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내차팔기 신청, 월요일 11시에 가장 많이 한다

페이지 정보

글 : 원선웅(mono@global-autonews.com) ㅣ 사진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20-03-16 10:54:34

본문

중고차 유통플랫폼 기업 AJ셀카가 최근 1년간 고객들의 내차팔기 서비스 신청시간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월요일이 전체 신청 물량의 18.9%로 가장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그 중 가장 많이 신청하는 시간은 오전 11시로 월요일 하루 신청량 중 약 8%가 몰렸다.


 

AJ셀카 내차팔기는 고객이 차량번호와 연락처만 등록하면 차량점검, 온라인경쟁입찰, 차량대금 및 탁송까지 AJ셀카가 고객을 방문해 중고차 판매의 전 과정을 중개해주는 편리한 서비스다. AJ셀카 매니저를 통해 진단된 정보를 기반으로 경매에 등록되어 전문 중고차 매매 회원사들이 입찰에 참여하는 구조이기 때문에 딜러와의 대면이 없어 중고차를 거래할 때 불편한 점으로 꼽히는 현장감가가 일어나지 않는다.


 

화요일도 월요일과 크게 다르지 않은 비중으로 나타났다. 나들이 등으로 주중에 비해 이동 거리가 길어지는 주말에 차를 사용한 후 최종 판매를 신청하는 움직임 때문에 주초인 월, 화요일에 신청비중이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AJ셀카 내차팔기는 고객이 있는 곳에 직접 방문, 20분 가량의 진단과정만 거치면 판매가 진행되기 때문에 직장에서도 부담없이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어 주중 사용 비율이 높다는 것이 AJ셀카의 분석이다.


 

실제 주초에서 주말로 갈수록 이용비중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월,화요일은 각각 18%대의 신청비율을, 수,목요일은 각각 15%대, 금요일은 13%대, 주말은 각각 8%대였다.


 

신청시간은 요일과 상관없이 공통적으로 오후 1~3시에 가장 많이 의뢰하며, 이 때 매물 비중은 전체의 약 23%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외 주말을 마무리하는 일요일은 저녁 9시에 서비스 신청비율이 높았다.


 

AJ셀카 관계자는 “내차팔기를 통해 주초에 의뢰를 하면 주말 전 명의이전까지 전 과정을 마무리할 수 있기 때문에 주말에 차 판매를 위해 별도의 시간을 낼 필요도 없고, 긴급하게 차를 처분해야 하는 경우에도 유용할 것”이라고 전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