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원선웅 | 메르세데스-벤츠 C200 쿠페 시승기 |

페이지 정보

글 : 원선웅(mono@global-autonews.com) ㅣ 사진 : 원선웅(mono@global-autonews.com)  
승인 2016-06-12 22:34:10

본문

메르세데스-벤츠의 C200 쿠페를 만났다. 2015년 9월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를 통해 처음 공개된 C클래스 쿠페는 C클래스 라인업에 좀 더 젊은 분위기를 더하고 있다. 세단 베이스의 쿠페 모델임에도 쿠페 스타일이 잘 녹아들어 있다. 184마력의 2.0 직렬 4기통 엔진의 넉넉한 동력성능도 장점이다. 균형을 갖췄다고 평가할 수 있지만 특징이 모호한 점도 눈에 띈다.

 

83c1897a87e44c7b4e86937a41737a38_1462103

최근 공개되고 있는 신형 C클래스와 E클래스, S클래스의 디자인은 서로 닮아 있다. 차체의 크기에 차이가 있지만 거의 비슷한 모양이다. 멀리서 봤을 때 어떤 모델인지를 구분할 수 있는 것보다는 먼저 메르세데스-벤츠의 차량임을 인지시키고 싶은 것으로 보인다. 메르세데스-벤츠만은 아니다. 메르세데스-벤츠뿐만 아니라 아우디와 BMW도 그렇다.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들의 디자인은 이전부터 이러한 경향이 있었지만, 요즘은 더 강하게 느껴진다.

83c1897a87e44c7b4e86937a41737a38_1462103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그 중 하나는 ‘작은 차량은 저렴하고 클수록 비싸진다’라는 전통적인 방식에서 ‘어떤 차량을 선택해도 메르세데스-벤츠이므로, 나머지는 필요에 따라 크기를 정하십시오’라는 방식으로 변화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83c1897a87e44c7b4e86937a41737a38_1462103

새롭게 등장한 'C클래스 쿠페'의 디자인은 크기를 제외한다면 ‘S 클래스 쿠페'와 비슷하다. 아직 공개되지 않은 차기 'E클래스 쿠페'도 이런 분위기일 것이다. 사진으로 먼저 본 모습보다 C클래스 쿠페는 실제로 직접 만난 모습이 더 예쁘다. 노치백과 패스트백의 중간정도에 위치하는 스타일링과 함께, ’C클래스 세단‘의 리어 도어를 제거하고 위에서 조금 눌러 낮춘 것과 같은 모습을 보인다. 깔끔하고 낭비된 요소가 느껴지지 않는 디자인이다. 

83c1897a87e44c7b4e86937a41737a38_1462103
 
시승한 C200 쿠페는 배기량 1,991cc의 직렬 4기통 엔진을 통해 최고 출력 184마력(5,500rpm), 최대 토크30.6kg.m(1,200-4,000rpm)의 성능을 발휘한다. 여기에 7G-트로닉 플러스 변속기가 조합된다. 발끝을 달래며 속도를 높여가면 반응이 직설적이진 않지만, 힘을 더해 터보가 돌아가기 시작하면 시원하게 가속이 시작된다. 제원에 따르면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시간은 7.3초, 최고 속도는 235km/h. ECO Start/Stop이 기본 사양으로 적용되어 있으며 복합연비 11.2km/l, CO2 배출량 154g/km 이다. 

83c1897a87e44c7b4e86937a41737a38_1462103

자동차 전용도로에 올라 속도를 높여가면 C클래스 쿠페의 진가가 발휘된다. 노면의 단차나 고르지 못한 부분을 부드럽게 넘어가며 드라이버에 부드럽게 진동을 전달하는 품격은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메르세데스-벤츠의 상위 클래스 세단보다는 좀 더 직설적으로 노면 정보를 전달하는 타입이지만 다른 브랜드들에 비해서는 부드러운 설정이다. 

83c1897a87e44c7b4e86937a41737a38_1462103

이러한 자동차의 주행 질감에 운전자도 동화되는 묘한 경험을 하게 된다. 거칠게 밀어 붙이고 싶다가도 부드럽고 세련된 승차감이 운전에도 영향을 미친다. 운전이 더 부드러워지고 이것이 다시 승차감 향상에 더해져 더 주행질감이 향상되는 선순환이 반복된다. 전면 225/40R19, 리어 255/35R19의 대구경 타이어가 장착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부드러움은 신기할 정도이다. 쿠페용으로 튜닝된 배기음을 듣고 있는 것 또한 기분을 좋게 한다.

차고는 세단보다 15mm 낮춰 있기 때문에 당연히 차량의 중심 높이도 낮아지고 있다. 결과적으로 좌우롤이 억제되어 있으며, 코너링에서의 라인 추종성도 세단모델에 비해 더 끈기가 생겼다. 무엇보다 승차감이 안정적이라는 점이 쿠페만의 장점이다.

83c1897a87e44c7b4e86937a41737a38_1462103
 
쿠페라고 해도 메르세데스-벤츠 오너의 연령층은 높다. 로우&와이드 스타일링의 쿠페모델이지만 어느 정도는 편안하게 탑승하고 또 실내공간에 여유로움도 요구된다. 그런 점에서 새로운 C클래스 쿠페는 빈틈이 없다. 뒷좌석에 앉기 위해서는 앞쪽 시트를 접고 탑승해야 하지만 간격이 넉넉해 큰 불편함은 없다. 시트 포지션이 낮고 쿠페 스타일의 루프라인으로 키 170cm인 기자의 머리와 루프 사이에 5cm 정도의 간격이 생기는 정도의 공간이다. 하지만, 좌우 어께 공간은 넉넉하고 리어 시트 좌우에는 컵홀더와 수납공간이 위치해 단순히 시트 수를 늘리기 위한 구성만은 아님을 알 수 있다. 오랜 시간의 주행은 불편하겠지만 일반적인 동승이라면 쉽게 권할 수 있는 뒷좌석 구조이다. 무릎공간의 깊이나 앞 시트와의 간격도 넉넉하다.

83c1897a87e44c7b4e86937a41737a38_1462103

리어 시트는 4:2:4의 3분할 방식으로 접혀 부족할 수 있는 적재공간을 더 확보할 수 있다. 시트는 트렁크에 잇는 레버를 당겨 접을 수 있다. 정확히 가운데 암레스트 부분이 2의 비율은 아니고, 보다 정확히 표현하자면 4.5:1:4.5로 분할된다. 승차 정원 4명으로 세단보다 뒷좌석의 좌우 폭이 좁기 때문에 가운데 부분을 암레스트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한 점은 센스가 보인다. 예를 들어 흔히 볼 수 있는 6:4 분할 방식이라면 길이가 긴 물건을 트렁크를 통해 적재한 경우 뒷좌석엔 1명만 탑승 가능하지만 작은 크기라도 3분할 형식을 시트를 구성하면 길이가 긴 화물을 실어도 4명이 탑승할 수 있다. 굳이 쿠페 모델에 이런 구성이 필요한가라는 의문이 들 수도 있겠지만, 프리미엄의 본질은 가죽도 우드도 아니고, 이런 섬세한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83c1897a87e44c7b4e86937a41737a38_1462103
 

C클래스는 쿠페 뿐만 아니라 올해 카브리올레의 출시도 예정되어 있다.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 모델 가운데 C200 쿠페는 미들 사이즈의 프리미엄 쿠페로 상당한 경쟁력을 가지고 있음이 틀림없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Gallery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