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자율주행 국제 기준 점차 개방된다

페이지 정보

글 : 채영석(charleychae@global-autonews.com)
승인 2020-07-27 11:33:06

본문

자율주행의 기술 수준은 미국 SAE가 공표한 레벨 1에서 레벨5까지가 일반적으로 통용되고 있다. 지금은 아우디가 A8를 통해 선 보인 레벨3 기준이 거론되고 있다. 

이에 관해서는 유엔의 하부 조직 유럽 경제위원회 (UNECE)의 「자동차 기준 조화 세계 포럼 (WP29) '회의가 2020 년 6 월 24 일 열린 승용차의 자동 항법 장치에 관한 국제 기준이 성립됐다. WP29은 오십여 개국이 가입하고 있으며, 국제 기준은 2021년 1 월에 발효된다. 앞으로 각 회원국에서 규제가 검토되고 법률이 제정되면 구속력이 있으며, 각국의 자동차 판매 허가로 이어진다. 

국제 표준으로 정해진 레벨 3의 대상은 한정되어있다. "시속 60 킬로 이하 정체시 차선을 유지하는 기능"이라고 되어 있다. 정체시에 작동하고 같은 차선에서 앞 차를 추종한다는 것으로 한정되어 있다는 것이다. 정체가 해소되고, 출구 부근에서는 자율주행을 완료하는 것을 상정하고 있다 

레벨3m는 시속 60km 이사에의 고속도로에서 자동으로 주행하는 것을 말한다. 운전의 주체인 운전자가 전방 감시가 필요하다. 국제 기준에서는 자동 운전 기능을 안전하게 운영하기 위해 몇 가지 요구 사항이 설정됐다. 

먼저 운전자의 모니터링 기능이다. 전방 주시해야 하는 것으로 갑자기 끼어들거나 전방 차량이 급정거하거나 장애물이 나타나거나 하는 등 다양한 비상 사태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는 점을 전제로 하고 있다. 그 때 운전자가 운전 조작을 계승 상태에 있는지를 운전석에 설치된 카메라와 센서로 눈의 위치나 몸의 방향을 파악하고 있어야 한다.

만일 위험한 상황이 발생할 경우 운전자에게 조종을 인수하기 위해 경보를 울린다. 국제 기준으로는 운전자가 작업을 계승 할 때까지 자율주행 기능을 유지하는 것을 규정하고 있다. 또한 계승 할 수 없는 경우 즉시 차량을 정지시킬 것을 요구하고 있다. 자동차가 운전자의 상태를 보고 스스로 멈추는 결정을 내릴 것을 의미하고, 첨단 모니터링 시스템과 연동 브레이크 제어 시스템이 필요하게 된다. 

이러한 자동 주행 모드의 "ON"과 "OFF"시간 등을 기록하는 장치도 요구 사항에 포함됐다. 또한 자동차 자체가 해칭 당하지 않도록 정보 보안 대책을 강구 해 두는 것도 담고 있다. 모두 도로 시험 및 서면 등으로 적합성을 확인하여야 한다.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