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ä ۷ιλƮ  ͼ ѱ Ʈüũ 󱳼 ڵδ ʱ ڵ 躴 ͽ ǽ ȣٱ Ÿ̾  ֳθƮ Ʈ  Productive Product  ī
글로벌오토뉴스 원선웅 기자의 애프터서비스. 글로벌 자동차 시장 분석, 가속화 되고 있는 전동화 전략, 자율주행으로 대표되는 미래 자동차 기술부터 소소한 자동차 관련 상식까지 다양한 주제와 깊이있는 분석이 더해진 칼럼을 전해드립니다.

2월 둘째주 글로벌 핫이슈 5

페이지 정보

글 : 원선웅(mono@global-autonews.com)
승인 2018-02-12 16:51:28

본문

이번 주 글로벌 핫이슈 5에서는 테슬라의 2017년 실적 발표, 포르쉐의 전동화 투자 계획, 엔비디아와 콘티넨탈 제휴, 중국의 1월 자동차 판매 실적, GM의 2017년 판매 실적을 소개합니다.

 

 

테슬라 2017년 실적 발표, 적자 폭 확대

 

미국의 EV 제조사인 테슬라는 2017년 연간 (1~12월) 실적을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2017년 연간 매출은 117억 5,875만 달러로 2016년 70억 13만 달러 대비 68% 증가했다.

 

f1a7e443297fc1508fa7f803ea2fe20d_1518421 

하지만, 2017년 회계 연도의 최종 손익은 22억 903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2016년 7억 7304만 달러 적자 대비 적자 폭이 더욱 확대되었다.

 

적자 폭이 확대된 요인 중 하나는 신형 컴팩트 EV 세단인 '모델 3'의 공급이 원활하지 않았기 때문. 모델 3 생산의 경우 여전히 양산 체제가 확립되어 있지 않으며, 이로 인해 개발비 및 설비 투자를 회수 할 만큼의 수익을 확보 할 수 없었다.

 


포르쉐, 2022년까지 E-모빌리티에 60억 유로 이상 투자 계획

 

포르쉐는 2022년까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순수 전기차 등 E-모빌리티(electromobility) 개발을 위해 60억 유로 이상을 투자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f1a7e443297fc1508fa7f803ea2fe20d_1518421 

이번 투자 계획은 첨단 부품 개발 및 설비 구축 비용 30억 유로와 30억 유로 이상의 개발 비용을 포함하고 있다. 기존 보다 늘어난 추가 비용 30억 유로 중, 약 5억 유로는 미션 E를 비롯한 다양한 파생 모델 개발에 사용되며, 10억 유로는 현행 모델들의 전기화 및 하이브리드화에 투자될 예정이다. 또한, 생산 부지 확장과 혁신 기술, 충전 인프라, 스마트 모빌리티 구현을 위해 각각 7억 유로가 투입된다.

 

주펜하우젠에서는 새로운 도장 시설과 전용 조립 라인, 그리고 도장된 차체 및 구동 장치를 최종 조립 라인으로 운송하는 컨베이어 브릿지 등의 최신 생산 설비가 이미 건설 중이다. 기존의 엔진 제조 공장은 전기 구동 장치 제작을 위해 더욱 확장되며, 판금 시설 개발 및 바이작(Weisssach) 개발 센터 투자 계획도 준비 중이다. 또한 미션 E 개발 프로젝트로 이미 약 1,200여 개의 일자리가 새롭게 창출되었다.

 


엔비디아, 콘티넨탈과 인공지능 자율주행차 전세계 생산을 위한 파트너십 체결

 

엔비디아가 콘티넨탈과 2021년 출시를 목표로 엔비디아 드라이브(NVIDIA DRIVE™) 플랫폼 기반의 AI 자율주행 차량용 시스템을 함께 개발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파트너십으로 자동화 된 레벨 2부터 핸들 또는 페달이 없는 레벨 5까지 아우르는 인공지능 컴퓨팅 시스템을 생산할 수 있게 된다.

 

f1a7e443297fc1508fa7f803ea2fe20d_1518421 

양사의 전담 엔지니어링 팀은 함께 세계 최고 성능의 엔비디아 시스템 온 칩(SoC) 엔비디아 드라이브 자비에(NVIDIA DRIVE Xavier™)와 엔비디아 드라이브 운영체제(OS) 및 드라이브 AV 소프트웨어 스택을 포함한 엔비디아 드라이브 플랫폼 기반의 자율주행 솔루션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 솔루션은 차량 안전성 보장등급의 최고 수준인 ASIL(Automotive Safety Integrity Level) D 등급에 해당하는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과 시스템에서 콘티넨탈이 축적한 경험을 적극 활용한다. 또한 레이더(radar), 카메라 및 고해상도 3D 라이다(lidar) 등 콘티넨탈의 다양한 센서 기술을 통합할 예정이다.

 


중국 1월 자동차 판매, 전년 대비 11.3% 증가

 

중국 자동차 공업협회 (CAAM)는 1월 중국 자동차 판매 대수가 전년 동월 대비 11.59 % 증가한 281만대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증가세는 8개월 연속 지속되고 있으며, 지난해 12월 전년 동월 대비 0.1% 증가에서 성장세가 크게 증가했다. CAAM은 지난 12월, 2018년도 중국 시장이 3% 내외의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f1a7e443297fc1508fa7f803ea2fe20d_1518421


중국 시장의 1월 판매 증가 수치는 11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지만, CAAM은 시장이 침체를 벗어났다고 판단하는 것은 시기상조라고 지적하고 올해 판매 전망을 지난해 수준인 3% 증가할 것으로 보았다. CAAM은 1월 판매 증가 요인으로 춘절의 영향을 지적했다. 지난 해 춘절은 1월이었기 때문에, 영업 일수가 적었다고 전했다. CAAM은 "1분기 판매 실적을 지켜봐야 올해 시장 동향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1월의 신에너지 자동차(NEV)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430.9% 증가한 3만 8470대로 정부의 지원책이 판매 증가에 기여했다.

 


GM 2017년 글로벌 판매, 5년 만에 감소

 

GM은 2017년 글로벌 신차 판매 실적을 발표했다. 총 판매 대수는 960만 340대로 전년 대비 4.1% 감소해 5년 만에 전년 실적을 밑돌았다.

 

시장별로는 중국이 역대 최대인 404만 789대를 기록해 글로벌 시장 가운데 가장 많은 판매를 기록했다. 하지만, 전년 대비 3.2% 증가하며 2016년 7.1% 증가 대비 성장세가 감소했다.

 

f1a7e443297fc1508fa7f803ea2fe20d_1518421 

2위인 북미지역은 357만 6075대가 판매되어 전년대비 1.5% 감소했다. 이 중 미국시장은 2017년 300만 2241대가 판매되어 전년 대비 1.3% 감소해 2년 연속 감소했다. 쉐보레 브랜드의 주력 중형 세단인 '말리부'의 판매가 18.4% 감소한 18만 5857대를 기록하며 3년 만에 감소했다. 또한 주력 대형 픽업 트럭인 '실버라도'은 1.9% 증가한 58만 5864대를 기록해 2년 만에 전년 실적을 웃돌았다.

 

3위는 남미시장으로 2017년 66만 8835대가 판매되어 전년 대비 14.6% 증가했다. 4위로 밀린 유럽은 전년 대비 41% 감소한 68만 4682대로 크게 감소했다. 오펠/복스홀 브랜드의 매각 때문. 기타 세계 시장에서는 2017년 12.5% 감소한 62만 9959대를 판매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