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쏘카, SK플래닛과 차량 내 공기질 실시간 관리 및 솔루션 구축 나선다

페이지 정보

글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19-02-28 11:40:52

본문

쏘카가 차량 내 흡연 및 졸음운전 등 고객 건강 케어 및 안전 강화를 위해 SK플래닛과 손잡고 공기질 관리 시스템 구축 업무제휴(MOU)를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차량 내부 공기질에 대한 데이터 분석은 향후 쏘카 운전자 및 탑승자가 좀 더 쾌적하고 안전한 환경에서 차를 이용하도록 하는 데 활용된다.

 

쏘카는 향후 모빌리티 서비스 및 플랫폼 혁신에 따른 차량 이용자 환경 및 공기질 자동관리 시스템(Air Quality Control System) 구축을 위해 이번 MOU를 진행한다는 구상이다. 자율주행 등 미래 모빌리티 시기를 대비해 실시간으로 공기질 등 내부 환경을 모니터링하고, 특정 상황 발생에 따른 운전자 및 탑승자의 불편이나 안전 문제를 바로 해결함으로써 쏘카 고객의 만족도와 안전을 강화하는 데에 기술 개발의 중점을 둔다는 것이다.

 

우선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SK플래닛의 IoT 및 AI 기술을 활용한 공기질 분석을 통해 쏘카 차량 내부 흡연, 미세먼지, 이산화탄소 농도에 따른 졸음운전 가능성 등 운전자 및 탑승자 환경을 파악하는 것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양사는 향후 차량 내 공기질 변화에 따른 창문 개폐 안내 기능 구현 등 최적화된 이동 환경 제공이 가능한 솔루션 구축을 위해서도 협업을 추진한다.

 

쏘카 차량에 설치되는 IoT 기반 센서는 미세먼지, 일산화탄소, 이산화탄소 등을 감지할 수 있으며 해당 센서를 통해 수집된 정보를 SK플래닛의 데이터 분석 솔루션 플랫폼 ‘루빅스브레인’이 분석하는 방식으로 차량 내부 공기질 모니터링이 이뤄진다. 초기에는 쏘카 차량 100대에 우선 시범 적용되고, 추후 협업 결과에 따라 적용 대수를 늘릴 계획이다.

 

SK플래닛의 ‘루빅스브레인’은 지난 6년간 축적한 기상 센서 데이터 200억 건을 분류하고, 미세먼지 측정 주요 오류 원인인 수분 영향을 최소화하는 알고리즘을 개발하는 등 신뢰할 만한 경험치와 정확도를 보유한 데이터 분석 플랫폼이다.

 

쏘카 원종필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카셰어링 등 모빌리티 서비스에 있어 가장 핵심은 안전하고쾌적한 이용자 경험을 위한 인프라 구축”이라면서 “SK플래닛과의 협업을 통해 쏘카 차량을 대상으로 공기질 자동관리 시스템(Air Quality Control System)을 개발 및 적용함으로써 보다 향상된 차량 이용 겅험과 만족을 제공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K플래닛 정간채 ICT 시너지부문장은 “미세먼지로 인해 차량 내 공기질은 심각한 상태가 될 수 있으며 창문을 닫고 운행하면 CO2농도 상승으로 졸음운전을 유발할 수 있다”며 “공기질 관리에 대한 당사의 딥러닝 기술을 활용해 고객들이 쾌적한 운전 환경을 경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우측배너(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