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일본 이비라키현에서 최초의 자율주행버스 정시 운행 개시

페이지 정보

글 : 채영석(charleychae@global-autonews.com)
승인 2020-11-26 20:30:26

본문

프랑스의 자율주행 시스템 업체 나비야(Navya)가 2020년 11월 25일, 일본 이바라키현에서 2020년 11 월 26 일부터 자율주행버스의 정시 운행이 시작됐다고 발표했다. 전국 수준에서 공공 교통의 유지가 과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자율주행에 의해 지역 주민의 교통수단을 확보하고자 하는 목적으로, 지방 자치단체가 자율주행 버스를 일반 도로에서 정시 운행하는 것은 일본에서는 처음이라고 밝혔다 나비야사의 자율주행버스는 우선 3 대가 투입된다고 덧붙였다. 

 

노선은 왕복 약 5km를 최고 18km / h의 속도로 주행한다. 운행 시간은 평일 오전 10 시부터 오후 3시 30 분까지 8 편을 예정하고 있다. 버스 정류장은 2 개소에서 시작하지만 앞으로는 주민의 요구에 맞춰 버스를 늘리고, 그에 따라 노선과 편수도 확대 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요금은 무료. 

 

버스의 지붕에 GPS와 3 차원 레이저 레이더 (Li-DAR) 2기를 장착하고 위치를 인식하며 미리 만든 정밀지도와 대조하면서 주행한다. 차량은 배터리 전기차로 배터리 축전용량은 33kWh, 평균 가동 시간은 9 시간. 

 

이번 사례는 자동 운전 버스에 의한 최초의 정시 운행이지만, 완전 자율주행으로 운행하는데는 기술적, 법적으로 아직 실현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따라서 현행 법률에 근거하여 운행시 주행에 불편이 생겼을 때 차량을 수동으로 제어하는 운영자와 주위의 안전을 확인하는 보안 요원 2 명이 탑승한다. 정원은 통신과 보안 요원을 포함한 11 명. 차량의 앞뒤에는 ‘실증 실험 중’이라는 스티커가 부착되어있다. 

 

나비야는 프랑스의 자율주행시스템 회사로 프랑스 (파리와 리옹)와 미국 (미시간)에 280 명의 직원을 고용하고 있다. 승객 및 화물 운송을 위한 자율 주행 시스템 공급의 선두 주자가 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2015 년부터 나비야는 자율 모빌리티 솔루션을 최초로 시장에 내놓고 서비스에 투입됐다. 주요 개발 축인 자율주행 셔틀(Autonom® Shuttle)은 2015 년 9 월에 출시되었으며 2019 년 12 월 31 일 현재 미국 디트로이트와 덴마크, 프랑스, 독일, 스위스, 일본 및 호주에서 약 160 대가 판매됐다. 운송 전용차량 Autonom® Tract도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