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차 있어도 '쏘카' 탄다...장거리 운행시 '카셰어링' 대세

페이지 정보

글 : 장희찬(rook@global-autonews.com) ㅣ 사진 : 장희찬(rook@global-autonews.com)  
승인 2019-09-11 09:42:04

본문

장거리 운행 시 쏘카를 이용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특히 본인 차를 소유하고도 편하고 합리적으로 쏘카를 이용하는 고객층이 두터워지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 추세는 장거리 운행 시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
 
지난 7~8월 주말동안 쏘카를 사용한 고객들은 평균 10시간 이상 대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예전에 비해 대폭 늘어난 수치다. 최근 카셰어링 이용이 전 이동생활에 보편화 되면서 장거리 운행이 늘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40대 이상 고객의 이용 시간이 전년대비 100% 이상 늘어난 점은 인상적이다. 이는 차 소유를 일반적인 라이프스타일로 받아들였던 40대 이상 연령대도 카셰어링 이용으로 습관을 바꿨다는 얘기다. 쏘카의 고객층이 어느 한 세대에 국한되지 않고 전 연령대로 확대되고 있는 셈이다.
 
이처럼 차를 소유하지 않은 20~30대를 비롯해 소유할 여력이 있는 40대 이상 사용자들까지 쏘카를 선호하는 이유는 뭘까.
 
우선 쏘카는 여행이나 출장 시 자차보다 합리적인 비용으로 이용 가능하다. 자차 운행시 연료비를 포함해 보험료, 주차비 등 등 부수적인 지출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는데, 쏘카 사용자들은 이런 걱정으로부터 자유롭다.
 
장거리 여행시 쏘카가 상시적으로 선보이는 '얼리버드', '쏘카만있어도' 등 다양한 할인 혜택은 사용자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준다. 또 출장시 쏘카의 법인 카셰어링 서비스 ‘쏘카 비즈니스’를 이용하면 경비를 줄일 수 있다. 쏘카 비즈니스는 카드, 세금계산서, 후불정산 등 결제방식을 다양화하고 업종과 규모, 업무차 이용패턴 등에 맞는 합리적인 요금제를 제공한다.
 
사용자의 목적에 따라 필요할 때만 사용할 수 있는 점도 카셰어링의 매력이다. 쏘카는 여행이든, 출장이든 각각의 목적에 맞게 다양하게 차량을 활용할 수 있도록 최적화 됐다. 쏘카는 전국 74개 시군의 KTX, 기차역  버스터미널, 공항 등 대중교통 및 교통편의시설 거점과 연계된 268개의 쏘카존에 약 3,000대의 차량을 배치했다. 대여 가능한 차량을 작년보다 1,000대 정도 늘린 규모다. 
 
이를 통해 쏘카는 사용자들이 목적지까지 기차나 버스를 타고 간 후 쏘카를 대여하는 게 수월하도록 했다. 또 전국 주요 공항과 KTX 역사를 포함한 전국 50곳에 편도 허브존을 마련, 쏘카로 목적지까지 이동 후 바로 반납하는 것을 가능케 했다.
 
언제 어디서나 타고 내릴 수 있고, 필요할 때만 쓸 수 있는 이른바 '갈아타기'는 사용자의 선택지를 확장한다. 대중교통 이용객들이 사용성, 경제성에 따라 버스와 버스, 버스와 지하철을 번갈아 타는 것과 유사하다.
 
카셰어링 선호 현상은 여름 휴가철에서 추석으로 바통이 넘겨질 전망이다. 전국적으로 장거리 운행이 대폭 늘어나면서 쏘카를 찾는 사용자들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이에 맞춰 명절 맞춤형 프로모션도 마련됐다. 쏘카는 추석에 귀향, 귀성하는 고객들을 위해 균일가 패키지 상품 판매를 개시했다. 해당 상품은 전국 5일권과 추석 할인존 3일권으로 판매 기간은 9월 6일부터 11일까지다. 차량 예약 가능일시는 9월 8일 오후 7시부터 16일 오전 9시까지로, 전국 5일권과 3일권의 대여료는 각각 12만9천원, 9만9천원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