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ä ۷ιλƮ  ͼ  Another Car 󱳼 ڵδ ʱ ڵ 躴 ͽ ǽ ȣٱ Ÿ̾  ֳθƮ Ʈ  Productive Product  ī
구상 교수는 기아자동차 디자인실에서 크레도스 책임디자이너를 역임했으며 기아자동차 북미디자인연구소 선임디자이너를 지내기도 한 자동차디자인 현장에서 잔뼈가 굵은 자동차 전문 디자이너입니다. 현재는 디자인학부 교수로 일하고 있습니다. 이론과 실무를 겸비한 구상교수의 자동차 디자인 이야기는 독자여러분에게 새로운 시각을 제공할 것입니다.

고민스러운 제네시스 GV80의 디자인

페이지 정보

글 : 구상(koosang@kookmin.ac.kr)
승인 2020-01-28 12:26:09

본문

제네시스 브랜드 최초의 SUV GV80에 많은 사람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우선은 최근의 자동차 시장 동향이 SUV 중심인 것이 큰 이유 중 하나일 것이고, 그 다음으로는 우리나라 최초의 고급 브랜드에서 내놓은 준대형 SUV이기 때문일 것이다. 울트라 럭셔리 브랜드 벤틀리와 롤스로이스 조차도 SUV를 내놓는 시대이니, 그런 흐름에 따라 우리나라의 럭셔리 브랜드 제네시스에서도 SUV를 내놓았다.

 

477793114a5a7ebd3dcc4fa9f859fb51_1580181

GV80은 그 동안 다양한 유출사진(?)을 통해 거의 모든 부분의 디자인이 마치 퍼즐 맞추기를 하듯이 하나하나 공개돼 왔던 데다가, 한 번 출시 날짜를 연기했다가 나온 때문인지, 신차라고 말하는 것에 대한 ‘피로감’ 이야기도 들린다. 그래서 인지 눈앞에 나타난 GV80은 약간 김빠진 맥주 같은 느낌이다.

 

477793114a5a7ebd3dcc4fa9f859fb51_1580181

공개된 GV80의 앞 모습은 커다란 크레스트 그릴을 보여주고 있다. 라디에이터 그릴은 럭셔리 브랜드의 이름표 같은 역할이다. 그래서 럭셔리 브랜드들은 대표적 이미지의 라디에이터 그릴을 가지고 있다. 1989년에 인피니티가 처음으로 럭셔리 모델 Q45를 내놓을 때 노 그릴 디자인을 실험했지만, 전형적인 대형 라디에이터 그릴을 가지고 있던 렉서스 LS400에 밀려 고전하다가 나중에 서둘러서 옹색한 그릴을 달았던 것이 바로 럭셔리 브랜드와 라디에이터 그릴의 관계를 말해주는 일화일지도 모른다.

 

477793114a5a7ebd3dcc4fa9f859fb51_1580181

물론 아이덴티티 문제에 대해서는 정해진 답이 없다. 다만 한 가지 분명한 것은 일관성이 있어야 한다는 점이다. 옳고 그르고의 문제가 아니라, 한 가지를 붙들고 늘어져서 시간이 흐르면 그게 곧 그의 아이덴티티가 되는 것이다. 현재 명확한 정체성을 가진 브랜드들은 모두가 공통적으로 어느 시점부터 다양한 이유와 이야기를 가지고 어떤 형태를 ‘고집해 왔다’는 점이다. 그게 바로 디자인 아이덴티티 이다.

 

477793114a5a7ebd3dcc4fa9f859fb51_1580181

GV80은 신차 발표회에서 ‘이제부터 두 줄입니다’라고 선언했다. 그리고 쿠페의 실루엣(이것이 또 다른 신차라는 설이 있다)과 함께 두 줄을 보여주었다. 그리고 덧붙여서 아디★스 운동화와 코★콜라의 이야기도 했다. 그런데 정작 제네시스가 왜 두 줄의 디자인을 가지고 가는지에 대한 이야기는 없었다. 그냥 ‘두 줄입니다’ 가 전부였다. 물론 시간이 흐르면 될 지도 모른다. 렉서스가 스핀들 그릴을 주장해 왔듯이…..

 

477793114a5a7ebd3dcc4fa9f859fb51_1580181

스핀들 그릴은 도요다 산업이 100년 전에 처음 만든 방직기계 프레임의 형상을 딴 디자인이라고 주장했었다. 그런데 그 방직기계 어디에도 스핀들 그릴의 형상은 없었고, 결정적으로 방직기계 프레임의 형상으로 고급차의 라디에이터 그릴을 디자인했다는 것 자체가 끼워 맞춘 이야기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다. 그렇지만 그렇게 우기면서 10여 년이 흘렀고, 이제 저들의 아이덴티티가 됐다.

 

477793114a5a7ebd3dcc4fa9f859fb51_1580181

그런데 제네시스 브랜드는 방직기계 프레임 같은 엉뚱한 이야기 조차도 없었다. 그냥 두 줄이라고 손가락으로 만들어 보인 게 전부다. 그리고 보여준 전투기가 날아가는 궤적이나, 비행기 조종간의 막대기가 두 개인 사진은 제네시스 브랜드와 어떤 관계가 있는 걸까?

