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 검색
  • 시승기검색

콘티넨탈, 폭스바겐 ID용 앱 서버 개발

페이지 정보

글 : 채영석(charleychae@global-autonews.com)
승인 2019-11-15 14:15:15

본문

콘티넨탈이 2019년 11월 12일, 폭스바겐의 배터리 전기차 ID시리즈를 위한 애플리케이션 서버를 개발했다고 발표했다. 콘티넨탈이 개발한 ID용 애플리케이션 서버는 ICAS1이라고 명명됐다. 폭스바겐은 이 ICAS1는 ID에 탑재해 무선 연결을 통해 차량에 새로운 기능이나 안전성의 업데이트를 설치할 수 있다.

 

또한 ICAS1는 배터리 잔량에 따라 항속 및 충전소의 위치를 반영해 주행경로를 계획할 수 있게 했다. 배터리 충전 관리도 실시한다.

 

ICAS1은 기존 시스템과 비교해 뛰어난 계산 능력을 갖고 있으며 기본 소프트웨어에 의해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분리한 것이 특징이다. 이는 폭스바겐 순정 응용 프로그램과 타사 소프트웨어를 통합하고 업데이트 할 수 있다. ‘

 

이 서버는 게이트웨이 제어장치에 대한 콘티넨탈의 오랜 경험을 바탕으로 하며 기능은 훨씬 포괄적이라고 밝혔다. 서버의 개념적 프레임워크는 콘티넨탈이 일렉트로빗(Elektrobit.)과 공동으로 개발한 고성능 컴퓨터 플랫폼이다.

 

54f722d87c93dd65003e70a04ffd4990_1573794 

 

콘티넨탈의 인테리어 책임자인 헬무트 마치(Helmut Matschi)는 서버 개념이 폭스바겐의 양산차에 채용된 것은 콘터넨탈의 큰 성과라며 이로 인해 복잡한 전자 아키텍처 개발의 새로운 시대를 엶과 동시에 ICAS1을 통해 디지털화로의 전이를 위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새로운 서버 아키텍처로 인해 더 쉽고 빠르게 차량을 최신 상태로 유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ICAS1은 기존 자동차 시스템에 비해 훨씬 더 큰 컴퓨팅 성능 외에도 적응형 오토사(Adaptive AUTOSAR)베이스로 일렉트로빗에서 개발한 기본 소프트웨어를 통해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일관되게 분리한다. 이를 통해 폭스바겐 응용 프로그램과 타사 소프트웨어를 통합하고 업데이트 할 수 있다. 미들 웨어는 또한 애플리케이션에 필요한 데이터 처리량을 제공하는 기가비트 자동차 이더넷을 통한 연결을 지원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