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 검색
  • 시승기검색

롯데렌탈, 현대차와 업무협약 맺고 ‘코나 일렉트릭’ 도입

페이지 정보

글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18-05-02 09:33:52

본문

롯데렌탈은 정부의 친환경 정책에 발맞춰 현대자동차와 본격적인 국내 전기차 보급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제 5회 국제전기자동차 엑스포 개막일인 5월 2일 제주 국제컨벤션센터(ICC jeju)에서 진행된 이번 업무협약식에는 롯데렌탈 표현명 대표이사 사장과 현대자동차 국내영업본부장 이광국 부사장,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김대환 조직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양사는 전기차 대중화 원년으로 평가받는 2018년을 맞아 국내 전기차 활성화를 위한 신규 및 공동사업을 진행해 나간다. 특히 롯데렌탈은 고객의 친환경 전기차 경험 확대를 위해 세계적으로 주목 받고 있는 SUV 전기차 ‘코나(KONA) 일렉트릭’을 카셰어링(그린카), 단기렌터카, 장기렌터카 서비스에 업계 최초로 도입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의 코나 일렉트릭은 친환경성과 실용성을 갖춘 세계 최초 소형 SUV 전기차로, 1회 충전에 406㎞를 달릴 수 있어 한번 충전하면 서울에서 부산까지 편도 주행이 가능하다. 또한 고객의 안전한 차량 주행을 위해 전방충돌방지보조(FCA), 차로이탈방지보조(LKA), 운전자주의경고(DAW) 등 첨단 안전 신기술도 적용됐다.


이 밖에도 롯데렌탈은 지난 2016년부터 매년 다양한 협력관계를 구축해 지속적으로 국내 친환경 전기차 보급 및 활성화를 주도하고 있다. 2016년 업계 최초로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일렉트릭을 제주도에서 운영하며 '탄소 없는 섬(Carbon Free Island)’ 만들기에 동참했으며, 지난 7월에는 현대자동차, KT와 ‘친환경 전기차 시장 확대를 위한 업무 협약’도 맺은 바 있다.


롯데렌탈 대표이사 표현명 사장은 "세단에서 SUV 차종으로 전환되는 자동차 시장의 흐름과 세계 최초 소형 SUV 전기차 ‘코나(KONA) 일렉트릭’에 대한 고객들의 기대에 맞춰 다양한 차종의 친환경 전기차 경험을 제공하고자 업무협약을 맺게 되었다”며, "지속적으로 전기차 사업을 진행해 온 롯데렌탈은 앞으로도 현대자동차와 시대적 가치인 ‘친환경’ 흐름에 선도적으로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롯데렌탈이 보유한 롯데렌터카는 17만대가 넘는 차량을 보유한 명실공히 국내 1위, 아시아 1위, 세계 6위 규모의 대한민국 대표 렌터카 브랜드다. 롯데렌터카는 업계에서 유일하게 고객들이 자동차를 빌릴 때, 살 때, 팔 때 등 다양한 차량 이용목적에 따라 그에 맞는 서비스를 선택해 이용할 수 있도록 카셰어링(그린카)부터 단기렌터카, 월간렌터카, 기사 포함 렌터카, 신차∙중고차 장기렌터카 그리고 오토리스, 내 차 팔기 서비스에 이르기까지 모든 자동차 생활을 위한 서비스 Full Line Up을 제공하고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