 

477793114a5a7ebd3dcc4fa9f859fb51_1580181

게다가 ‘두 줄’ 이라고 선언했지만, 정작 제네시스 브랜드의 이미지를 좌우하는 라디에이터 그릴에서는 두 줄을 찾아볼 수 없다. GV80 라디에이터 그릴의 외곽 형태는 얼핏 최근의 캐딜락 SUV와 비슷하다. 차라리 도발적으로 슬림한 두 줄의 라디에이터 그릴을 디자인했더라면 훨씬 강하게 어필됐을 것이다. ‘두 줄’의 아이덴티티를 강조할 요량이었다면 당연히 라디에이터 그릴에 두 줄을 이용한 조형이 들어갔어야 했다. 두 줄의 테일 램프는 중간에서 끊어져 있어서 메시지가 명확하게 다가오지 않는다. 게다가 GV80의 뒷모습은 어딘가 구 소련의 차량 같은 인상도 든다.

 

477793114a5a7ebd3dcc4fa9f859fb51_1580181

언젠가 오렌지 주스 광고에서 ‘따봉’ 이라는 말이 크게 히트 한 일이 있지만, 정작 어느 오렌지 주스 인지 알려지지 않아 판매 증가로 이어지지 못했었다. 결국 나중에 주스 이름을 ‘따봉 주스’ 라는 상당히 촌스러운 이름으로 바꿀 수밖에 없었다. 라디에이터 그릴에 ‘두 줄’이 없는 건 ‘따봉’만 강조한 광고와 비슷한 경우일지 모른다.

 

477793114a5a7ebd3dcc4fa9f859fb51_1580181

한편으로 GV80의 차체 측면에서 눈에 띄는 건 어마어마한 크기의 20인치 휠 이다. 그런데 차체 형태가 뾰족한 이미지의 산발적인 선들로 구성돼 있는데다가, 뒤쪽이 쳐진 인상이어서, 차체가 휠의 크기를 감당하지 못하고 있다. 오히려 18인치 휠을 단 모델이 더 나아 보인다. 그리고 차체에는 일곱 개의 선들이 모두 제 각각의 방향을 가지고 있는 듯이 보인다. 이렇게 산발적인 선으로 디자인 한 이유가 무엇일까?


실내 디자인은 최근의 유행에 따라 수평적 인상을 강조했다. 그리고 심플함과 여백의 미를 중심으로 했다는 이야기도 들린다. 그런데 필자가 GV80의 인스트루먼트 패널 디자인에서 받은 첫 인상은 테슬라를 흉내 낸 것 같다는 것이었다. 한편으로 럭셔리 브랜드의 8천만원짜리 SUV인걸 감안하면 매우 검소하다.

 

477793114a5a7ebd3dcc4fa9f859fb51_1580181

대중 브랜드 폭스바겐 투아렉의 인스트루먼트 패널은 터치 디스플레이 패널을 넓게 배치해서 그야말로 21세기의 차량 같은 느낌이고, 돈 값을 하는 인상이다. 그런데 럭셔리 SUV GV80은 가격을 생각하면 퍽 검소하다. 한편 GV80의 가죽 시트는 샤넬 핸드백이 떠오르기도 하고, 군인들의 방한 내피, 소위 ‘깔깔이’ 도 생각나는 디자인이면서 심플하지는 않다. 시트의 디자인 콘셉트는 심플과 여백의 미가 아닌 게 틀림 없다. 그런데 이 깔깔이 패턴은 이미 서유럽의 고급차들이 오래 전부터 써 왔던 것이다. 유럽에 GV80을 내놓으면 중국산 자동차를 보듯 할지도 모른다.


럭셔리 브랜드의 자동차는 단순한 이동수단이 아니다. 그것은 한국에서는(물론 어느 나라에서든지) 성공의 척도이고, 그것을 사려는 사람의 꿈과 로망이다. 그래서 수입차 보다 약간 싼 게 상품성이 되지는 않을 것이다. 돈이 모자라서, 다른 고급 브랜드보다 약간 더 싼 값이어서 사는 차가 돼서는 럭셔리 라고 말할 수는 없을 것이다. 하지만 정말로 조금 더 싼 가격 때문에 사더라도 그걸 감추고 정말로 이것 때문에 산다 라고 말 할 수 있는 가치가 있어야 한다.


GV80이 내세우는 럭셔리의 가치는 무엇일지 고민하게 된다. 물론 국산 차들 중에서는 덩치가 제법 크다는 걸로 커버될지도 모른다. 그 외에는 무엇이 있을까? 테슬라를 연상시키는 검소한 인테리어? 무겁게 쳐진 데크? 산만한 선으로 디자인된 뾰족한 인상의 차체? 깔깔이 패턴의 가죽 시트? 또 다른 답이 있을까? 게다가 왜 ‘두 줄’ 일까? 럭셔리 브랜드라면, 사람들이 고개를 끄덕이게 만드는 그 무엇이 있어야 하는 게 아닐까?

 

 

글 / 구상 (자동차 디자이너, 교수)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