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BMW, 스마트 트랜스포트 로봇 시범 프로젝트 개시

페이지 정보

글 : 채영석(charleychae@global-autonews.com)
승인 2021-09-30 08:36:52

본문

BMW가 2021년 9월 27일, 독일의 딩골핑 공장에서 자율적으로 부품을 운송하는 스마트 트랜스포트 로봇(STR)을 위한 첫 번째 야외 시범 프로젝트를 시작했다고 발표했다. STR은 프라우엔호퍼 연구소와 협력하여 2015년에 개발됐다고 밝혔다. STR은 최대 1톤의 화물을 원하는 위치로 운반하는 평평한 모양을 가진 자율 주행 모바일 로봇이라고 덧붙였다. 

 

9207c3a268220f7e4af728afd690d972_1633008

이 과정에서 로봇은 이상적인 경로를 자율적으로 슬램( SLAM : 셀프 포지션 추정 및 환경 매핑 동시 실행)에서 계산하고 탐색하여 공장 주위를 자유롭게 이동한다고 한다. 슬램의 알고리즘은 구조적 조정의 번거로움없이 건물에 내비게이션 송신기를 설치할 필요 없이 새로운 환경에서 빠르게 사용할 수 있다. 

9207c3a268220f7e4af728afd690d972_1633008

STR에는 BMW i3와 동일한 배터리 모듈이 장착되어 있어 STR 작업 전환 프로세스를 한 번 이상 완료할 수 있는 충분한 출력을 제공한다. 현재 BMW 그룹의 여러 생산 시설에서 여러 STR이 대량 생산 공정에서 운영되고 있다고 밝혔다. 

BMW는 독일 딩골핑 공장에서 STR 실외 테스트를 하는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현재 두 개의 다른 야외 시험이 진행 중이라고 한다. 하나는 쉴러의 자율 주행 시스템과 3톤의 견인력을 갖춘 린데가 제작한 태퍼 열차로, 운전자없이 도어 핸들을 자율적으로 운반한다.

9207c3a268220f7e4af728afd690d972_1633008

다른 하나는 프랑스의 이지마일(Easymile) 태거 열차로, 주로 판금 부품을 야외에서 운송하는 데 사용된다. 견인용량은 최대 15톤이며, 세 개의 유닛을 견인할 때의 길이는 16m 이상이다. 10km/h의 속도로 자율 주행을 진행한다. GPS 네비게이션과 라이다(LiDAR) 기술을 사용하여 주변의 3D 이미지를 생성하는 고급 네비게이션 시스템이 장착되어 있다.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