퀵 서비스 등의 부정적인 시각만 팽배되어 있는 실정이다. 공로 상에서 서로 간에 배려나 운행방법도 모르고 진입금지 등 규제만 있으니, 심각한 청개구리로만 남아있다고 할 수 있다. 자동차 등록제가 아니면서도 세금은 자동차 기준으로 내고 있으며, 재산의 가치로 인정되지 못하여 저당 등 재산상의 가치 인정도 받지 못하고 있다. 즉 책임은 부여하면서 권리는 부여하지 않는 상황이라 할 수 있다. 더욱이 고속도로나 자동차 전용도로로 운행하지 못하는 OECD국가 유일한 후진국가로 남아있다고 할 수 있다.


  이륜차의 사용신고 제도부터 폐차에 이르기까지 언급하기 힘들 정도로 제도적 심각도는 더욱 크다고 할 수 있다. 느슨한 사용신고는 물론이고 길거리에서 하는 이륜차 정비와 자격증도 없고 책임보험은 의무화이나 무보험자가 더욱 많은 상황이다. 종합보험은 아예 개설하지 않거나 천문학적인 비용으로 그림의 떡이 되어 있는 실정이다. 검사제도도 체계적이지 못하고 폐차제도는 없어서 말소신고만 하여도 산이나 강에도 버려도 되는 형국이다. 즉 이륜차 영역은 완전 불모지라는 것이다. 


  과연 지금의 상황을 그대로 두고 이륜차 영역을 버릴 것인가? 공로 상에 이륜차는 이동수단의 하나인 만큼 버릴 수는 없다는 것이다. 문제는 예전의 생각을 버리고 새롭게 시작하는 자세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우선 정부가 인식부터 바뀌어야 한다는 것이다. 친환경 이륜차를 지향하면서 공유경제의 확산까지 고려하면서 선진형 제도부터 도입하고 이를 한국형 선진형 모델로 승화시켜야 한다는 것이다. 특히 국산 친환경 이륜차 개발보급을 포기할 것인지, 힘을 실어줄 것인지 부터 고민해야 할 것이다. 관련 단체의 존재 이유도 고민해야 하고 자정기능도 발전 시켜야 한다는 것이다. 특히 남아있는 국내 이륜차 제작사들을 위한 친환경 이륜차 연구개발 지원 등 다양한 제도적 지원을 서둘러 남아있는 불씨를 살려야 한다는 것이다.   


  가장 먼저 국토교통부의 제대로 된 인식 제고가 우선이고 산업통상자원부의 연구개발 고민이 우선일 것이다. 국내 미래형 이륜차 산업과 문화에 대한 가능성을 심각하게 고민해야 할 시기이다. 국내 이륜차 영역, 버릴 것인가? 다시 시작할 것인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