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2020 CES - 삼성전자, CES에서 5G 기반의 '디지털 콕핏 2020' 공개

페이지 정보

글 : 원선웅(mono@global-autonews.com)
승인 2020-01-13 06:03:24

본문

삼성전자가 자율주행 시대를 맞아 5G 기반의 '디지털 콕핏(Digital Cockpit) 2020'을 CES에서 선보였다.


삼성전자가 인수한 미국 전장전문기업 하만과 공동 개발의 첫 결실로, 'CES 2018'에서 처음으로 공개해 매년 진화하는 '디지털 콕핏'에는 삼성전자의 IT 기술과 하만의 전장 기술이 집약돼 있다.


올해 선보인 '디지털 콕핏'은 자율주행 등 운전 환경의 변화로 차량이 새로운 생활공간으로 역할이 커짐에 따라 5G를 기반으로 차량 내부와 주변을 연결해 운전자•탑승자•보행자가 더 안전하고 편리한 생활을 경험할 수 있게 했다.

 

'디지털 콕핏 2020'은 운전자의 안전 운전을 위해 운전석 옆과 전면 유리 앞에 각각 디스플레이를 배치해 주행 정보를 제공하고, 운전석 중앙 디스플레이를 통해 인포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다.


대시보드 내에 설치된 플렉서블 LED와 차량 뒷면에 마이크로 LED를 통해 안전 운전을 위한 정보를 쉽게 전달해 준다.


또, 더욱 진화된 '빅스비'가 운전자의 상황에 맞는 운전 환경을 조성하고, 삼성전자의 자동차용 프로세서 '엑시노스 오토 V9' 칩셋을 탑재해 차량 내부의 8개의 디스플레이와 8개의 카메라를 효율적으로 구동한다.

 

ae2f83e6f91552fea33c59b85d939dc3_1578863

한편, 별도 키오스크를 마련해 5G 기반의 TCU 기술도 공개했다.


삼성전자 전장사업팀장 박종환 부사장은 "이번에 선보인 '디지털 콕핏'은 지난해 대비 다양한 운전 환경에서 보다 안전하고, 즐겁게 인포테인먼트를 즐길수 있게 했다"고 말했다.


또,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5G 기술을 전장 분야까지 확대해 처음으로 차량용 5G TCU를 상용화하며 기술 혁신을 주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