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뉴모델] 메르세데스 벤츠 더 뉴 G-클래스 |

페이지 정보

글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ㅣ 사진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19-09-02 13:46:42

본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가 고성능 모델인 ‘더 뉴 메르세데스-AMG G 63(The New Mercedes-AMG G 63)’을 국내 시장에 공식 출시, 오프로드의 아이콘 G-클래스의 최신 라인업인 더 뉴 G-클래스(The New G-Class)를 국내 최초로 선보이고 강력해진 SUV 패밀리 라인업으로 SUV 세그먼트 리더십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지난 1979년 크로스컨트리 차량으로 탄생한 메르세데스-벤츠 G-클래스는 메르세데스-벤츠 라인업 중 가장 긴 역사를 지닌 모델 시리즈이자 메르세데스-벤츠 SUV의 시작이라고 할 수 있다. G-클래스는 오프로드 주행을 사랑하는 많은 이들에게 궁극적인 기준점이 되는 모델이다. 첫 출시 이후 40여 년이 흘렀지만 G-클래스만의 각진 실루엣과 감성적인 요소를 유지함과 동시에 다른 차량에서는 느낄 수 없는 특별한 모험을 경험을 선사하며 ‘전설의 오프로더’로 자리매김했다.

또한, 더 뉴 G-클래스는 외관에 큰 변화를 주지 않고 본연의 정체성을 유지한 반면, 인테리어는 40여 년 전 출시 이래 기술적, 디자인적으로도 가장 큰 변화를 거쳐 재창조됐다. 현대적으로 재해석된 감각적 인테리어, 강력한 드라이빙 퍼포먼스, 탁월한 핸들링, 그리고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선사하는 다수의 새로운 기능들은 더 뉴 G-클래스를 온로드와 오프로드 모두를 완벽히 아우르는 최고의 존재로 완성한다.

더 뉴 G-클래스 중 국내에 가장 먼저 선보이는 더 뉴 메르세데스-AMG G 63은 지난해 제네바 모터쇼에서 최초 공개됐다. G-클래스 고유의 특성을 계승하는 동시에 AMG만의 강인한 DNA를 반영한 것이 특징이다. 스포티하고 강인한 디자인과 AMG 4.0리터 V8 바이터보 엔진의 강력한 구동계를 비롯해 새롭게 개발된 AMG 라이드 컨트롤 서스펜션(AMG RIDE CONTROL suspension) 등은 다양한 오프로드 모델 사이에서 더 뉴 메르세데스-AMG G 63만의 독보적인 존재감을 완성한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제품 & 마케팅 부문 총괄 부사장 마크 레인(Mark Raine)은 “모든 SUV의 대부와도 같은 G-클래스의 최신 모델을 국내 고객에 선보일 수 있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더 뉴 G-클래스는 세월이 흘러도 변함없는 상징성을 가지고 있는 전설적인 모델이다. 특히 더 뉴 메르세데스-AMG G 63은 AMG V8 바이터보 엔진이 선사하는 파워풀한 성능으로, 온로드에서도 뛰어난 주행 능력을 발휘하는 오프로더로 자리 잡을 것이다”고 전했다.

09ecf0c37dddf1605182d9932e7c586b_1567399

한 차원 더 진화한 오프로드 역량

더 뉴 G-클래스는 안전성과 내구성을 더해주는 사다리형 프레임, 네 바퀴 가운데 하나만의 접지력을 유지할 수 있게 도와주는 3개의 100% 디퍼렌셜 락(Differential Lock), 경사로나 내리막길에서도 주행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로우-레인지 오프로드(LOW-RANGE Off-road) 감속 기어 등의 다양한 기술적 요소를 통해 더욱 완전한 오프로더로서의 면모를 갖췄다. 강철 고강도 철, 초고강도 철, 알루미늄 등 여러 새로운 소재를 복합적으로 사용해 이전 대비 중량을 170kg 가량 감소하며 성공적인 경량화를 이뤄내 개선된 주행 역동성과 안락함을 제공한다.

뿐만 아니라, 메르세데스-AMG와의 협업을 통해 전륜 더블 위시본과 후륜 일체형 차축이 결합된 새로운 독립식 서스펜션을 개발해 모든 지상고에서 최적의 성능을 이끌어낼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이전 모델 대비 10cm 향상된 70cm의 물 또는 진흙탕 통과가 가능한 도하 능력은 물론 7° 증가한 35° 경사각에서도 주행 안전성을 확보하며 험로에서도 완벽한 오프로드 주행력을 보장한다.

09ecf0c37dddf1605182d9932e7c586b_1567399

G-클래스만의 상징적인 클래식 룩에 AMG의 감성이 더해져 더욱 스포티한 외관 디자인

G-클래스는 오랜 기간 동안 상징적인 디자인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1979년 처음 출시된 이래로 현재까지 40여 년간 외관에 큰 변화가 없었으며 G-클래스만의 디자인 정체성을 이어오고 있다.

