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대만의 물 부족과 미국의 혹한, 반도체 생산 발목 잡다

페이지 정보

글 : 채영석(charleychae@global-autonews.com)
승인 2021-02-25 10:41:56

본문

반도체 생산 및 공급부족이 자동차회사들을 뒤흔들고 있다. 대부분 자동차회사들이 10~20%의 생산 감축을 선언한 상태다. 특히 차량용 반도체는 코로나19를 겪으며 수익성 높은 스마트폰과 가전제품 등에 집중하면서 반도체를 생산하는 파운드리의 포트폴리오 변화로 인한 것이 크다. 특히 파운드리 시장 점유율 55%를 차지하고 있는 대만의 TSMC는 미국 행정부로부터 생산을 늘리라는 압박을 받고 대응하겠다는 반응을 보였지만 이미 수주한 다른 부문의 반도체 생산도 소화가 어려운 상태다.

특히 물을 많이 사용하는 반도체 생산의 특성상 세계 18번째로 물 부족이 심각한 대만의 상황은 간단치 않다. 대만 정부는 물 부족을 해소하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며 산업과 가정에서의 물 사용을 억제하고 있지만 최근 갈수록 물 부족현상은 심화되고 있다. 특히 2020년에는 태풍이 한 차례도 오지 않아 감수량이 더 크게 감소했다. 당연히 물 수요가 많은 반도체 생산에 차질이 발생했다. 

이로 인해 TSMC는 2015년 급수차를 이용해 물을 공급 받은 적이 있었는데 공장 근처 주요 댐의 저수량이 10%대에 머물러 있어 상황은 심각하다. 하루에 20만톤의 물을 사용하는 TSMC 반도체 공장은 급수차로 해결할 수 있는 수준을 이미 넘었다. 급수차 한대의 양은 20톤에 불과하다. 

여기에 최근 미국 텍사스의 혹독한 추운 날씨로 인한 정전으로 오스틴 주변에 밀집된 반도체 공장이 폐쇄되어 설상가상의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자동차용 칩 제조업체 중 하나인 NXP Semiconductor NV 가 오스틴 지역에서 두 개의 공장의 가동을 중단했다고 발표했다.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반도체 생산업체 인 삼성전자도 오스틴 공장의 생산을 중단했으며 독일회사 인피니언의 오스틴 공장도 단전으로 인해 공장 가동이 중단됐다. 

전동화 자율주행기술 개발과 함께 반도체의 수요는 폭발적으로 증가하는데 그 공급은 여러가지 이유로 부족현상을 보이고 있다. 이미 칼럼을 통해 지적했듯이 배터리와 반도체, 클라우드는 미래의 자동차로 가기 위한 중요한 시험대가 되어 있다.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