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BMW, 신형 IPA 발표

페이지 정보

글 : 유일한(chepa@global-autonews.com)
승인 2018-09-07 15:13:29

본문

BMW가 내년 3월부터 출시하게 될 새로운 형태의 IPA(Intelligent Personal Assistant)를 발표했다. 음성 명령이 주가 되며, “헤이 BMW(Hey BMW)”라고 말하며 호출한 뒤 명령하고 싶은 것을 그대로 말하면 된다. 그 동안 BMW에 음성 인식 기술이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BMW는 새로 적용하는 IPA가 좀 더 운전자에 가깝게 접근할 수 있으며, 자연스러운 언어로 대화할 수 있다고 한다.

 

새로운 IPA는 운전자의 일상과 습관을 익힌다. 이를 통해서 명령에 따라 적절히 반응하는 것이 가능한데, 대표적인 것이 차량 내 온도 조절과 선루프의 개방 여부이다. 예를 들면 평소에 운전자가 선호하는 온도를 기억했다가 “헤이 BMW, 나는 잠시 쉬고싶어”라는 명령이 나오면 해당 온도를 불러내고 조용히 쉴 수 있도록 선루프를 닫는 등 일련의 행동을 자연스럽게 수행한다.

 

eb055feaee36bccbf7a1dd577cda914b_1536300 

기존 음성명령에 비해 대화가 자유롭다는 것도 장점이다. “헤이 BMW”만 앞에 붙여주면 그 뒤에 내리는 명령어는 자연스러운 언어를 사용해도 된다. 예를 들면 “헤이 BMW, 차 안이 뜨겁다”라고 말하면 에어컨을 작동시키라는 직관적인 명령이 아니어도 에어컨을 작동시키고 창문을 닫는 등 온도 조절 능력을 알아서 사용한다. 자동차가 지능적으로 반응하는 것이다.

 

운전 중 적용 여부는 알고 있지만 작동 방법을 정확히 모르는 편의기능도 음성으로 간단하게 사용할 수 있다. “헤이 BMW, 하이빔 어시스트는 어떻게 사용해?”라고 말하면 하이빔 어시스트 작동 방법을 알려준다. 주행 중 가까운 주유소 또는 식당을 찾을 때도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으며, BMW는 이를 ‘이상적인 공동 운전자’라고 칭하고 있다. 마이크로오피스 365와 결합하여 모바일 사무실로 사용할 수도 있고, 엔터테인먼트 전문가로 변환시킬 수도 있다.

 

eb055feaee36bccbf7a1dd577cda914b_1536300 

BMW는 신형 IPA를 내년 3월부터 23개 국어를 인식할 수 있는 기본 버전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미국, 독일, 영국, 이탈리아, 스페인, 스위스, 오스트리아, 브라질에 맨 처음 공급되며, 일본과 중국은 5월에 기능이 제공될 예정이다. BMW 운영 체제 7.0부터 작동하며 신형 X5와 Z4, 8 시리즈의 경우 업그레이드만으로 사용 가능하다. 신형 3 시리즈에서는 옵션으로 제공될 예정이다.

 

IPA는 ‘아마존 알렉사’ 이외에도 다른 디지털 보이스 어시스턴트와 호환이 가능하게 제작된다. 이를 통해 스마트 스피커와 연결되고, 집에서도 음성으로 차량을 제어할 수 있을 것이다. BMW의 디지털 제품 담당 부사장인 디터 메이(Dieter May)는 “BMW의 신형 IPA는 운영 체제 7.0과 함께 전체적인 운전 경험을 재정의하고 차량과의 상호 작용을 보여줄 것이다. 곧 디지털 방식의 새로운 형태를 창조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