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 검색
  • 시승기검색
ä ۷ιλƮ  ͼ ѱ Ʈüũ 󱳼 ڵδ ʱ ڵ 躴 ͽ ǽ ȣٱ Ÿ̾  ֳθƮ Ʈ  Productive Product
이호근 교수는 2002년 국내 최초로 대덕대학에 타이어공학과를 설립했으며, 현재 대덕대학 자동차학부에 재직중인 자동차, 타이어 및 배출가스 관련 환경 분야의 전문가 입니다. 너무도 중요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그 심각성을 인식하지 못하는 타이어와 관련된 깊이 있고 다양한 정보를 '이호근 교수의 타이어 교실'을 통해 독자 여러분께 제공하고자 합니다.

'커넥티드카'란 무엇인가?

페이지 정보

글 : 이호근(leehg@ddc.ac.kr)
승인 2017-03-14 12:09:30

본문

삼성전자가 최근 80억 달러(9조 4천억원)를 들여 미국의 전자장비 업체 ‘하만’을 인수하면서 전 세계 자동차와 IT 업체들의 ‘커넥티드 카(Connected car)’ 시장에서의 주도권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삼성전자가 차세대 먹거리로 과감한 투자를 결정한 ‘커넥티드 카’가 무엇인지 궁금해진다.


‘커넥티드 카’는 다른 차량이나 교통 및 통신 기반 시설(infrastructure)과 무선으로 연결하여 위험 경고, 실시간 내비게이션, 원격 차량 제어 및 관리 서비스뿐만 아니라 이메일, 멀티미디어 검색, SNS까지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향후에는 자율 주행이나 자동차의 자동 충전, 나아가 운전자의 건강 상태까지 체크가 가능해지기 때문에, 텔레매틱스(Telematics) 보다 확장·통합된 서비스가 가능하다. 결국 자율주행자동차 기술의 핵심으로 성장할 수 있다.

 

1ccfd5f765c86a13296cbcb71eaa77b6_1489460

고속도로에서 안개로 인한 연쇄충돌 사고가 자주 발생한다. 시속 108km로 주행할 경우 1초에 30m를 진행한다. 안전거리가 100m일 경우, 3초 정도면 후방 차량이 충돌한다는 것이다. 그런데 ‘커넥티드 카’가 상용화될 경우 사고와 동시에 후방차량들에게 실시간으로 경고를 보내고, 비상제동장치가 자동으로 브레이크를 밟게 만들 수 있다. 장거리 운전 시, 동일한 목적지로 가는 차량들을 5~10대씩 묶어 1m 간격으로 세우고, 맨 앞차만 전방을 주시하면서 주행하고 다른 차량들은 그냥 따라가도록 하는 “플래툰 컨트롤”도 가능하다. 차간 거리를 1~2m 간격으로 좁힐 수 있기 때문에, 100m 사이에 15대 이상의 차량이 들어설 수 있어, 고속도로를 몇 개 더 건설하는 것 보다 교통상황이 좋아질 수 있다.


세계 자동차 업계는 ‘커넥티드 카’ 기술이 향후 시장을 지배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제조업과 통신 및 IT 기술이 총 결집된 분야로, 4차 산업혁명의 대표주자로 꼽힌다. 2017년 미국에서 출시될 47%의 차량에 ‘커넥티드 카’ 구현을 위한 네트워크 모듈이 탑재될 것이고, 연 평균 47%의 고속 성장을 통해, 4년 후인 2020년에는 전 세계 자동차 생산량 9천 200만대 중 75%인 6천 900만대가 ‘커넥티드 카’로 판매될 것이다. 맥킨지 보고서는, 전 세계 자동차-IT 업체 등이 ‘커넥티드 카’ 서비스를 통해 올리는 매출액이 지난해 300억 달러에서 2030년에는 1조5000억 달러로 성장할 것이라 전망한다. 연평균 30% 수준의 고성장으로, 삼성전자가 사운을 걸고 투자할 수밖에 없다.

 

1ccfd5f765c86a13296cbcb71eaa77b6_1489460

현대자동차도 ‘커넥티드 카’ 연구를 하고 있기에, 삼성전자와 경쟁이라고 볼 수 있지만 개발 목적이 다소 다를 수 있다. 현대자동차 입장에서는 ‘커넥티드 카’에 대한 독자 개발이 실패하더라도 얻는 것이 있다. ‘인텔리젼트 커스터머’가 될 수 있는 것이다. 뭘 알아야 바가지 안 쓰고 사다 쓴다는 개념이다. 성능이 다소 떨어지더라도 본인들이 직접 만들 수 있는 기술이 있을 경우 저렴한 가격에 관련 기술을 사온다는 것이다. 한국형 전차가 있기에, 성능 좋은 외국산 탱크를 저렴한 가격에 사올 수 있는 것과 같은 의미이다. ‘커넥티드 카’ 기술에서 삼성이 앞서고 자동차 제작 기술에서는 현대가 앞서는 구도에서는 당분간은 상호 견제 하에 협력할 수 밖에 없을 것으로 판단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