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브이씨앤씨, 새로운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 오픈 베타 테스트 시작

페이지 정보

글 : 원선웅(mono@global-autonews.com)
승인 2018-10-08 13:23:22

본문

브이씨앤씨는 다양한 이동 산업과 협력해 더 큰 모빌리티 생태계를 만들고 최적화된 이동 서비스를 제공하는 <새로운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 TADA>의 오픈 베타 테스트를 시작했다고 8일 발표했다.

 

새로운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는 기존 산업, 이동 서비스와 협업을 통해 전체 모빌리티 생태계 발전을 조성하는 ∆협업 플랫폼, 데이터와 기술기반 최적화된 이동 서비스를 제시하는 ∆이동 혁신 플랫폼, 교통약자의 이동 접근성을 높이는 ∆모두의 플랫폼을 지향한다.

 

협업 플랫폼, 타다는 택시 등 기존 산업을 포함한 다양한 이동 서비스들이 타다 플렛폼을 통해 이용자와 연결되는 모델로 궁극적으로 자동차, 자전거, 오토바이 등 다양한 이동 수단을 제공하는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을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현재 진행하는 오픈 베타 테스트는 시장 수요를 확인하고 경험을 축적하기 위한 것으로 이를 기반으로 기존 산업과 적극적인 협업안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 강조했다.

 

기술기반 이동 혁신 플랫폼, 타다는 고객이 호출하면 데이터 기반 ‘바로 배차’ 시스템을 통해 근방에서 가장 먼저 도착할 수 있는 차량을 바로 배치하고 최적 경로를 통해 효율적인 이동 서비스를 제공한다.

 

타다의 ‘바로배차’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는 첫 서비스는 타다 베이직으로 지난달 28일부터 오픈 베타 테스트를 시작했다. ‘더 정직하게, 더 편안하게, 더 안전하게’라는 타다의 미션 하에 시작하는 타다 베이직은 합리적인 가격으로 더 나은 품질의 서비스를 이용하고자 하는 고객을 위한 서비스다. 타다는 공항 이동, 웨딩 등 시민들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서비스를 확대해 선보일 예정이다. 현재 제공되는 차량은 넓고 쾌적한 공간 이용이 가능한 11인승 이상 승합차로 드라이버와 함께 제공한다.

 

모두의 플랫폼, 타다는 모든 사람들의 이동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장애인, 임산부, 노인 및 교통약자 이동 해결을 위한 서비스로 <타다 어시스트>도 적극적으로 실행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더불어 고객 서비스 표준화 정책을 강화해 신뢰 기반의 고객 경험을 향상시켰다. 탑승 전 최적 경로 및 예상 비용 안내, 이동 중 경로 확인 및 청결하고 쾌적한 차량 환경 제공, 사후 드라이버 평가제를 통한 고객 평가제를 운영하고 이후 운영 시스템에 반영하는 등 타다 이용 전과정에 걸쳐 적용된다. 특히 교통법규 준수 등 안전 및 대 고객 서비스에 대한 사전, 사후 드라이버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서비스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브이씨앤씨 박재욱 대표는 “타다는 기존 산업과 모빌리티 혁신을 함께 만들 수 있는 협력 플랫폼으로, 이번 오픈 베타 테스트가 이러한 물꼬를 열 수 있는 마중물이 되기를 바란다.” 며 “기존 산업과 새로운 산업의 상생모델로 소비자가 바라는 질 좋은 서비스와 이동의 최적화라는 성과를 만들어내겠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