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프로스트 앤 설리번, “자동차사, 업셀링 기회에 텔레매틱스 중요할 것'

페이지 정보

글 : 채영석(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13-09-30 17:47:30

본문

다시 부활한 텔레매틱스는 특히 북미 자동차 OEM사들에게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현대의 Bluelink나 BMW의 어시스트, GM사의 온스타, 그리고 자동차용의 많은 다른 컨넥티드 서비스들이 성공 가도를 달리는 것을 비추어 볼 때, 텔레매틱스 시장 참여업체들의 장미빛 미래를 조심스레 기대해보는 것은 무리가 아니다.

북미 OEM사들은 이 텔레매틱스 부활에 자신감을 표하고 있다. 이들이 텔레매틱스를 부활시킨 주요 목적은 고객들에게는 원활한 자동차 오너십 익스피리언스를 제공하고 OEM사들에게는 애프터 마켓 관계를 강화시킬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있다. 평균 텔레매틱스 서비스 비용은 한달에 15달러로, 6백만명이 넘는 가입자들을 두고 있다. 북미 텔레매틱스는 10억 달러 크기로, 매력적인 서비스 시장이다.

프로스트 앤 설리번 자동차 산업부의 텔레매틱스 및 인포테인먼트 담당 연구원은 “자동차 제조사들은 텔레매틱스 서비스를 1년 단위로 한달에 $15-20의 비용을 청구하는 것보다 3년 혹은 그 이상의 장기간에 걸쳐 컨넥티드 서비스 이용 가입자들을 유치하는 것이 더 많은 이점이 있다는 것을 깨닫고 있는 중이다. 이에 자동차 제조사들은 자신들의 자동차 모델에 표준사양으로 텔레매틱스 서비스 제공을 점차 확대하고 있으며, 선불비용을 더 낮추기 위해 서비스 비용을 전체 자동차 가격에 포함시키고 있다.

현대 자동차는 Bluelink를 개발로 전체 자동차 OEM사들 중 텔레매틱스 분야에 가장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으며, 그 뒤를 GM 자동차가 OnStar로 바짝 뒤따르고 있다.

GM 자동차는 대부분의 자사 모델들에 표준사양으로 들어간 OnStar 개발에 자신감을 표했으며, 그 결과 40%의 유지율과 전년대비 순수익을 약 35% 가까이 끌어올리는 쾌거를 이뤄냈다. 이와 비견할 정도의 성공을 이룬 OEM사는 바로 Salesforce.com과 공동으로 마이크로 소프트 애저 클라우드(Azure cloud)를 활용해 토요타 프렌드(Toyota Friend)를 만든 토요타를 꼽을 수 있다.

토요타는 유지보수 경보와 예측 진단, 그리고 전기 자동차와 관련한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목적의 고객들과 딜러, OEM사들간의 오픈 다이얼로그용 소셜 네트워크를 최초로 만들어냈다. 이 무료 앱/서비스는 아마도 최초의 자동차 데이터용 혁신 소셜 네트워킹 애플리케이션으로 기록될 것이다.

하지만 차세대 텔레매틱스인 Bluelink를 표준 사양의 무료로 제공한 현대 자동차가 판도를 바꿔놨다. 또한 현대 자동차는 차량내 스케쥴링과 차량내 리콜 어드바이저와 같은 기능을 제공한 최초의 OEM사이다.

BMW는 서비스를 10년간 무료로 지원할 것을 약속하며 텔레매틱스 시장의 기대치를 높혀놨다. 지원용 텔레서비스 기능, 서비스 스케줄링, 리마인더 시스템에 힘입어 대리점에서 약 백 만명의 고객들을 유치시킨 저력을 보여줬다. 마지막으로 기아자동차는 완전한 스마트폰-앱 기반의 UVO e서비스를 선보였다. 이 서비스는 추가 비용없이 뛰어난 VRM 기능을 고객들에게 제공한다.

연구원은 “애프터마켓에서는 텔레매틱스 트렌드에 대해 2가지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 가지는 OEM사의 장악으로, 특히 고객 확보와 컨텍티드 카 활용 기회에서는 이런 현상이 더욱 뚜렷하다. 나머지 한 가지는 Delphi-Verizon, Audiovox-Agnik 솔루션같은 혁신적인 DIY(do-it-yourself) 솔루션을 들 수 있다”고 밝혔다.

OEM사들은 고객 재구매를 이끌 수 있는 번거롭지 않는 애프터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Xtime과 같은 솔루션 제공업체들의 도움을 받고 있다. 이로 인해 고객들은 대기시간이 짧고, 수리나 다른 추가 서비스를 편리하게 받을 수 있게 된다.

업셀링(upselling)할 수 있는 기회를 포착하는데 기본 전략은 자동차 대리점에서 고객과 대면하는 시간을 더 많이 할애하는 것이다. 여기에 텔레매틱스/컨넥티드 기술이 업셀링 기회를 더 많이 가져다 줄 수 있는 도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