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2021 뮌헨오토쇼 - 폭스바겐, “자율주행차를 넘어 모빌리티 사업자로”

페이지 정보

글 : 채영석(charleychae@global-autonews.com)
승인 2021-09-06 15:23:17

본문

폭스바겐이 2021 뮌헨오토쇼 개막 하루 전 개최한 브랜드 미디어데에서 자율주행차 상용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포드와 공동 출주한 자율주행 개발회사 아르고AI와 공동으로 100대의 자율주행차를 개발해 공유택시로 전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폭스바겐그룹 CEO 허버트 디스(Herbert Diess) 는 폭스바겐은 자율 주행보다 자동차 산업을 세계적인 수준의 소프트웨어 기반 모빌리티 사업자로 탈바꿈시키는 것 이상으로 자동차 산업을 변화시킬 수 있다고 밝혔다. 독일 함부르크에서 제공되는 차량 중 일부를 모이아(MOIA) 승차 서비스로 대체하고 복잡한 교통 상황이 있는 도심 지역에서도 운행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ID.BUZZ"을 기반으로 한 자율주행차를 사용해 바겐버스(WAGENBUS) 라고 하는 미니밴을 배터리 전기차로 부활한 특정 조건에서 완전히 자율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레벨 4 자율 주행 차량이라고 한다. 여러 대의 카메라, 레이더 및 라이다가 장착되어 있어 다른 차량과 장애물을 파악할 수 있다. 루프에 있는 아르고 AI의 고성능 센서는 400미터 이상 떨어진 물체를 감지할 수 있다.

폭스바겐은 2020년 아르고 AI에 26억 달러를 투자했으며 아르고의 유럽 본사가 위치한 뮌헨 외곽에 아르고 시스템이 탑재된 자율 주행 차량을 테스트하고 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