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보쉬, FISITA 2016 참가

페이지 정보

글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16-09-28 17:31:45

본문

보쉬는 자동화 주행(automated driving), 전기화(electrification), 연결성(connectivity)을 중심으로 다가올 자동차 산업의 변혁에 있어 적극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9월 26일부터 30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되는 제36회 세계자동차공학 학술대회 및 전시회(FISITA 2016 World Automotive Congress)에서 보쉬는 플래너리 세션(plenary session), 파트너스 포럼(partner’s forum), 전시를 통해 기술 및 서비스 분야를 선도하는 보쉬가 자동화 주행, 전기화, 연결성 트렌드를 어떻게 견인하고 있는지를 소개한다. 마르쿠스 하인(Dr. Markus Heyn) 보쉬 모빌리티 솔루션 사업 부문 부회장은 9월 28일 플래너리 세션에서 “세계가 변화함에 따라 미래의 이동성에 대한 사람들의 기대도 변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e8a7dadfe810f0f860ac0b3839234f05_1475051 

마르쿠스 하인(Dr. Markus Heyn) 부회장은 “배기가스 배출 저감에 대한 수요가 파워트레인의 전기화(electrification)에 힘을 실어줄 것이다. 자동화의 확대는 운전자를 보조하고 전 세계 교통 안전의 향상을 도울 것이다. 안전한 연결성(connectivity)은 다양한 서비스의 기반이 되며 파워트레인의 전동화와 자동화 주행을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했다. 플래너리 세션에서 마르쿠스 하인(Dr. Markus Heyn) 부회장은 자동차 업계 리더들과 미래의 이동성에 대해 논의하였다.

 

또한, 보쉬는 FISITA 2016 기간 중 전시를 통해 자동화 주행(automated driving), 전기화(electrification), 연결성(connectivity)에 대한 자사의 기술 및 솔루션을 선보인다. 전시 제품 중 하나인 2세대 48V 하이브리드는 엔트리 레벨 전기화 솔루션으로 최대 15% 연비 절감과 동시에 150뉴턴 미터(newton meters)의 토크를 추가 제공한다.

 

e8a7dadfe810f0f860ac0b3839234f05_1475051

또, 보쉬는 완전 자동 주차(fully automated parking)에 대한 자사의 로드맵도 소개한다. 보쉬의 자동 발렛 주차(automated valet parking)는 운전자의 주차 공간 탐색에 대한 부담을 덜어줄 뿐만 아니라 차량이 스스로 주차하는 것을 가능하게 한다. 운전자는 주차장 입구에 차량을 두고 내린 후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하여 차량이 스스로 주차할 공간을 찾도록 지시한다.

 

또, 동일한 방법으로 차량이 운전자가 하차 한 지점으로 복귀하도록 지시한다. 완전 자동 주차를 위해서는 지능형 주차장 인프라(intelligent parking garage infrastructure), 온-보드 차량 센서들(on-board vehicle sensors), 연결성(connectivity)이 필요하다. 도로의 센서들이 주차 가능한 공간을 감지하고 그 위치를 차량에 전송하는 방식으로 차량과 주차장 간의 커뮤니케이션이 이루어진다. 보쉬는 완전 자동 주차(fully automated parking)에 필요한 모든 요소들을 직접 개발하고 있다.

 

이러한 자동차 산업의 변화에는 여러 과제들도 존재한다. 전기화(electrification)가 모든 차량 세그먼트로 확산됨에 따라 48V에서 300V 이상까지 다양한 전기 모터 및 배터리 컨셉이 요구될 것이다. 자동화 주행(automated driving)의 경우, 고강도 센서 셋업, 상세한 맵, 이중화(redundant) 차량 시스템을 필요로 한다. 또한, 종합적인 연결성(comprehensive connectivity)은 차량과 차량 간의 연결 뿐만 아니라 차량과 집, 차량과 인프라 간의 연결을 필요로 한다.

 

이런 과제들을 극복하기 위해 개발되는 모든 기술들의 통합을 통해 고도의 자동화, 연결성, 전기화를 갖춘 새로운 형태의 개인형 이동성(individual mobility)이 탄생하게 될 것이며 도심 지역에서는 사용자들의 셰어링 서비스로의 활용이 증가될 것이다. 보쉬는 이 모든 분야에서 적극적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이동성 솔루션 제공 기업으로서 자리매김하고 있다.

 

FISITA는 전 세계 자동차 산업 전문가들이 모여 차세대 교통 수단의 새로운 시대를 위한 창조적 아이디어와 지식을 공유하는 장이다. 2016년에는 'Creative Thinking for Future Automobiles'을 주제로 에너지 효율, 안전성, 친환경 기술 및 연결성 등의 이슈에 대해 논의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