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원선웅 | 지프 레니게이드 2.4 론지튜드 하이 시승기 |

페이지 정보

글 : 원선웅(mono@global-autonews.com) ㅣ 사진 : 원선웅(mono@global-autonews.com)  
승인 2018-04-06 06:20:06

본문

지프 레니게이드를 마주한 첫 인상은 영락없는 프렌치 불독이었다. 불독 특유의 짧은 다리와 근육질의 탄탄한 몸이 떠오른다. 거기에 동그란 눈과 지프 특유의 라디에이터 그릴 디자인은 왠지 애처로워 보이는 프렌치 불독의 얼굴, 딱 그것이었다.

 

글 / 원선웅 (글로벌오토뉴스 기자)

 

레니게이트의 모습을 처음 보았을 때 떠오른 것은 모든 지프의 원조이기도 한 ‘윌리스 지프’였다. 지프의 모든 모델들이 이 윌리스 지프의 디자인을 모태로 하고 있지만 유독 작고 암팡진 모습은 초창기 윌리스 지프를 더욱 많이 닮아있다. 미국산 군용 차량과 사륜구동의 시초, 거기다 지프 브랜드의 시작이기도 한 윌리스 지프. 그리고 지프 브랜드의 가장 젊은 모델인 레니게이드. 레니게이드 곳곳에서 윌리스 지프의 기운이 뿜어나오고 있다.

 

5f79b12339ee4fadacb6678e9fe04982_1522963

그랜드 체로키가 지프 라인업에서 아버지 같은 역할이라면 레니게이드는 난폭한 막내 같다. ‘난폭’이라는 수식어를 달았지만 외관디자인이나 실내 디자인은 톡톡 튀는 매력이 넘친다. 피아트와 크라이슬러가 합병하여 FCA가 탄생한 것은 2014년 1월. 이 새로운 체제를 통해 크라이슬러와 피아트그룹은 새로운 디자인과 기술들을 적극 받아들이고 변화하기 시작했다. 그 새로운 체제에서 처음으로 공동 개발한 것이 바로 레니게이드이다.

 

레니게이드가 겨냥하고 있는 시장은 바로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소형 SUV 시장. 소형차 만들기에 노련한 피아트의 경험과 소형 SUV는 처음이지만 지프의 전문 분야이기도 오프로드 기술을 융합시킨 새로운 차량을 개발한다는 것이 레니게이드가 개발된 배경 스토리이다.

 

5f79b12339ee4fadacb6678e9fe04982_1522963

 ‘피아트 500X’는 레니게이드와 플랫폼도 같고 사륜구동 시스템도 동일하다. 이러한 브랜드 통합은 현재의 자동차 산업에서는 흔한 일이 되었지만, 여러 부분을 공유하고 있기 때문에 엠블렘을 바꾼 정도로 이것은 지프의 차, 이것은 피아트의 차로 구분되긴 어렵다.  그래서 각 브랜드의 디자인은 여전히 각자의 브랜드 디자인 파트가 담당하고 있다. 하드웨어는 공유하고 있지만 소프트웨어 만큼은 각 브랜드의 성격을 드러내고 있는 것이다.

 

지프 브랜드의 차량들은 이전에는 거의 미국에서 생산을 하고 있었지만, 레니게이드는 이탈리아의 멜피 공장에서 생산된다. 또한 브라질 신공장에서의 생산과 중국의 광저우 자동차와 합작 생산도 시작된다. 사실 이정도가 되면 지프 브랜드의 미국색은 아주 옅어 진다. 오랜 지프 브랜드의 팬들에게는 어쩌면 실망스러워지는 일이 될 수도 있겠다. 레니게이드와 윌리스 지프를 자주 함께 언급하는 내용들이 많은 것을 보면 이러한 부분을 의식하고 있는 듯 하다. 센터페시아의 각인되어 있는 ‘SINCE 1941’이란 문구는 윌리스 지프가 2차 대전에 실전 투입된 시기이다.

