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SK텔레콤 T맵으로 확인한 오는 설연휴 교통 상황 예측

페이지 정보

글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18-02-08 09:59:07

본문

SK텔레콤은 이번 설 연휴(2/14~2/18) 주요 고속도로의 일·시간대별 소요시간을 예상한 결과, 고향으로 떠나기 가장 좋은 시간대는 2월14일 오전 10시 이전이나 2월15일 오후6시~오후8시까지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8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지난 5년간 T맵 이용자들의 교통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서울-부산 구간의 경우 상·하행 양방향 모두 16일이 귀경길에 차량과 가족 단위의 나들이 차량이 몰리며 가장 혼잡할 것으로 예상했다.

서울-부산 구간 귀성길은 16일 오전 6시부터 교통량이 늘어나 오전 11시 최고조에 달해, 11시 기준 서울에서 부산까지 8시간3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반대로, 이날 부산에서 오전11시 서울로 출발할 경우 8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평소 일요일 동시간대의 평균 소요 시간 대비 2시간40분이 더 걸리는 것이다.

서울-광주 구간의 경우 귀성길은 14일 오후 3시부터 15일 오후 2시까지, 귀경길은 16일 오전 9시~오후 6시, 17일 오전 10시~오후 10시까지 교통 정체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광주에서 서울로 16일 오전 11시 출발할 경우 소요시간은 7시간으로 예상되며 이는 평소보다 3시간 이상이 더 걸리는 것이다.
 
한편, 교통정체가 가장 심할 것으로 예상되는 16일 설 당일 귀성길 주요 고속도로의 주요 정체구간과 시간을 확인한 결과, 경부고속도로에선 오후3시에서 5시 사이 한남IC-목천IC, 남이JC-영동1터널, 왜관IC-도동JC 등 190km에 걸쳐 평균속도 50km/h 미만의 정체가 예측된다.
 
영동고속도로는 16일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서장JC-월곶JC, 안산JC-둔대JC, 신갈JC-강천터널, 횡성휴게소-평창IC 등 90km에 걸쳐 정체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SK텔레콤은 강원도행 고속도로의 경우 설 연휴 기간과 올림픽 기간이 겹쳐 정체가 예상보다 심할 수 있어 출발 전 T맵의 최신 교통정보로 최적 경로 선택 후 이동할 것을 추천했다.

 

귀경길의 경우 경부고속도로는 이날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170km가, 서해안 고속도로는 같은 시간대 100km가, 영동고속도로는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100km가 정체를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SK텔레콤은 보다 안전한 귀경·귀성길을 위해 인공지능 모바일 내비게이션인 ‘T맵x누구(NUGU)’(T맵 6.1버전)를 사용할 것을 적극 추천했다.

‘T맵x누구’를 사용하면, 운전 중 음악 재생은 물론, 전화의 수발신이나 주유소 같은 경유지의 추가, 경로 변경, 목적지까지의 남은 시간 또는 현위치 확인 등을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어 안전운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화 발신은 “아리아, OOO에게 전화해줘” 또는 “OOO 과장에게 전화해줘”, (직전 통화 대상에게) “아리아, 전화 다시 걸어줘” 등으로, 수신은 T맵X누구에서 음성 알림을 받을 시 “전화 연결”이란 명령 만으로 할 수 있다.
 
특히, 주행 시 걸려오는 전화를 거절하고 싶을 때는 “거절문자 보내줘”라고 말하면 ‘운전 중이니 나중에 연락하겠다’ 등 미리 설정된 수신 거부문자를 발송하는 등 수동 조작을 최소화해 안전한 운전이 가능하다.
 
SK텔레콤의 AI플랫폼인 ‘누구’는 월간 실사용자(Monthly Active User, MAU)가 지난해 연말 211만을 기록하는 등 국내 최다 AI 실사용자 기반의 데이터 확보를 통해 끊임없이 진화 중이다.
 
SK텔레콤은 이번 설 연휴 기간 동안 T맵 이용자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추가 전용 서버를 확보하는 한편, 사전 테스트와 교통상황 실시간 모니터링 등에 만전을 기해 T맵 이용자들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의 이해열 Car Life사업Unit장은 “T맵과 T맵x누구를 통해 모든 운전자들이 오는 설 연휴에 안전하고 편리하게 고향을 다녀오실 수 있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운전자들의 안전성과 편의성을 높일 기능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우측배너(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