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포르쉐, 사운드 트랙 마이 라이프 개발

페이지 정보

글 : 채영석(charleychae@global-autonews.com)
승인 2021-06-22 08:35:56

본문

포르쉐가 2021년 6월 18일, 혁신적인 음악 경험을 가능하게 하는 사운드트랙 마이 라이프(My Life)의 프로토타입을 개발했다고 발표했다. 사운드트랙 마이 라이프는 포르쉐 운전자들에게 혁신적인 음악 경험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고 밝혔다. 운전 스타일에 따른 어댑티브 사운드는 운전자의 기분에 가장 좋은 음악을 만들어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예를 들어, 마칸 SUV가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신호등을 기다리는 동안 신호가 녹색으로 변하면 마칸과 일치하는 사운드가 차 안에서 재생된다. 다시 좌회전 후, 마칸이 가속하면 다음 적색 신호에서 제동할 때까지 판타지 과학 소설 영화에서 제국세력을 행진하는 것처럼 보이는 음악을 재생한다. 포르쉐에 따르면, 마칸은 움직임으로 이 음악을 작곡하고 있다고 한다.

포르쉐 디지털의 제품 책임자이자 사운드트랙 마이 라이프를 담당하는 노먼 프리덴버거(Norman Friedenberger)는 "이 새로운 기술은 개인화된 재생 목록을 재생하거나 단순히 기존 음악의 템포와 피치를 조정하여 자동차의 속도에 맞는 것이 아니다. 운전 중에 다양한 사운드와 음악 구조로 구성된 시공 키트에서 개별 사운드 경험을 만드는 것이다. 이것은 실시간으로 운전자와 그들의 여행에 의해 만들어진다. 음악이 여행 자체만큼이나 독특하게 들릴 것이다."라고 말했다. 

운전자는 먼저 특정 운전 상태를 위해 개발된 사운드 트랙을 선택한다. 이 소프트웨어는 미리 프로그래밍된 음악에 접속하고 가속에 따라 음악의 재생 속도를 조정한다.
사운드트랙 마이 라이프의 기술 파트너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본사를 둔 독일 영화 음악 작곡가 보리스 살차우(Boris Salchow)다. 

사운드 트랙 마이 라이프는 모든 장소에 같은 소리를 결합하는 것이 아니라, 예를 들어, 사무실에 매일 통근하는 동안, 스피커에서 나오는 소리를 변경하는 것이다. 항상 같은 소리가 나지 않으며 매번 새롭고 흥미로운 사운드 트랙을 경험할 수 있다. 

전설적인 일렉트로팝 밴드 크라프트베르크(Kraftwerk)를 위해 음악가로 일해온 프리덴버거는 “사운드 트랙 마이 라이프를 위해 2 년을 보냈다. 자동차가 모든 위치에서 동일한 소리를 결합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운전자에게 정말 흥미진진한 일이다. 그들은 매번 새로운 사운드 트랙을 경험한다. 이 형식은 선형 음악보다 적어도 3~5배 이상 길게 지속되는 청취 경험을 약속할 것이다."라고 말한다. 

사운드 트랙 마이 라이프 프로토 타입은 스마트 폰을 위한 응용 프로그램이다. 이 앱의 공식 버전이 포르쉐 통신 관리 시스템(PCM)에 통합될지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지만, 포르쉐에 따르면 차량 내 앱과 스마트폰 앱이 모두 가능하다고 한다.

사운드 트랙 마이 라이프는 또한 지오 펜스와 응용 프로그램을 결합하거나 잠금 또는 미래에 특정 위치의 잠금을 해제 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특별한 사운드트랙은 로스앤젤레스와 알파인 패스에서만 사용할 수 있다고 한다.

사운드 트랙 마이 라이프의 공식 버전 릴리스는 아직 계획되지 않았다. 그러나 핵심 알고리즘이 준비되었으며 이제 아티스트와의 작업에 중점을 두고 있다. 포르쉐는 아티스트와 협력하여 운전 조건과 풍경에 적합한 사운드트랙을 제작할 예정이다. 예를 들어, 컨트리 로드, 나이트 및 도시와 같은 장면에 맞는 음악이다. 인공 지능 (AI)의 사용은 사람과 창의력에 집중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피할 수 있다고 한다.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사운드트랙 마이 라이프는 운전자의 기분을 감지하고 그에 맞게 음악을 조정하는 것을 구상하고 있다. 또한 클라우드 및 온라인 음악 공유에서 실시간 사운드 개발을 고려하고 있다.

노먼 프리덴버거는 "이 새로운 기술은 개인화된 재생 목록을 재생하거나 기존 음악의 템포와 피치를 자동차의 속도로 조정하지 않는다. 드라이브 중에 다양한 사운드에서 각 사람에 대한 사운드 환경을 만든다. 실시간으로 만들어지며 각 운전자마다 다른 소리가 난다."​고 말한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