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신차구매 플랫폼 겟차, 수입차 실거래가 공개 서비스 오픈

페이지 정보

글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18-02-06 10:48:22

본문

온라인 신차 구매 플랫폼 ㈜겟차(대표 정유철)가 수입차 실거래가 공개 서비스를 오픈한다고 밝혔다. 국내 시판중인 18개 브랜드의 실거래가 정보를 차트로 제공하는 ‘겟차 시세’가 그 주인공이다

 

소비자를 위한 ‘신차 구매 파트너’라는 캐치프레이즈로 서비스를 시작한 겟차가 언제 어디서나, 누구든지 앱 설치, 회원가입, 사용료 등의 복잡한 절차를 거치지 않고

완전 무료로 확인 가능한 수입차 실거래가 표를​ 공개한 것.

 

이 시세표는 겟차에서 활동중인 전국 700여명의 딜러망을 통해 취합된 정보가 앱 설치 없이 볼 수 있는 온라인에 제공되고, 만약 소비자가 받은 견적서가 더 저렴하거나 더 좋은 조건을 제공하는 딜러가 있다면 시세표가 업데이트되는 시스템으로 겟차와 소비자, 딜러 모두가 가격정보를 공유하면서  최고의 조건을 살펴볼 수 있도록 만들어졌다.

그간 수입차 실거래가는 소비자가격에 비해 상당한 금액 차이가 나는 일이 관행처럼 이어지고 있었다. 금액 차이는 브랜드나 모델에 따라 적게는 50만 원에서 많게는 8천만 원까지 난다. N이런 상황 속에서 실거래가로 차를 구매하는 것은 소비자의 당연한 권리이지만, ​​업계에서는 이를 아는 사람에게만 저렴하게 판매하며 쉬쉬하던 이른바 '고급 정보'였다.

하지만 이제 ‘겟차 시세’를 통해 누구나 실거래가를 볼 수 있게 됐다. 겟차 시세는 브랜드별, 모델별, 세부 트림별로 정리되어 있어 소비자가 여러곳의 전시장을 돌며 발품을 팔아야 하는 수고를 덜어준다. 3월 중 적용 될 모델별 상세페이지에는 월별 실거래가 추이와 이를 바탕으로한 현 시점의 구매 매력도를 제시해 언제 가장 저렴하게 살 수 있는지 알려준다. ​이 정보는 현금, 할부, 리스, 렌트 등 구매유형별로 다르게 제공된다.   

 

정유철 대표는 “자동차는 집 다음으로 큰 재산이자 구매 대상임에도 불구하고 유독 소비자들이 실거래가 정보를 제대로 얻을 수 없는 시장 구조 속에서 아파트 실거래가 처럼 ​소비자의 권리를 제공하기 위해 '겟차 시세' 서비스를 론칭하게 됐다”며, ​“모든 소비자가 무료로 자동차 실거래가 정보를 쉽게 볼 수 있도록 서비스 영역을 더욱 넓혀 나가겠다”고 밝혔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