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 검색
  • 시승기검색

서울↔부산, 24일 오전 11시 출발 제일 막힌다

페이지 정보

글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18-09-19 12:34:23

본문

SK텔레콤이 2013년부터 지난 5년간 의 설·추석 명절에 이동한 약 7500만대 차량의 T맵 트래픽 분석을 통해, 이번 추석 명절 기간 중 주요 고속도로의 교통 상황 예측 결과를 19일 내놓았다.

 

9월 21일부터 26일까지 서울→부산 구간 고속도로의 예상 소요시간을 분석한 결과, 추석 명절 당일인 24일 오전 11시에 최고치(8시간 4분)에 도달할 것으로 예측됐다.

 

한편 24일 새벽 0시에는 같은 구간을 4시간 16분만에 도착할 수 있어, 출발 시점에 따라 소요시간이 두 배까지 차이나는 것으로 분석됐다.

 

서울→광주 구간은 연휴 하루전인 21일 오후 4시에 출발할 경우 6시간 31분이, 23일 밤 11시에 출발하면 3시간 1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 서울→부산 24일 오전 11시 교통량 최고치

서울→부산 구간은 연휴인 21일부터 서서히 차량이 늘어나다가, 명절 당일인 24일 오전 9시부터 교통량이 급격히 증가해 오전 11시경 최고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반면 서울→부산 구간과 달리, 서울→광주 구간은 연휴 첫날인 21일 오전 10시부터 교통량이 증가해 오후 4시 최고치에 달해 약 6시간 31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명절 당일인 24일에는 21일보다는 소폭 줄어든 5시간 32분(오후 1시경)이 걸린다.


부산→서울 구간의 경우 24일 8시부터 오후 4시까지 교통정체가 가장 심할 것으로 보이며, 오전 11시 출발할 경우 평상시(동시간대 일요일 소요시간) 대비 약 2시간 40분 가량 더 많은 8시간 10분 정도가 소요될 것으로 예측된다.

 

광주→서울 구간은 24일과 25일 모두 낮 12시를 전후로 붐빌 것으로 보인다. 24일에는 오전 11시께 최고치(6시간 39분)를 기록하고, 25일은 오후 1시(6시간 42분)에 교통량이 최고치에 다다른다.

 

T맵 예측 정보에 따르면, 서울→부산, 서울→광주 구간 교통정체를 피하려면 21일 오전 10시 이전 또는 22일과 23일 오후 3~4시 이후 출발을 추천한다. 부산·광주→서울 운전자는 24일 오전 8시 이전 또는 25일 저녁 8시 이후나 26일에 출발하는 것이 좀 더 여유로운 운전길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 24일 오후 3시~5시 고속도로 정체 심해

차량 속도 50km/h 미만인 구간을 분석한 결과, 24일 추석 당일 서울→부산·광주 방향 경부고속도로는 오후 3시부터 오후 5시 사이 약 190km 구간에서 정체가 심할 것으로 예측됐다. ※ 첨부 표 1, 2 참조

 

서해안고속도로는 오후 3시~오후 5시경 약 65km의 정체구간이 발생할 것으로 전망됐으며, 영동고속도로는 오후 3시부터 오후 6시경 약 90km, 중부고속도로는 오후 12시부터 오후 3시 사이에 약 80Km의 정체 구간이 예상된다.

 

추석 당일 부산·광주→서울 방향 경부고속도로는 오후 3시부터 오후 5시 사이에 약 170km의 정체구간이 예측됐고, 서해안고속도로는 오후 3시~오후 5시경 약 100km 구간에서 서행과 정체가 예상된다.

 

영동고속도로의 경우 오후 4시~오후 7시경 약 100km 구간에서 서행과 정체가 있을 것으로 보이며, 중부고속도로는 오후 4시~오후 6시 사이 약 70Km 구간에서 교통정체가 예측됐다.

 

SK텔레콤 이해열 카 라이프 사업 유닛장은 “추석 연휴기간 T맵 이용자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고객들의 서비스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추가 전용 서버 용량 확보는 물론 사전 테스트를 완료했다”며 “교통상황 실시간 모니터링 강화를 통한 비상 대응 태세를 갖춰 연휴 기간 최고의 T맵 서비스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