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ä ۷ιλƮ  ͼ  Another Car 󱳼 ڵδ ʱ ڵ 躴 ͽ ǽ ȣٱ Ÿ̾  ֳθƮ Ʈ  Productive Product  ī
구상 교수는 기아자동차 디자인실에서 크레도스 책임디자이너를 역임했으며 기아자동차 북미디자인연구소 선임디자이너를 지내기도 한 자동차디자인 현장에서 잔뼈가 굵은 자동차 전문 디자이너입니다. 현재는 홍익대학교 산업디자인학과 교수로 일하고 있습니다. 이론과 실무를 겸비한 구상교수의 자동차 디자인 이야기는 독자여러분에게 새로운 시각을 제공할 것입니다.

제네시스 GV60의 디자인

페이지 정보

글 : 구상(koosang@hongik.ac.kr) ㅣ 사진 : 구상(koosang@hongik.ac.kr)  
승인 2021-09-27 10:42:20

본문

제네시스 브랜드에서 첫 전용 전기 동력 차량 GV60를 내놓았다. 현재에도 제네시스 브랜드는 G80의 전기 동력 모델이 있지만, 그것은 엔진 차량을 전기차량으로 개조한 모델이다. 새로이 등장한 GV60는 현대자동차 그룹의 전기 차량 전용 플랫폼 E-GMP를 바탕으로 개발된 모델이다. 이미 현대 IONIC 5와 기아의 EV 6가 E-GMP 플랫폼으로 개발돼 나왔지만, 전기 동력 차량 전용 플랫폼을 바탕으로 개발된 모델은 제네시스 브랜드에서 GV60가 처음이다.

9207c3a268220f7e4af728afd690d972_1632706

기존의 내연기관 차량을 개조해 만든 전기 차량과 전용 플랫폼으로 만들어진 전기 차량은 단지 엔진이 모터로 바뀌는 것뿐 아니라, 차체 구조에서 적지 않은 차이를 보여준다. 우선 배터리 탑재 공간에서부터 차이가 나는데, 가령 엔진 차량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G80전기 차량은 배터리가 뒷좌석과 트렁크 공간 사이에 자리잡고 있어서 트렁크 공간이 적지 않게 줄어든다.

9207c3a268220f7e4af728afd690d972_1632706

그러나 E GMP 플랫폼은 플로어에 배터리가 탑재돼 트렁크 공간의 감소가 없다. 물론 그 대신 실내 바닥이 높아지면서 차체 전고가 높아지기는 하지만, 그로 인해 차량의 무게중심은 낮아지고 실내 바닥도 거의 완전하게 평평해진다는 장점이 있다.

9207c3a268220f7e4af728afd690d972_1632706

그런 플랫폼의 특징을 반영한 GV60의 차체 비례는 25%라는 비교적 짧은 길이의 후드 비례를 보여준다. 기본적으로 기존의 제네시스 브랜드의 차량들이 모두 후륜 구동 방식의 플랫폼이면서 28% 정도의 긴 후드 비례에 앞 휠 아치에서 앞 문 분할선까지의 길이, 이른바 품위 간격(prestige distance)이 긴 유럽의 후륜 구동 고급승용차와 유사한 측면 비례를 가지고 있었지만, 새로 등장한 GV60는 짧은 후드 비례와 매우 짧은 품위간격으로 인해 마치 앞 바퀴 굴림 방식의 소형 승용차와 거의 동일한 비례를 보여준다. 몇 년 전에 2세대 G80을 내놓을 때 현대가 네세웠던 ‘완벽한 비례’는 버린 걸까?

9207c3a268220f7e4af728afd690d972_1632706

전기 동력 차량의 장점은 엔진룸이 사라짐에 따른 유효거주공간의 확대이고, 그로 인해 거주성이 높아진다는 건 사실이지만, 후륜 구동 방식의 고급승용차를 표방하며 정통 유럽 고급 세단 특유의 비례를 내세워온 제네시스 브랜드의 기술적 아이덴티티가 전동화로 인해 사라져버린 셈이다.

9207c3a268220f7e4af728afd690d972_1632706

그걸 보상하기 위해서인지 GV60는 무려 21인치에 이르는 엄청난 크기의 휠이 국산차 최초로 기본 적용되면서 차체 측면에서 건장한 이미지를 어필하고 있다. 여기에 휠 아치에 검은색 몰드를 둘러서 바퀴 크기를 더욱 강조하고 있다. 물론 크다고 해서 모두 고급스럽다고 할 수는 없지만, 이런 육중한 차체에 작은 바퀴를 끼워 놓으면 그 또한 안될 일이긴 하다.

9207c3a268220f7e4af728afd690d972_1632706

앞 모습의 인상은 제네시스 브랜드 특유의 두 줄 헤드램프가 자리잡고 있다. 헤드램프는 LED를 사용한 것으로 보이지만, 제네시스 브랜드 차량의 시그니처 라고 할 수 있는 두 줄의 주간주행등의 이미지는 현재까지 공개된 사진 이미지만으로는 어떤 모습 일지는 확인되지 않는다.

