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ä ۷ιλƮ  ͼ ѱ Ʈüũ 󱳼 ڵδ ʱ ڵ 躴 ͽ ǽ ȣٱ Ÿ̾  ֳθƮ Ʈ  Productive Product  ī
글로벌오토뉴스 원선웅 기자의 애프터서비스. 글로벌 자동차 시장 분석, 가속화 되고 있는 전동화 전략, 자율주행으로 대표되는 미래 자동차 기술부터 소소한 자동차 관련 상식까지 다양한 주제와 깊이있는 분석이 더해진 칼럼을 전해드립니다.

토요타의 13억 달러 투자, 트럼프에게는 의미 없다

페이지 정보

글 : 원선웅(mono@global-autonews.com)
승인 2017-04-17 11:39:56

본문

토요타 자동차는 최근 미국 생산 법인인 'Toyota Motor Manufacturing, Kentucky, Inc. (TMMK)'에, 13억 3,000만 달러를 투자해, 신형 캠리 생산 시설의 확대와 함께 생산 경쟁력 강화를 도모한다고 발표했다.

 

토요타에 따르면 이번 투자는 자동차 제조사의 투자로는 사상 최대 규모로  의한 동 국가의 투자로는 사상 최대이며, 자동차 이외의 분야를 통털어 2번째로 큰 규모의 투자이다. 이번 투자를 통해 최근 토요타가 미국 시장에 투자한 금액은 약 18억 6000만 달러(한화 약 2조원)에 달한다. 북미 토요타의 짐 렌츠 CEO는 "이번 투자는 올해 1 월에 발표한 투자 계획의 일환으로, 향후 5년간 미국에 100억 달러의 투자가 진행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토요타의 켄터키 공장 투자 발표에 대해 "현 정부의 경제 환경 개선을 위한 노력이 결과를 맺었다“고 자찬했지만, 불행히도 2020년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에 기여하지는 못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내에서 일본 자동차 메이커의 공장, 그리고 직원 대다수가 미국 남부에 집중되어 있다. 트럼프가 대통령 선거에서 압도적 승리를 거둔 지역이다. 하지만 원래 남부는 수십년 동안 지속적으로 공화당이 우위를 유지해 온 지역. 대통령 선거에서 트럼프는 켄터키 주에서 63%를 득표했다. 마찬가지로 미트 롬니(Mitt Romney)도 2012년 켄터키 주에서 오바마 전 대통령에게 큰 차이로 승리했다.

 

82047b765c2c08458e32b3cf634c5f98_1492396 

트럼프 대통령에게 일자리와 투자, 그리고 표가 필요한 곳은 켄터키 주가 아니다. 미시간과 오하이오 등 미국의 자동차 메이커가 위치해 있는 대선 격전지가 바로 자동차 회사들의 투자가 필요한 지역이다. 물론, 토요타 자동차는 트럼프 대통령의 투자 환영과 관련된 발언을 보도자료에 올릴 만큼 이례적으로 다루고 있다.

 

결과적으로 토요타의 켄터키 공장에 대한 13억 3천만 달러에 달하는 투자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얻게 되는 실익은 적을 것으로 보인다. 혼다, 닛산, 메르세데스-벤츠, BMW 등도 토요타와 마찬가지로 미국 남부에 생산 시설이 집중되어 있는 만큼 앞으로 미국 내 해외자동차 업계의 투자가 늘어난다고 해도 이와 비슷한 양상으로 보일 것이다.

 

트럼프 정부는 미국 자동차 제조사들, 포드, GM, FCA 그룹 등에게도 미국 시장에 대한 새로운 투자 계획을 이끌어 내지 못하고 있다. 제조사들의 투자 계획은 이미 오래전에 기획되고 진행되는 사안인 만큼 새로운 투자계획을 즉각적으로 이끌어내진 못하고 있다. 이미 매출이 최대치를 기록하고 하락세로 접어든 만큼 미국에서 미국에서 고용과 생산 증대를 위한 계획을 발표한 미국 제조사는 없다.

 

물론, 미국 자동차 업계와 수입 자동차 메이커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본심을 이해하고 있다. 사업은 지금 그대로 전개하는 한편 미국의 고용과 투자는 트럼프 대통령의 관심을 끄는 방향으로 추진하고 있는 것은 분명하다. 그 대가로 자동차 제조사들은 규제완화와 세금 우대라는 2마리 토끼를 잡게 된다.

 

정작, 트럼프 대통령에게 문제가 되는 것은 토요타와 같은 자동차 제조사들의 움직임이 미디어의 관심을 끌고 있기는 하지만, 현실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훨씬 적을 것이라는 점이다. 미국의 실업률은 현재 5% 미만, 뿐만 아니라 미국 자동차 업계는 향후 12개월에서 18개월에 걸쳐 미국에서의 매출이 감소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기 때문에 고용창출도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참고로, TMMK는 토요타가 보유한 해외 생산 시설 중 최대규모로, 현재 직원 수는 신형 캠리의 출시를 위한 추가 고용 인원 700명이 더해져 약 8200명이 근무하고 있다. 지난 2016년 TMMK은 토요타의 북미 생산 차량의 약 4분의 1에 해당하는 50만대 이상을 생산했으며, 1986년 이후 지금까지 토요타의 북미 생산 차량의 3분의 1이상인 약 1,100만대를 생산해왔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