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 검색
  • 시승기검색

폭스바겐, 2019년부터 차량들이 상호 커뮤니케이션 가능하도록 할 예정

페이지 정보

글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17-06-30 15:56:45

본문

자동차 그리고 주변 교통 인프라 간의 연결성은 교통사고를 줄이거나 그 결과를 최소화 하기 위한 커넥티드 자동차를 향한 또 하나의 중요한 단계이다. 폭스바겐은 오는 2019년부터 ‘pWLAN’ (공용 무선랜, Public Wireless LAN)을 기본으로 탑재한 모델들을 선보여 다양한 브랜드의 차 간에 교통 정보를 선택적으로 교환할 수 있도록 하는 추가적인 커뮤니케이션 기술을 갖출 계획이다. 


이 기술을 통해 폭스바겐 모델은 차량 간 뿐만 아니라 약 500m 이내의 주변 환경과도 현재의 교통 상황이나 사고 등과 관련된 정보를 예전보다 훨씬 빠른 속도로 공유할 수 있게 된다. 특히, 현재의 교통 상황에 대한 정보, 경고 혹은 센서 데이터까지도 주변과 밀리세컨드(milliseconds)만에 공유할 수 있게 된다. 이는 차량의 도로 상황 파악 범위를 수백 미터까지 확장시켜 코너를 돌았을 때의 상황까지도 볼 수 있게 해준다.


폭스바겐이 사용하는 이 기술은 자동차 업계에서 표준화되고 직접적이고 비 독점적인 차량 간, 차량-교통 인프라 간 커뮤니케이션을 위해 테스트한 IEEE 802.11p (pWLAN)  기준을 기반으로 한다.


또한 도로 안전 및 교통 효율성을 위한 특정 주파수 대역을 사용하기 때문에, 사용자들에게도 추가적인 혜택으로 제공되는 것이다.  데이터가 중앙집중적으로 저장되지 않는데, 이는 데이터 교환 과정에서 커뮤니케이션 비용이 발생하지 않으며 휴대폰 네트워크 범위에 의존하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 기술은 사용자가 확대될수록 그 효과가 더욱 증대되기 때문에, 폭스바겐은 각 제조사의 양산 차에 pWLAN 기술이 탑재되어 더욱 빠르게 확산될 수 있도록 당국 및 교통부, 다른 자동차 및 교통업계 파트너사들과 협력하고 있다. 이와 동시에, 파트너들과 함께 개인 정보 처리와 같은 데이터 보호에 대한 높은 기준을 충족할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하고 있다.


폭스바겐은 향후 자율주행 및 협력 주행을 실현하기 위해 pWLAN 기술을 바탕으로 신호등과 같은 교통 인프라 요소들과 도로 사용자들을 통합시켜 도로 위 안전성 증대에도 기여할 것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