이러한 디자인 요소들은 더 뉴 G-클래스에서도 그대로 발견할 수 있다. 강인한 박스형 실루엣과 함께, 독특한 도어 손잡이와 문이 닫힐 때 나는 특유의 소리, 견고한 외장 보호 스트립, 뒷문에 노출형으로 장착된 스페어 타이어, 그리고 보닛 모서리에 자리한 볼록 솟은 방향 지시등이 대표적이며, 이러한 다양한 요소들은 G-클래스 특유의 라인과 어우러지며 개성 있는 룩을 만들어낸다.

더 뉴 메르세데스-AMG G 63에는 AMG만의 감성이 더해져 더욱 스포티한 외관 디자인이 완성됐다. 전면부에 적용된 AMG 라디에이터 그릴, 측면에 적용된 매트 이리듐 실버 컬러의 배기 흡입구가 있는 AMG 범퍼, 은색 AMG 앰블럼이 새겨진 고광택 검정색 보호용 스트립을 통해서는 AMG만의 감성을 배가시킨다. 앞쪽의 플레어와 뒤쪽의 휠 아치는 최초로 적용된 22인치의 휠을 위한 더 넓은 공간을 마련했다. 프론트 윙에 새겨진 ‘V8 BITURBO’ 레터링과 후면의 메르세데스-AMG G 63 모델 뱃지는 더 뉴 메르세데스-AMG G 63만의 특별함을 더한다.

또한, 멀티빔 LED 헤드램프(MULTIBEAM LED headlamp)는 84개의 개별적으로 컨트롤이 가능한 고성능 LED 모듈이 사용돼 마주 오는 운전자의 눈이 부시지 않도록 하면서도 도로 표면을 정확하게 밝힌다. 멀티빔 LED 헤드램프는 에너지 소비하는 동시에 오랫동안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09ecf0c37dddf1605182d9932e7c586b_1567399

현대적으로 재해석된 감각적 인테리어

더 뉴 G-클래스는 클래식한 외관 디자인을 현대적인 설계로 재해석한 것이 특징이다. 강인한 오프로더와 럭셔리 SUV의 특성을 조화시켜 개성과 품격을 동시에 갖췄다. 최상의 소재만을 사용했으며, 모든 디테일은 수작업 마감으로 높은 완성도를 자랑한다.

더 뉴 메르세데스-AMG G 63 역시 외관의 특성을 반영한 현대적인 인테리어를 갖췄다. 측면의 송풍구는 둥근 헤드램프 모양을 반영하며, 지시등 디자인은 스피커에 반영됐다. 조수석 전면의 손잡이와 크롬으로 강조한 디퍼렌셜 락 조절 스위치는 더 뉴 메르세데스-AMG G 63만의 상징이다. 인테리어는 클래식한 외형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개성과 품격을 동시에 갖췄다. 나파 가죽이 적용된 AMG 퍼포먼스 스티어링 휠이 적용되어 스포티한 디자인으로 눈길을 끈다. 계기판에는 튜브 형태의 아날로그 원형 다이얼이 장착돼 더 새롭게 업그레이드됐다. 운전석 시야 정면과 센터 콘솔 상단 중앙 디스플레이를 통해 가상 계기반을 보여주는 와이드 스크린 콕핏(Widescreen Cockpit)도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으며, ‘클래식(Classic)’, ‘스포티(Sporty)’, ‘프로그레시브(Progressive)’ 등 세 가지 디스플레이 모드 중 선택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더 뉴 G-클래스 차체의 길이와 너비도 모두 120mm씩 늘어나 이전 모델에 비해 훨씬 더 여유롭고 넓은 공간감을 제공하며, 인체공학적으로 설계된 시트는 다양한 편의 기능이 표준 사양으로 탑재되어있다. 이 밖에도 운전석 메모리 기능, 1열 및 2열 열선 좌석, 1열 럭셔리 헤드레스트가 적용돼 한층 편안한 탑승감을 제공한다.

09ecf0c37dddf1605182d9932e7c586b_1567399

최신 파워트레인으로 오프로더 최강자의 면모 보여줄 강인함 완성

더 뉴 메르세데스-AMG G 63은 4.0리터 V8 바이터보 엔진과 AMG 스피드시프트 TCT 9단 변속기(AMG SPEEDSHIFT TCT 9G transmission), AMG 퍼포먼스 4MATIC 사륜구동(AMG Performance 4MATIC all-wheel drive) 시스템 탑재로 G-클래스 중에서도 최고의 퍼포먼스를 자랑하는 오프로더 최강자답게 강력한 성능을 완성했다.