 

5f79b12339ee4fadacb6678e9fe04982_1522963

레니게이드를 통해 지프 브랜드는 ‘젊음’을 찾았다. 그간 지프 라인업에서 ‘젊음’을 찾기는 어려웠다. 이런 변화를 얻기 위해 개발 초기 인테리어 디자인을 입사 한지 얼마 되지 않은 24세의 신입 디자이너에게 맡겼다는 이야기도 있다. 세부 디자인도 익스트림 스포츠에서 영감을 얻은 조형이며 또한 차량 곳곳에 지프 브랜드의 캐릭터를 숨겨 놓는 즐거움을 준비했다고 한다. 해드램프 디자인이나 리어 램프의 디자인 등에 이러한 부분들이 드러난다.


레니게이드의 디자인을 살펴보면, 앞서 설명했던 ‘SINCE 1941’이라는 각인이라든지 곳곳에 숨겨진 지프 브랜드의 전통적인 디자인 요소라든지, 과거를 상기시키려는 노력이 곳곳에 나타나고 있다. 전통의 브랜드 이미지를 놓치지 않겠다는 의지가 보인다. 일부러 이렇게 드러나게 브랜드의 전통을 드러내지 않아도 큰 문제는 없었을 것 같은데 말이다.

 

5f79b12339ee4fadacb6678e9fe04982_1522963

차량의 크기는 전장×전폭×전고 각각 4,255Ⅹ1,805Ⅹ1,695mm로 같은 플랫폼의 '피아트 500X "와 비교하면 높이가 100mm 높다. 길이는 폭스바겐 골프 정도. 전반적인 외형 디자인은 체로키와 같은 상위 등급의 다른 차량들보다 오히려 터프한 이미지를 연출하고 있다. 특유의 그릴 디자인과 동그란 헤드램프, 그리고 리어 램프의 X 마크와 같이 이미 익숙한 모습들이 레니게이드 에서는 톡톡 튀는 개성으로 변화하고 있다. 도처에 지프의 아이콘인 세븐 슬롯 그릴 마크가 새겨져 있다.

 

운전석 아이 포인트는 높은 편이다. RPM게이지에는 진흙 얼룩 같은 배경이 레드존을 표시하고 있다. 톡톡튀는 인테리어의 느낌은 일본 차나 독일 차 그 어느쪽에도 속해 있지 않은 분위기다. 스티어링 휠의 그립감이라든지, 시트 소재의 느낌 등은 '피아트 500'을 연상시킨다. 물론 실내 공간은 그에 비할 바 없이 충분하다. 조수석의 손잡이도 험로 주행을 위한 배려.

 

5f79b12339ee4fadacb6678e9fe04982_1522963

시승한 레니게이드에 탑재된 엔진은 2,360cc 직렬 4기통 멀티 에어 가솔린. 최고출력 175ps/6,400rpm, 최대토크 23.5kgm/3,900rpm로 출력은 2.0리터 디젤버전보다 5마력 높지만 토크는 디젤의 35.7kgm보다 낮다.

 

기존에 국내에서 판매된 2.0 디젤 엔진 모델의 경우 아이들링시 들려오는 엔진음을 지적했던 적이 있다. 주행시에는 이미 익숙한 디젤 엔진 특유의 엔진음 정도지만 정차한 상태에서의 엔진음은 제법 크게 들려온다. 둥둥거리는 음압까지 느껴지는 정도라 차량 구매를 고려해 보라는 조언까지 했었다. 하지만, 가솔린 모델의 경우 이러한 문제가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 매끄러운 가속감 뿐만 아니라, 디젤 모델보다 150kg 정도 가벼운 차체는 폭발적인 가속은 아니더라도 부족함이 느껴지지 않는 힘을 보여준다. 최근 수입 디젤 모델들의 판매 부진으로 인해 국내에 이제야 출시된 가솔린 모델이지만, 좀 더 출시 시기를 앞당겼다는 좋지 않았을까 생각해 본다.

