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 검색
  • 시승기검색

캐딜락, CTS에 V2V 기술 적용한다

페이지 정보

글 : 유일한(chepa@global-autonews.com)
승인 2017-03-13 17:59:50

본문

캐딜락이 CTS에 V2V(Vehicle-to-Vehicle) 기술을 적용해 커넥티드를 위한 미래를 준비하고 있다. 이번 달 말부터 미국과 캐나다에서 판매되는 CTS에 기본 장착되는 이 시스템은 DSRC(Dedicated Short-Range Communications)와 GPS를 이용하며, 차량으로부터 반경 1,000 피트(305 m)내에서 발신되는 메시지를 초당 1,000개 처리할 수 있다.

 

V2V 기술을 통해 도심의 교차로 등에 접근할 때 같은 시스템을 사용하는 다른 자동차를 스캔하고 위치, 속도, 방향을 추적할 수 있으며 특정 상황하에서 운전자에게 경고를 보내도록 할 수 있다. 기본적으로는 미끄러운 도로 상황, 급브레이크 등에 대응하지만 운전자에 따라 경고를 보내는 상황을 따로 설정하는 것도 가능하며, 이와 같은 경고를 계기반 또는 HUD에서 표시하도록 하는 것도 가능하다.

 

09c0f0a4f2d63cab29b7e51fe0beeb49_1489395 

캐딜락의 글로벌 제품 전략 이사인 리차드 브레쿠스(Richard Brekus)는 “V2V 기술은 본질적으로 차량이 코너를 감시할 수 있도록 해 주며, 이 기술을 통해 차량 간 통신을 진행하면 운전자의 시야에 들어오지 않는 곳의 정보도 수집할 수 있다. V2V 통신장치를 설치한 자동차가 많아질수록 이와 같은 장점은 배가될 것이다.” 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