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ä ۷ιλƮ  ͼ  Another Car 󱳼 ڵδ ʱ ڵ 躴 ͽ ǽ ȣٱ Ÿ̾  ֳθƮ Ʈ  Productive Product  ī
40년간 방대한 문헌과 사진자료를 토대로 자동차문화 전반에 관한 조사/연구/분석/저술/방송/강의를 통해 우리나라 자동차문화의 발전에 기여하고 있는 한국자동차문화연구소 전영선소장의 자동차 이야기 코너입니다.

파리의 패션과 클래식카의 만남 (1)

페이지 정보

글 : 전영선(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20-11-20 10:15:57

본문

*1986년 클래식 패션 1930년형 롤스로이스 팬텀

 

1920~1930년대 파리 상류사회에서 유행했던 자동차와 여성의 의상패션을 조화시킨 종합예술 패션쇼가 1986년 어느 여름밤 파리의 샹드마르에서 호화롭게 열려 선남선녀들이 옛 향수에 파묻히게 했다. 프랑스의 고급 자동차잡지인 `오토모빌 크레식`지가 장애인 돕기 기금모집 자선쇼로 주최한 이 이색 패션쇼에는 20~50년대의 명차를 무대로 파리의 일류 디자이너들이 디자인한 고전~현대 의상들과 멋진 조화를 연출하여 황홀감을 금치 못하게 했다. 이것이 최초의 파리 모터패션 쇼였다.

 

1. 파리의 패션과 롤스로이스 팬텀Ⅱ와의 만남

 

파리의 기 라로슈가 디자인한 환상적인 갈손느 스타일의 흰색 이브닝 드레스는 1930년형 롤스로이스 팬텀Ⅱ 카브리올레의 흑색과 대조적인 앙상블을 이루도록 만들었다. 기 라로슈는 1920년대말~1930년대 초에 유행했던 슬림 엔드 롱 모드를 현대감각으로 롱과 숏 스타일로 디자인했다. 

 

20세기 중엽까지 세계 최고의 품질로 명성을 얻었던 롤스로이스는 1930년까지 본 공장에서는 엔진 등 섀시만 만들었고 차체는 고객의 취향에 따라 차체 전문 업체에서 만들어 얹었다. 1929년에서 1935년 사이에 모두 1,670대만 생산된 롤스로이스 팬텀Ⅱ는 롤스로이스의 명작인 실버고스트에 성능을 더 높인 7668cc 130마력의 OHC엔진을 얹고 서스펜션을 향상시켜 승차감을 한 단계 높인 스포티한 스타일로 영국과 유럽 상류층 스포츠맨들의 인기를 독차지했던 프레스티지 카이다. 

4047f4e5ee8a4aaf320ba2b3f4003927_1605834

*1986년 클래식 패션 1936년형 벤츠 540K
 

2. 메르세데스와의 만남

 

파리의 디자이너 빠고 루앙느의 은색 엘레강스 나이트가운이 1936년형 메르세데스 벤츠 540k 카브리올레와 멋진 조화를 이룬다. 

4047f4e5ee8a4aaf320ba2b3f4003927_1605834

*1986년 클래식 패션 1953년형 벤틀리  R 쿠페
 

3. 벤틀리와의 만남

 

디자이너 비에르 바르망의 개성적인 핑크빛 이브닝 드레스는 1953년형 영국의 벤틀리 컨티넨탈 쿠페와 듀엣으로 최근 파리의 마리나 살롱전에 데뷔 인기를 끌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