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 검색
  • 시승기검색

2017 CES - 포드, 커넥티비티 관련 사업 발표

페이지 정보

글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17-01-05 11:14:39

본문

포드자동차는 5일(현지 시간) 개막한 ‘국제전자제품박람회 (이하 CES) 2017’에서 최신 기술을 탑재한 자동차 개발과 함께 기술 혁신을 통한 미래의 차량 커넥티비티 사업을 주도하기 위한 다양한 관련 사업에 대한 계획을 발표했다.

 

스마트디바이스링크 컨소시엄
포드는 도요타와 비영리단체인 ‘스마트디바이스링크 컨소시엄 (SmartDeviceLink Consortium)’을 결성 해 차량 내 어플리케이션과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을 위한 오픈 소스 형식의 소프트웨어 개발을 통해 운전자들에게 운행 시 다양한 편의기능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컨소시엄에는 마즈다, PSA 그룹, 후지 중공업 (FHI), 스즈키 등이 첫 자동차 메이커로 참여했으며, 일렉트로비트(Elektrobit), 룩소프트(Luxoft) 등이 첫 납품사로 참여했다.  이외에도 하만, 파나소닉, 파이오니어, QNX 등과 의향서를 체결했다.

 

스마트디바이스링크는 차량 스크린과 음성인식 기능을 통해 스마트폰의 어플리케이션을 쉽게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한다.  또한, 오픈 소스 기반이라는 강점을 통해 자동차 생산자는 물론 관련 기술 개발자들에게 통일된 기준을 제공하여, 개발자들이 사용자 중심의 최고의 기능을 개발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주고 있다.

 

아마존 알렉사(Alexa) 탑재
포드는 업계 최초로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아마존(Amazon)이 개발한 클라우드 기반 음성인식 서비스인 ‘알렉사(Alexa)’를 탑재하여 운전자의 편의성을 극대화한다.

 

운전자들은 ‘알렉사’를 포드 SYNC 앱링크와 연동하여 차 안에서 오디오북을 듣고 네비게이션의 목적지를 변경할 수 있으며, 음악을 틀거나 아마존 온라인 쇼핑 리스트를 관리하는 등 다양한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아울러 원격으로 차량의 문을 잠그고 열 수 있으며, 음성 명령을 통해 차량과 관련된 정보를 바로 확인할 수 있다.

 

포드자동차는 이번 달 말 ‘알렉사’가 탑재된 아마존 에코, 아마존 에코닷 등의 제품을 통해 앱링크와 연동할 예정이며, 올해 여름쯤에는 음성 인식을 활용한 알렉사의 다양한 기능까지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와이파이 핫스팟 서비스
포드는 싱크 커넥트(SYNC Connect) 기능에 내장 와이파이 핫스팟 서비스를 탑재할 예정이다. 이러한 새 기능은 운전자들로 하여금 차내에서 편리하게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게 해주며, 인터넷 사용과 음악 스트리밍 등 다양한 기능을 가능케 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