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포드, ‘핸즈프리 드라이빙’ 기능으로 운전자 편의 향상

페이지 정보

글 : 원선웅(mono@global-autonews.com)
승인 2020-06-30 09:40:10

본문

포드는 전기차 모델 머스탱 마하-E (Mach-E)에 운전대에서 손을 놓고 운전할 수 있는 ‘핸즈프리 드라이빙’ 기능 및 무선 (Over-the-Air) 업데이트 기능 등을 추가한다고 밝혔다. ‘핸즈프리 드라이빙’ 기능은 포드의 자율 주행 분야에 대한 성장 가능성을 입증했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며, 미국 및 캐나다의 고속도로 일부 구간에서 사용 가능해질 예정이다.


하우 타이 탱(Hau Thai-Tang) 포드 수석 제품개발 및 구매책임자는 “장기 운전에 대한 스트레스는 전 세계 운전자들에게 아직 해결되지 않은 문제다”라며, “포드는 액티브 드라이브 어시스트 기능을 비롯한 운전 보조 기술을 도입하여, 고객들이 자신감을 갖고 차를 몰 수 있도록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머스탱 마하-E의 첫 구매자들은 기존보다 더욱 개선된 운전 보조 기술인 ‘코-파일럿360 액티브 2.0 (Co-Pilot360 2.0)’을 통해, ‘핸즈프리 드라이빙’ 기능을 누릴 수 있게 된다. 운전자들은 ‘핸즈프리 드라이빙’ 기능(공식 명칭은 액티브 드라이브 어시스트)을 통해, 일부 허용 구간에서는 운전대에서 손을 놓고 운전하며, 장기 운전에 대한 부담을 크게 덜 수 있다. 또한, 무선 업데이트 기능은 정확한 도로 정보를 실시간으로 습득하여 자율 주행의 안전성과 정확도를 높인다.
 

운전자가 ‘핸즈프리 드라이빙’ 기능을 사용할 때, 최첨단 적외선 카메라는 운전자의 시선 및 머리 위치를 파악해, 운전자가 도로에 주시하고 있음을 확인하고, 다시 운전대를 잡아야 하는 상황에는 계기판을 통해 알려준다.
 

포드는 ‘핸즈프리 드라이빙’을 실현하기 위해, 미국, 캐나다, 그리고 유럽 전역의 다양한 도로 및 날씨 환경에서 테스트 드라이브를 진행해 왔다. 테스트를 통해 수집한 데이터는 센서가 특출한 상황에서도 정확하게 작동할 수 있도록 돕는다.
 

하우 타이 탱(Hau Thai-Tang) 포드 수석 제품개발 및 구매책임자는 “장기 운전에 대한 스트레스는 전 세계 운전자들에게 아직 해결되지 않은 문제다”라며, “포드는 액티브 드라이브 어시스트 기능을 비롯한 운전 보조 기술을 도입하여, 고객들이 자신감을 갖고 차를 몰 수 있도록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