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 검색
  • 시승기검색

KT, MWC에서 차세대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선보여

페이지 정보

글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18-02-22 22:26:50

본문

KT(회장 황창규)가 2월 26일부터 3월 1일(이하 현지시간)까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이동통신박람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18(Mobile World Congress 2018, 이하 MWC 2018)’에서 IVI 플랫폼을 선보인다고 22일 밝혔다.

 

IVI(In-Vehicle Infotainment)란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로, 차 안에서 즐길 수 있는 엔터테인먼트와 정보 시스템을 총칭한다. 영화, 게임, TV, SNS 등과 같은 엔터테인먼트 기능과 내비게이션, 모바일 기기와 연동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술이라고 볼 수 있다.

 

KT가 MWC 2018에서 전시하는 IVI(명칭: GiGA drive)는 IVI 전용 소프트웨어 플랫폼으로서 통신부터 콘텐츠를 아우르는 통신사의 기술력과 강점이 집약된 서비스다. 특히 차량 내 클러스터(자동차의 계기판)부터 AVN(Audio Video Navigation)까지를 포함한 영역을 글로벌 차량에 바로 적용할 수 있도록 했다.

 

KT는 지난해 KT 자동차 소프트웨어 전문사업자로 도약을 선언한 이후 이번 MWC 2018에서 전시하는 글로벌 대상 ‘GiGA drive’를 통해 글로벌 차량 제조사 서비스 제공을 위한 플랫폼을 완성 및 시연을 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GiGA drive’가 가지고 있는 주요 특징은 △음성 기반 ‘Smart(AI)’ △모바일과 IVI를 실시간 연동 △ADAS 기반 ‘Safe & Convenient’ 서비스 등 크게 3가지다.

 

먼저 음성 기반 ‘Smart(AI)’ 콘셉트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KT는 지난해 9월 투자 및 전략적 제휴를 진행한 음성 인식 전문 기업인 ‘사운드하운드(Sound Hound)’와 협력을 통해 복합 명령어를 지원하는 음성·AI 서비스를 커넥티드카에 접목했다. 운전자가 “10마일 이내 적어도 10개 이상 리뷰가 있고 4점 이상 평점을 가진 아시안 레스토랑을 찾아줘”라고 말하면 ‘GiGA drive’가 실시간 교통 상황 등을 고려하여 식당을 파악해 최적의 경로를 안내해준다.

 

다음은 모바일과 IVI를 실시간으로 연동한 ‘Seamless’ 컨셉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예를 들어 운전자가 모바일 앱에 개인 일정을 입력해 놨을 경우 이 일정에 맞춰 자동으로 미리 Push 알림을 발송해주고 차량에 목적지가 자동으로 설정된다. 이동 거리 및 소요 시간까지 고려한 정보 제공으로 운전자 개인에게 최적화된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언제든 필요할 때 바로 제공받을 수 있다.

 

마지막으로 ADAS 기반의 ‘Safe & Convenient’ 컨셉의 서비스다. 차량 정보와 실시간 교통 정보 데이터를 연동한 내비게이션을 활용하여 내 차 주위의 사물 및 교통신호 정보를 인식하고 운전자가 미처 인지하지 못한 위험 요소까지 미리 파악하여 보다 안전한 주행 환경을 제공한다.

 

김준근 KT GiGA IoT 사업단장은 “GiGA drive는 글로벌 차량 제조사들의 실제 요구사항을 반영할 수 있는 유연한 플랫폼으로 고급 차량부터 대중 차량 모델까지 적기 개발 및 공급이 가능하다”며 “앞으로 통신을 기반으로 다양한 온라인 콘텐츠를 접목한 새로운 형태의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경험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