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 검색
  • 시승기검색

그린카, 주거단지 커뮤니티 카셰어링 ‘빌리지카(Village Car)’ 출시

페이지 정보

글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18-11-27 19:55:29

본문

그린카가 주거단지 내 이용자를 겨냥한 고객 참여형 신개념 카셰어링 ‘빌리지카(Village Car)’를 선보인다고 27일 밝혔다.

 

‘빌리지카(Village Car)’는 아파트, 주상복합, 오피스텔 등 주거단지 거주자가 그린카 차량을 직접 관리해 서비스 품질을 높이고, 입주민들에게는 최대 65%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커뮤니티형 카셰어링 서비스다. 그린카는 작년 3월 업계 최초로 선보인 캠퍼스 커뮤니티 카셰어링 ‘캠퍼스카(Campus Car)’의 성과에 힘입어 주거단지까지 서비스 지역을 확대하게 됐다. 서비스 명칭은 주거단지 입주민들이 내 차처럼 카셰어링 서비스를 이용하라는 뜻으로, 마을을 의미하는 영어 단어 빌리지(Village)를 활용했다.

 

카셰어링 그린카는 서울 및 경기 지역을 시작으로 빌리지카 서비스를 전국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에 맞춰 주거단지 내 그린존(차고지)을 직접 마련하고 차량을 관리할 빌리지카 오너(Owner)를 상시 모집한다. 빌리지카 오너는 매월 그린카 30시간 무료 이용 쿠폰과 5만원 상당의 그린카 포인트를 제공받으며, 친구 추천 및 세차 등 부가적인 미션 수행에 따라 추가 혜택도 받을 수 있다. 단, 신규 그린존 마련에 따른 주차비는 카오너의 개인 부담이다.

 

빌리지카는 주거단지 입주민들의 편의성을 고려해 별도의 인증절차 없이 추가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또한 집 앞에서 바로 그린카 카셰어링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어, 쇼핑 및 자녀통학 등 다양한 목적으로 세컨드카를 고려한 이들에게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빌리지카’ 서비스와 카오너 모집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그린카 홈페이지 또는 그린카 모바일 앱(App)을 통해 확인 가능하다.

 

그린카 김좌일 대표이사는 “최근 카셰어링 서비스가 일상의 한 부분으로 자리잡으며, 주거단지 내에 그린카 차고지를 신설해 달라는 고객 문의가 급격히 늘고 있다"라며, “이번 빌리지카 출시를 통해 카셰어링 서비스가 주거단지의 세컨드카를 넘어 내 차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그린카는 고객이 직접 차량을 관리하고, 커뮤니티 구성원들과 혜택을 함께 누리는 고객 참여형 커뮤니티 카셰어링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출시하고 있다. 작년부터 운영해 온 ‘캠퍼스카(Campus Car)’는 현재 전국 캠퍼스 절반이 넘는 약 150개 캠퍼스에 총 600대 차량이 배치되었으며, 총 60만건 이상의 이용건수를 기록하는 등 높은 성과를 보였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