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 검색
  • 시승기검색

‘3차원 정밀도로지도’로 자율주행 시대 준비

페이지 정보

글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17-05-01 13:31:16

본문

대구규제프리존, 여의도 일대 등 새롭게 추가된 지역의 정밀도로지도가 국토지리정보원(원장:최병남) 누리집을 통해 공개(무상제공)되어 손쉽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정밀도로지도는 도로 규제선(차선, 정지선, 경계선 등), 시설(중앙분리대, 터널, 교량 등), 표지정보(교통안전표지, 노면표시, 신호기 등)를 3차원으로 표현한 정밀 전자지도로, 자율주행차 개발(자차 위치, 경로 설정·변경 등)과 이를 위한 도로·교통 체계 고도화에 기본 인프라로 활용되고 있다.
* 국토지리정보원은 ‘15년부터 자율주행 시범운행 구간 등에 대한 정밀도로지도 시범구축하여 민·관에 무상제공 중(’16.12월부터 누리집 서비스)
 
이번에 추가로 공개되는 지역은 ‘16년 9월부터 ’17년 2월에 걸쳐 구축한 자율주행 시험운행구간 2개 노선과 대구규제프리존(자율주행 특화도시), 여의도 일대의 총 194km로, 자율주행 관련 연구를 진행하는 민간 기업과 연구기관 등의 요구사항을 수렴하여 과속방지턱, 보호구역(어린이·노인), 지주 시설 등이 보완·개선됐으며, 구축 과정(차량기반 멀티센서 측량시스템: MMS 측량) 중에 취득하는 포인트 클라우드(레이저 반사파를 이용한 3차원 위치정보)도 추가로 온라인 공개된다.
 
이와 함께, ‘15년에 구축했던 정밀도로지도(약 277km)도 동일하게 개선되어 제공된다.
* 자율주행 시험운행구간 3개, 첨단자동차 주행시험장, 일부 고속도로(서울 톨케이트(TG) - 신갈 분기점(JC) - 호법 분기점(JC)) 등 약 277km
 
이렇게 제공되는 정밀도로지도는 민·관의 자율주행차 개발 및 관련 연구에 활용(약 44개 기업, 기관)되고 있으며, 이번에 추가로 공개되어 그 활용도가 더욱 증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여의도 일대는 초고층 건물이 밀집한 중심 시가지를 처음 구축한 것으로 ‘도심지 내 자율주행’ 연구·개발에 효용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실제로, 도심형 자율주행차를 개발 중인 서울대(지능형자동차 정보통신기술(IT) 연구센터, 서승우 교수)는 오는 5월부터 이번 정밀도로지도를 기반으로 여의도 일대 자율주행 테스트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앞으로, 국토지리정보원은 국가적 목표인 「‘20년 자율주행 레벨(Level) 3(조건부 자율주행) 상용화」에 맞추어, ‘20년까지 고속도로, 특화도시 등 국가적 필요(도로 인프라 고도화)와 수요가 있는 지역에 대하여 정밀도로지도를 구축, 갱신(도로 관리기관 등 협업)하고, 표준화 및 기술 개발, 갱신·공유체계 마련 등 연구개발 및 제도 부문을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하여 산·학·연·관 협력을 확대·강화하고, 협업 모델을 발굴하여 공간정보 산업 전반의 육성에 지속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올해는 평창올림픽 지원 등을 위한 경부, 영동 고속도로 등과 관계기관 요청에 따른 판교 제로시티(차세대융합기술원 요청, 자율주행 시연), 행복도시(행복청 요청, 자율주행 특화도시) 등 총 870km를 구축하고, 이미 구축한 지역 중 변화된 정보가 있는 경우는 이를 반영·갱신할 예정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