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쏘카, 캐스퍼 카셰어링 시승 3만건 돌파

페이지 정보

글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21-12-14 09:24:45

본문

현대자동차의 제휴를 통해 업계 최초로 카셰어링 시승 서비스를 운영하는 엔트리 SUV 캐스퍼의 시승 완료 건수가 누적 3만 건을 넘어섰다.
 
모빌리티 혁신 플랫폼 쏘카(대표 박재욱)는 지난 9월 제품 출시와 동시에 시승 서비스를 시작한 캐스퍼 차종의 10주간 운영 실적과 이용자 설문조사 결과를 14일 공개했다.
 
캐스퍼는 쏘카가 자동차 제조사의 공식 파트너로서 시승 서비스를 운영하는 새로운 협업 모델이다. 쏘카는 전국 17개 시·도 290개 쏘카존에 캐스퍼 400대를 순차적으로 배치 완료했다.
 
쏘카를 통해 캐스퍼를 시승해본 고객 가운데 68%는 캐스퍼 시승 경험이 만족스러웠다고 응답했다. 만족 사유는 ▲외관 디자인(56.2%), ▲내부 인테리어(32.5%), ▲공간 활용성(22.8%), ▲승차감(19.9%)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쏘카를 통한 시승 이후 캐스퍼 추천 또는 구매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60.8%가 ‘있다’고 답했다. 이번 설문조사에는 캐스퍼를 시승해본 고객 1만1000여 명이 참여했고, 응답자의 32.7%는 ‘차량을 소유하고 있다’고 했다.
 
캐스퍼 시승 서비스를 이용한 시간대는 오프라인 시승센터 운영시간(오전 10시~오후 5시)이 50%, 미운영시간(오후 6시~오전 9시)이 50%를 차지했다. 직장인들의 퇴근 후 저녁시간 뿐 아니라 새벽, 이른 오전 시간까지도 시승 경험이 활발히 이뤄진 것이다.
 
카셰어링 시승은 이처럼 시승센터 운영 시간, 위치에 관계없이 24시간 본인이 원하는 장소에서 원하는 시간 만큼 이용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시승 이용자 36%는 5시간 이상 차량을 이용했고, 약 22.3%는 100km 이상 중장거리 이동에 캐스퍼 차량을 활용했다.
 
이런 장점에 힘입어 캐스퍼 차종의 유휴 차량 비율은 10주 연속 0~0.4% 수준을 기록, 사실상 전 시간대 시승 예약이 끊임없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캐스퍼 차량을 빌려 이동·정차한 지역으로는 서울 강남구, 서울 강서구, 부산 강서구 순으로 빈도가 높았다.
 
박유석 쏘카 시너지유닛장은 “‘국산차 최초 온라인 판매’, ‘대통령의 차’ 등으로 연일 화제가 됐던 현대 캐스퍼가 쏘카를 통한 업계 최초 카셰어링 시승 서비스에서도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며 “내년에도 완성차 업체들과의 협업을 통해 다양한 신차 모델들을 원하는 시간대에 시승해볼 수 있는 이동 경험 혁신 플랫폼이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