4.0리터 V8 바이터보 엔진은 최고 출력 585마력과 최대 토크 86.6kg·m의 강력한 힘을 발휘해, 온로드는 물론이고 오프로드에서도 역동적인 퍼포먼스를 선사한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도달하는 데 단 4.5초밖에 걸리지 않는다. 뿐만 아니라, 메르세데스-AMG는 효율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V8 엔진에 AMG 실린더 매니지먼트 비활성화 시스템(AMG Cylinder Management cylinder deactivation system)을 장착했다. 해당 시스템은 1,000rpm에서 3,250rpm 이르는 넓은 엔진 회전 영역에서 작동되며, 총 8개의 실린더 중 4개의 실린더를 비활성화해 연료 소비를 현저하게 낮출 수 있도록 지원한다.

자동 변속기와 토크 컨버터가 결합해 한층 빠른 변속을 지원하는 AMG 스피드시프트 TCT(Torque-Cluth Transmission) 9단 변속기도 탑재됐다. 더 뉴 메르세데스-AMG G 63만을 위해 설계된 소프트웨어 기반인 멀티플 다운시프트 기능(multiple downshift function)은 즉각적으로 폭발적인 가속을 발휘한다. 특히, ‘스포츠(Sport)’와 ‘스포츠+(Sport+)’의 변속 모드에서 더블-디클러칭(double-declutching) 기능을 통해 빠른 순발력은 물론 한층 감성적인 드라이빙 경험을 제공한다.

기본 사양으로 장착된 AMG 퍼포먼스 4MATIC 사륜구동 시스템은 앞바퀴와 뒷바퀴에 각각 40 대 60의 비율로 구동력을 배분하는 후륜 기반의 시스템으로, 도로 위에서 민첩성을 높이고, 가속 시 접지력을 향상시킨다. 최대 40km/h의 속도에서 로우-레인지 스위치를 누르면 작동되는 오프로드 감속 기어(off-road reduction gear)는 토크를 크게 증가시켜 가파른 오르막길과 같은 험난한 오프로드 구간에서도 원활한 주행을 돕는다.

09ecf0c37dddf1605182d9932e7c586b_1567399

어떤 주행 환경에서도 높은 적응력과 안정적인 주행을 선보일 다양한 기능 탑재

더 뉴 메르세데스-AMG G 63은 메르세데스 AMG G-클래스 최초로 탑재되는 다이내믹 셀렉트(AMG DYNAMIC SELECT)와 새롭게 개발된 AMG 라이드 컨트롤 서스펜션을 통해 어떤 주행 환경에서도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한 전천후 SUV로 활용 가능하다.

더 뉴 메르세데스-AMG G 63에 메르세데스-AMG G-클래스 역사상 최초로 다이내믹 셀렉트가 적용됐다.

‘슬리퍼리(Slippery)’, ‘컴포트(Comfort)’, ‘스포츠(Sport)’, ‘스포츠+(Sport+)’, ‘인디비주얼(Individual)’과 같은 다섯 가지의 온로드 모드와 ‘샌드(Sand)’, ‘트레일(Trail)’, ‘락(Rock)’ 세 가지 오프로드 모드를 지원한다. 특히, ‘샌드’ 모드는 모래밭 구간이나 사막의 모래 언덕에서 최대한의 접지력과 조향 안정성을 제공하고, ‘트레일’ 모드는 무르거나 질퍽하고 미끄러운 노면에서 최대의 성능을 발휘할 수 있게 돕는다. ‘락’ 모드는 매우 험난한, 암석 지대에서 특히 유용하다.

더 뉴 메르세데스-AMG G 63에는 최초로 앞바퀴에 더블 위시본 서스펜션이 장착됐으며, 뒷바퀴에는 5-링크 일체형 차축 서스펜션(rigid axle with a five-link suspension)을 적용했다. AMG 라이드 컨트롤 서스펜션은 주행 요건에 맞춰 각 바퀴의 댐핑을 전자식으로 조절해 주행 안정성을 향상시킨다. 운전자가 센터 콘솔의 스위치로 ‘컴포트(Comfort)’, ‘스포츠(Sport)’, ‘스포츠+(Sport+)’ 세 가지 모드 중 하나를 선택하면, 안락하고 부드러운 주행부터 강인하고 스포티한 주행까지 각각의 주행 스타일에 최적화된 설정을 제공한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더 뉴 메르세데스-AMG G 63 기본 모델과 함께 더 뉴 메르세데스-AMG G 63 에디션(The New Mercedes-AMG G 63 Edition) 한정판 모델을 선보인다. 더 뉴 메르세데스-AMG G 63과 더 뉴 메르세데스-AMG G 63 에디션의 가격은 부가세 포함해 각 2억 1천 1백 9십만 원, 2억 3천 9백 6십만 원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Gallery
하단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