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2017 판교자율주행모터쇼’에서 빛난 학생들의 열정

페이지 정보

글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17-11-21 12:08:14

본문

자율주행을 주제로 한 모터쇼로서는 세계 최초로 열린 ‘2017 판교자율주행모터쇼’ (Pangyo Autonomous Motor Show : PAMS 2017)가 18일 폐막했다.
 
경기도와 서울대학교 공동 주최로 16일부터 사흘간 경기도 성남 판교제로시티에서 열린 이번 모터쇼에는 갑자기 추워진 날씨와 짧은 기간에도 불구하고 모두 1만2천여명의 관람객들이 방문해 사상 처음으로 열린 자율주행차 모터쇼에 대해 큰 관심을 보였다. 특히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미래 혁신기술에 대한 대학생을 비롯한 학생들에게 꿈을 펼치는 기회의 장의 역할을 톡톡히 했다는 평가다.
 
경기도와 서울대학교가 세계 최초로 자율주행을 주제로 개최한 ‘2017 판교자율주행모터쇼’에서 대학생들이 직접 제작한 자율주행차량으로 일반인들 대상의 자율주행차 시승회가 진행되었으며, ‘자동차계의 알파고 대결’로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았던 자율주행차와 인간의 주행 미션 대결에도 대학생들이 제작한 자율주행차량이 사용되었다.
 
모터쇼가 열린 사흘간 매일 2시간씩 진행되었던 자율주행차 시승회에는 국민대학교 지능형차량설계연구실(지도 교수 박기홍)의 학생들이 제작한 그랜저 HG 자율주행차와 동대학 무인차량연구실(지도 교수 김정하)의 무인 자율주행 트램이 활약했다.
 
박기홍 교수팀이 제작한 자율주행차는 라이다, 레이더, 카메라, GPS로 구성된 자율주행 시스템을 갖춘 그랜저 HG 차량으로, 모터쇼 개막식을 장식했던 싱크로나이즈드 드라이빙 퍼포먼스도 진행했다. 이 차량은 국토교통부 자율주행 임시운행허가를 취득할 예정이다.
 
김정하 교수팀의 무인 자율주행 트램은 무인자동차 로봇플랫폼 제조업체 언맨드솔루션과 공동으로 개발한 것으로, 5단계 완전 무인자율주행 기술을 지향하며 전기로만 구동되는 친환경 차량이다. 국민대학교에서 개발한 센서, 프로그램, 운행 기법이 탑재됐다.
 
자율주행차와 인간의 이색 대결에는 충북대학교 TAYO(타요)팀이 대창모터스에서 개발한 초소형 전기차 ‘다니고’에 자율주행 기술을 접목한 자율주행차량이 활용됐다. TAYO(타요)팀은 이 차량으로 '2017 대학생 자율주행 경진대회'에 참가, 월등한 실력으로 우승해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한 바 있다.
 
자율주행차량을 시승한 참가자들과 야외 행사를 지켜보던 관람객들은 대학생들이 만든 자율주행차의 주행성능에 놀라워하며 자율주행기술에 대한 무한한 발전가능성에 기대감을 나타냈다.
 
미니 자율주행 경주대회의 일환인 ‘PAMS 2017 레고 자율주행차 경진대회’는 초등팀 7팀, 중등팀 5팀, 고등팀 9팀 총 21팀이 참가해 학생들이 직접 프로그래밍하여 조립한 지능형 로봇 차량으로 진행되었다. 로봇이 선수의 개입 없이 스스로 판단하여 1,800*2,400mm 크기의 경기장 트랙에서 주행, 평형주차, 요철구간 통과 등 미션을 수행하는 대결을 펼쳤다. 초등부 도원1팀, 중등부 숭문중팀, 고등부 세찬바람팀이 금상 경기도지사상을 수상했다.
 
‘PAMS 2017 대학생 E-포뮬러 경주대회’는 미래 자동차산업을 이끌 국내 자동차 공학 및 메카트로닉스 전공 학생들이 직접 제작한 E파워트레인을 장착한 포뮬러차로 경주를 벌였다. 서울과학기술대학교, 한양대학교, 숭실대학교, 울산대학교, 한국오토모티브컬리지 등 10개 대학에서 참가했으며, 사흘간 가동/제동 테스트, 차량의 기동성과 핸들링을 평가하는 오토크로스, 장시간 서킷을 도는 내구레이스를 펼치고, 차량 설계에 대한 발표대회 점수를 합쳐 우승팀이 선정됐다. 울산대학교(팀명 Team Exponential)이 1위 도지사상과 베스트 프레젠테이션상을 수상했으며, 숭실대학교(팀명 SSARA)가 준우승, 서울과학기술대학교(팀명 VIC)이 3위를 차지했다.
 
국내외 석학들과 자율주행 전문가들의 강연으로 이뤄진 자율주행 국제포럼에도 학생들의 참여가 돋보였다. “4차 산업혁명시대 자율주행 산업 생태계”를 주제로 16~17일 진행된 ‘PAMS 2017’ 국제포럼은 일반인들에게도 오픈된 행사로 진행되어 자동차나 IT등 관련 분야 전공생이나 취업준비생들도 관심을 가지고 참여했다.
 
자율주행 시승회 차량 제작에 참여한 국민대학교 장형준 연구원은 “직접 연구하고 제작한 자율주행차를 일반 시민들 앞에 선보일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어 개인적으로도 의미가 큰 행사였다”고 소감을 전했다.
 
모터쇼를 주최한 경기도 관계자는 “자율주행 시대의 미래 주역인 학생들의 참여가 활발할 수 있도록 모터쇼를 기획했다”며 “경기도는 앞으로도 자율주행을 비롯한 미래 과학기술 분야에 학생들에게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지원할 수 있는 방법을 마련할 것”이라 전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