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 검색
  • 시승기검색

토요타 / GM / 포드, 자율주행 안전 기준 마련 위한 컨소시엄 구성

페이지 정보

글 : 원선웅(mono@global-autonews.com)
승인 2019-04-04 14:33:21

본문

토요타와 GM, 포드 등 3개사는 자율주행 자동차의 안전 기준을 만들기 위한 컨소시엄을 구성한다고 발표했다. 각사가 독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안전 측정 시험의 표준화 및 데이터 수집 등의 기준을 통일해 업계 표준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완전한 자율주행의 실용화를 위한 인프라 및 관련 법제 정비도 정부에 촉구할 예정이다.

 

3사는 미국 자동차 기술자 협회 (SAE)와 공동으로 '자율주행 차량 안전 컨소시엄'(AVSC)를 구성하고, 주행 데이터 및 개발 차량을 공유, 안전 시험 지침 마련 등을 공동으로 추진한다. 국제단체나 자율주행 차량을 개발하는 다른 기업과의 협력도 추진중이다.

 

6d661f9b96d45e0119f6600176484f1c_1554355 

SAE는 자율주행 수준을 5단계로 구분하고, 특정구간에서 자율주행이 가능한 '레벨 4' 이상의 자율주행차량은 2021년경 실용화 될 전망이다. 포드는 2021년 레벨 4수준의 자율주행 기술을 양산차량에 적용할 계획이며, 토요타는 2020년 상반기 레벨 4 수준의 자율주행 차량을 상용화할 계획이다.

 

토요타와 GM,포드 등 미국 시장에서 50% 가까운 점유율을 가진 3사가 힘을 모은 만큼, 자율주행 자동차 운행과 관련된 규제와 인프라 구축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유럽과 아시아 국가에서 자율주행 관련 제조 정비에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