9207c3a268220f7e4af728afd690d972_1632706

여기에 헤드램프 높이보다 큰 차이를 보이면서 아래쪽에 자리잡은 라디에이터 그릴이 제네시스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를 보여준다. 물론 그릴의 디자인은 지금까지 앞서 등장한 제네시스 브랜드 승용차의 크레스트 그릴과는 또 다른 형태이다. 범퍼 위치의 거의 대부분이 그릴의 개구부가 되었고, 크롬은 쓰이지 않았다. 그 대신 그릴의 외곽에 가는 띠 모양으로 그릴의 형태가 다시 한 번 더 반복되고 있다.

이런 디자인의 GV60의 새로운 그릴을 본 첫인상은 마치 알라딘의 마법의 램프에서 나오는 거인 요정 지니의 입 주변에 난 수염이 연상된다는 것이었다. 물론 필자만의 생각이다. GV60은 전반적으로 차갑고 매끈해서 전기 차량이라는 감성이 드는 인상을 주는 건 사실이다.

9207c3a268220f7e4af728afd690d972_1632706

해치백 구조의 차체를 가지면서 크게 경사진 패스트 백 형태의 뒤 유리가 테일 게이트 양 끝까지 이어져 있고, C-필러 측면의 크롬 몰드의 그래픽이 마치 번개가 치는 듯한 그래픽 처리로 돼 있다. 전기 차량임을 암시하는 이미지라고 생각해도 무리는 없을 듯 하다. 

9207c3a268220f7e4af728afd690d972_1632706

두 줄의 테일 램프 역시 제네시스 브랜드의 이미지 시그니처 이지만, 램프의 아래 위 두께가 안쪽으로 오면서 가늘어지는 변화를 보여준다. 이런 변화는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유지해야 하는 고급 브랜드들의 공통된 숙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법일 것이다. 벤츠나 BMW, 아우디 등 브랜드를 중심으로 아이덴티티를 유지해야 하는 브랜드의 디자인의 공통적인 딜레마가 아닐 수 없다. 너무 통일성을 추구하면 차종 간의 차별성이 없어지고, 반대로 모델 별 개성을 추구하면 브랜드의 통일성이 사라지는 데에 따른 고민이 있는 것이다.

9207c3a268220f7e4af728afd690d972_1632706

GV60의 실내는 디지털적 감성으로 충만한 인상이다. 넓게 적용된 직사각형 디스플레이 패널과 좌우에 자리잡은 사각형 디스플레이 후사경-거울이 아니므로 후사경이라는 말은 틀린 말이긴 하다-등과, 스티어링 휠의 에어백 커버, 도어 트림의 미러 콘트롤 버튼, 센터 페시아 조작 기기, 중앙 환기구, 센터 콘솔 등등에 적용된 원형 형태 등의 기하학적 이미지로 인해 전자기기 같은 인상이 강하게 든다.

9207c3a268220f7e4af728afd690d972_1632706

심지어 글러브 박스 개폐 노브도 그런 형태로 통일성을 줬다. 게다가 글러브 박스 개폐 노브를 뚜껑 중앙이 아닌 편심 시킨 위치에 붙여 놓아서 운전자가 글러브 박스를 열기 편하도록 했다. 사실 이런 디자인은 필자가 디자이너로 일하던 1980년대와 90년대도 적용하고 싶어했던 것 중 하나였지만, 편심 시키면 글러브 박스 리드가 닫혔을 때 분할선 간격을 일정하게 맞추기 어렵다는 이유로 번번히 거절됐던 디자인이기도 하다. 그러나 이제는 기술적으로 가능해진 건지도 모른다.

9207c3a268220f7e4af728afd690d972_1632706

GV60에서 가장 눈에 띄는 기술 혁신은 아무래도 센터 콘솔에 자리잡은 크리스털 슈피어(crystal sphere) 라고 불리는 주행 모드 콘트롤러 일 것이다. 주차 중에는 반구형 투명체 무드 조명이 되고, 주행 모드에는 뒤집혀 주행 모드 콘트롤러로 바뀌는 것인데, 지난 번에 공개된 제네시스 콘셉트X에서 처음 선보인 인터페이스이다. 물론 GV60의 콘트롤러로 뒤집힌 된 모습은 콘셉트 카의 그것보다는 투박해 보이기는 한다. 그러나 이런 디자인 요소는 제네시스 브랜드 만의 고유성을 만들어 가는 단계의 하나라고 할 수 있다. 이러한 것들이 쌓이면 높다란 계단이 될 것임은 말할 나위 없음이다.

 GV60는 내∙외장 디자인에서 새로운 시도를 보여주고 있음은 틀림 없다. 디지털 감성이 가득 묻어나는 실내 디자인은 한편으로는 지난 2000년에 등장한 아우디 TT같은 원형으로 이루어진 기하학적 실내디자인의 인상이 들기도 한다. 그런 반면에 GV60의 외장은 유기체적인 감성이 있어서 실내를 볼 때와 차체 외부를 볼 때의 느낌이 서로 다르긴 하다. 하지만 앞으로 전기차만 내놓겠다고 선언한 제네시스 브랜드만의 색채를 만들기 시작하는 차종이 될 것이라고 말 할 수 있을 것이다. 물론 제네시스 브랜드의 특징이라고 했던 후륜 구동의 고급진 비례는 이제는 볼 수 없어지는 건지 모르지만.​

 

글 / 구상 (홍익대학교 산업디자인학부 교수)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