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타다 ‘노(NO) 디젤’ 선언, 3년 내 ‘디젤 프리’ 실현한다

페이지 정보

글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19-10-01 08:51:13

본문

쏘카(대표 이재웅)의 자회사 VCNC가 운영하는 ‘타다’가 미세먼지 발생 최소화를 위해 ‘노(NO)디젤’ 정책을 선언하고 3년 내 ‘디젤 프리’를 목표로 친환경 이동을 주도해 나간다.

 

앞으로 타다는 노디젤 정책에 따라 신차 구매 시 디젤 차량은 제외한다. 최근까지 기아자동차의 11인승 카니발은 디젤 모델 뿐이었지만, 지난달 초 가솔린 모델이 추가 출시됐다. 이로써 카니발 전 차종의 노디젤화가 가능해졌다. 타다는 차량을 구매하고 3년 후 매각을 원칙으로 하고 있어 늦어도 2022년까지는 ‘디젤 프리’를 실현하게 된다.

 

타다는 주력 차종인 카니발 외에 차종들도 친환경 모델을 지향하고 있다. ‘타다 어시스트’는 65세 이상 또는 장애인 이용자를 위한 서비스로, 전 모델이 소음과 공해가 없는 볼트 EV전기차로 운영된다. 타다는 장기적으로 전기차, 수소전기차 등 친환경 차량을 적극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다양한 완성차 업체들로부터  모빌리티 플랫폼에 최적화된 친환경 차량도 도입할 계획이다.

 

타다에 앞서 쏘카는 작년부터 친환경기반 공유 차량을 비전으로 미세먼지 및 이산화탄소 저감을 위한 ▲디젤 프리 ▲LPG 프리 ▲전기 혹은 수소전기차 등 친환경 차량 확대 정책을 시행 중이다. 앞으로도 친환경 차량 운영에 집중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쏘카는 향후 모든 서비스에서 전기차, 수소전기차 등 친환경 차량을 적극 활용해 나갈 방침이다. 쏘카는 최근 새롭게 선보인 맞춤형 차량공유 모델 '쏘카 페어링'에서도 디젤차를 과감히 배제하며 테슬라 모델3등 전기차를 전격 도입했다. 이처럼 쏘카는 서비스 차종 제약을 감수하면서까지 노디젤에 대해 강력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

 

이에 일환으로 쏘카는 최근 1년래 디젤차를 구매하지 않고 있으며, 작년에는 상대적으로 [1]이산화탄소 배출량이 높은 LPG 차량을 전량 매각했다.

 
이재웅 쏘카 대표는 "친환경 승용차 기반 차량공유와 모빌리티 플랫폼은 쏘카와 타다의 궁극적인 목표”라며  “쏘카와 타다는 노디젤은 물론 환경적으로도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생태계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