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아우디, DML (Digital Matrix Light) 주간주행등으로 시그니처 표현

페이지 정보

글 : 채영석(charleychae@global-autonews.com)
승인 2021-06-07 08:53:02

본문

2004년에 LED를 A8 W12의 주간 주행등으로 최초로 채용한 아우디는 여전히 빛을 디자인 소구로 하는 작업에 적극적이다. 이번에는 Q4 E-트론에 MMI를 통해 사용자 정의 할 수 있는 주간 주행 등을 선보였다. E-트론 스포츠벡의 DML (Digital Matrix Light)은 야간에 운전자의 차선을 도로에 투사 할 수 있을뿐만 아니라 자유롭게 선택할 수있는 다양한 환영 및 작별 조명 효과를 만들 수 있다. 역동적인 캐릭터과 디지털 미학을 표현하는 입체적인 조각품이기도 하다. 

자동차의 주간주행등은 단지 안전장비를 넘어 오늘날 모든 자동차회사들이 선, 면과 함께 디자인소구로 사용하고 있다. 다양한 크기와 디테일을 통해 주간과 야간에 각각 다른 분위기를 만들어 내는 중요한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99880075b0688ab74fb214cb4b0082ae_1623030

Q4 E-트론을 통해 아우디는 LED 주간주행등 시그니처를 개별화해 선보였다. MEB 기반 E-SUV에서 주간주행등은 레이저 광이 있으며 11 개의 서로 다른 요소, 짧은 수직 및 긴 수평 막대, 위 5 개 및 아래 4 개 짧은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 11 개의 요소 중 어느 것이 켜지는지에 따라 각기 다른 시그니처가 만들어 진다. 운전자는 MMI 운영 체제를 통해 네 가지 다른 것을 선택할 수 있으며, 운전자는 각 서명의 시각적 효과를 디스플레이의 이미지로 볼 수 있다. 

LED의 진화는 여전히 다양한 방향으로 진화가 계속되고 있으며 익스테리어와 인테리어의 분위기를 바꾸는데 지대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또한 도로 위 다른 사용자를 위한 의사 표시의 도구이기도 하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