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포드,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상하이에서 스마트 모빌리티 계획 선보여

페이지 정보

글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16-06-29 10:54:21

본문

포드는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obile World Congress Shanghai 2016)에서 중국, 태국의 새로운 앱링크(AppLink) 파트너쉽 및 SYNC의 음성인식 서비스가 적용된 인기 앱을 소개하고, 스마트 모빌리티 실험인 ‘판다 다이나믹 셔틀(Panda Dynamic Shuttle)’에 관한 내용을 발표한다.

중국 다롄의 판다 다이나믹 셔틀
 
포드 스마트 모빌리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진행된 ‘판다 다이나믹 셔틀(Panda Dynamic Shuttle)’ 실험은 스케줄링 툴을​ 통해 중국 다롄의 포드 트랜짓(Ford Transit) 버스 시스템의 노선과 일정을 최적화한다.
 
포드는 중국 다롄의 셔틀 버스 회사인 판다 셔틀과 칭화대학교와 함께 승객이 붐비는 피크 시간대와 오프 피크 시간대를 분석해 더 유연하고 효율적인 운송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스케줄링 툴을 개발하였다. 판다 다이나믹 셔틀 프로젝트는 판다 셔틀 모바일 앱의 알고리즘을 적용해 회사가 좀 더 다양하게 포드 트랜짓 셔틀 버스 노선과 정류장을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판다 다이나믹 셔틀은 승객수요가 최고조에 달하는 출퇴근 시간, 승객수요가 낮은 오후 시간, 대중교통이 제한적인 밤 시간대 등 세 가지 조건에서 각기 다른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피크 시간대 셔틀서비스는 일반적인 셔틀버스와 같이 고정된 노선에 따라 운행되지만 사용자들이 버스 내 자리를 예약하고 승하차 지점을 사전 지정할 수 있다. 일반적인 대중교통처럼 포드 교통 시스템 역시 간선급행버스체계(Bus Rapid Transit; BRT)와 도시의 20개 버스전용차선을 이용할 수 있으나 평균적으로 13번 정도 정차하는 보통 버스들과는 달리 평균 6~7개 정류장만 정차하고 이용자의 요구에 따라 노선을 정하기 때문에 일반 버스보다 35% 더 빠르게 순회할 수 있다.
 
오프 피크 시간대에는 두 개의 주요구역에서 정해진 노선 없이 모바일 택시 앱처럼 앱을 이용해 사용자들이 예약한 장소로 움직이며, 다롄의 대중교통이 끊긴 밤에도 판다 버스 다이나믹 셔틀은 계속해서 운행된다. 포드 셔틀 시스템은 낮 시간대 버스 서비스와 비슷한 노선으로 운행되나 사용자의 필요에따라 유동적으로 바뀐다. 어떤시간이라도 앱을 이용해 이용자들에게 매우 중요한 시간이거나 특히 늦은 밤 시간대 사용자들에게 유용할 버스의 실시간 위치를 파악 할 수 있다.
 
포드 아태지역 스마트 모빌리티 담당 디렉터 존 라슨(John Larsen)은 “이 실험의 주요 목표는 우리가 가진 자원을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 할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것이다”라며 “각가 다른 장소와 다른 서비스 수요를 예측하고 이에 따른 서비스 모델들을 제공 할 수 있다”고 전했다. 
 
중국과 태국의 새로운 SYNC 앱링크(AppLink) 파트너쉽
 
또한, 포드는 SYNC의 음성인식 서비스의 통해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앱을 이용할 수 있도록 중국 3개, 태국 1개 등 총 4개의 앱링크(AppLink) 파트너쉽을 소개한다.
 
포드 운전자들은 SYNC 앱링크(AppLink)의 음성 컨트롤을 통해 호환되는 스마트폰 앱을 독창적으로 사용하고 개인의 취향에 맞는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다.
 
또한, 이번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상하이에서 발표된 두 개의 중국 포드 스마트 모빌리티 프로젝트는 도시의 주차 스트레스를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한다. ‘딩딩 주차 공간 잠금 실험(Ding Ding Parking Space Lock experiment)’은 SYNC를 이용해 포드 운전자들에게 독점적으로 자유로운 주차 공간을 활용할 수 있게 해 주고 ‘직원 전용 스마트 주차 실험(Employee Smart Parking experiment)’은 상하이에 위치한 포드 아시아태평양 지역 본사 직원들에게 좀 더 쉽고 간편하게 회사 근처 주차공간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한다.
 
포드 아태지역 스마트 모빌리티 담당 디렉터 존 라슨은 “다롄에서 포드가 판다 셔틀과의 공동 프로젝트 및 포드의 새로운 앱링크(AppLink) 파트너쉽, 그리고 최근 주차 관련 실험 발표는 전세계적으로 현재 포드 스마트 모빌리티가 각 지역별로 특징이 있는 소비자들의 니즈에 부흥하는 모빌리티 솔루션을제공하고 있다는 중요한 요소를 보여주고 있는 사례들이다.” 라며 “이런 파트너쉽을 통해서 우리는 현지 지식을 얻을 수 있고 보다 더 효과적인 모빌리티 해결책을 제공할 수 있게 한다”고 말했다.
 
벵갈로르 자동차 공유 실험
 
이 외에도 포드는 가족, 동료 및 이웃과 같은 밀접한 지역 사회에 초점을 맞춘 자동차 공유 개념을 탐구하기 위해 지난해 인도 방갈로르에서 시작한 포드 스마트 모빌리티 실험에 대해서도 공유했다. 포드는 인도의 주요 자동차 공유 회사인 줌카(Zoomcar)와 함께 하나의 차량을 공유하여 자동차 소유권의혜택을 경험하고 싶은 소비자의 이동성 요구에 대해 배울 수 있는 실험을 기획하였다.
 
이 실험을 통해 포드는 자동차 공유에 대한 소비자의 의견에 중요한 통찰력을 얻을 수 있었다. 참가자들은 자동차 공유가 좋은 가성비를 제공받는다고 느끼지만 사전에 자동차 사용을 예약 해 사용하는 것에 대해서는 비교적 덜 적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상하이는 오늘부터 7월 1일까지 상하이 뉴 인터내셔널 엑스포 센터 신관에서 열린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