 

5f79b12339ee4fadacb6678e9fe04982_1522963

변속기는 ZF제의 9단 AT. 변속감은 신경질적인 부분 없이 부드럽다. 다루기 쉽다는 장점이 있다. 게다가 120km/h 정도의 속도에서는 가장 높은 9단에 제대로 들어간다. 100km/h 정도에서 7단 정도밖에 들어가지 않았던 체로키와는 다른 설정이다. 기어비는 체로키와 같은데 최종감속비에 변화를 주었다. 무게차이로 인해 토크감은 체로키보다는 조금 강하게 다가온다. 핸들링은 빠릿하고 스포티한 성격이라고 말하긴 어렵지만 이런 종류의 SUV로는 적당한 수준. 승차감에 있어서는 본격 오프로드 모델인 랭글러같은 모델보다는 훨씬 탄탄하다.

 
디젤 모델과는 달리 가솔린 모델에는 노면 상황에 따라 구동력을 조절하는 터레인 리스폰스 기능이 없다. 댐핑 스트로크는 상대적이기는 하지만 디젤 버전에 비해 길게 느껴진다. 노면의 단차도 디젤 버전에 비해 상대적으로 매끄럽게 소화한다. 다리 이음매 등을 타고 넘는 거동이 의외로 세련됐다. 최저 지상고가 높은 오프로드와는 다른 설정으로 인해 차체의 롤링도 억제되어 있다. 전체적인 주행 특성은 도심 주행에 더 비중을 두는 오늘날 유행하는 크로스오버의 특성이다. 세단형보다는 높은 롤 센터 때문에 똑 같은 움직임이 아닌 것도 마찬가지이다.

 

5f79b12339ee4fadacb6678e9fe04982_1522963 

지프의 새로운 엔트리 모델에 의구심을 갖는 분이 있다면 그런 걱정이 하지 않아도 좋다고 단언한다. 세계화 없이는 기업의 생존이 위험해지는 시대에서 합병이 되었는지, 어디에서 생산 되었는지 등은 크게 상관이 없다. 그것보다 제품으로서 어떤 장점을 가지고 있는지, 가족들의 사랑을 받는 존재가 될지가 가장 중요한 것이 되지 않을까.

 

어쨌든 지프 브랜드의 차량이라면 전통의 7슬롯 그릴과 원형 헤드 라이트의 얼굴만 가지고 있으면 좋든 싫든 지프로 보인다. 또 이전 피아트와 플랫폼을 공유함으로써 발생한 몇 가지 제약 조건으로 인해 프렌치 불독 같은 사랑스러운 형태를 가질 수 있었다. 동력성능이나 편의장비를 떠나서 지프 브랜드의 막내인 레니게이드는 미니, 피아트 500과 같은 패션카로서도 손색이 없는 개성과 매력이 가득한 자동차이다. 

 

지프 레니게이드 2.4 론지튜드 하이 제원

 

크기
전장Ⅹ전폭Ⅹ전고 : 4,255Ⅹ1,805Ⅹ1,695mm.
휠 베이스 : 2,570mm
트레드 앞/뒤 : 1,551/1,553mm
공차 중량 : 1,460kg
트렁크 용량 : 524~1,438리터
 
엔진
형식 : 2.4L I4 MultiAir
배기량 : 2,360cc
압축비 : 10.0:1
최고출력 : 175ps/6400rpm
최대토크 : 23.5kgm/3900rpm
연료탱크 용량 : 48리터
 
변속기 
형식 : 9단 AT
기어비 : 4.70/2.84/1.91/1.38/1.00/0.81/0.70/0.58/0.48/R 3.81
최종 감속비 : 3.734
 
섀시
서스펜션 앞/뒤 : 맥퍼슨 스트럿/ 맥퍼슨 스트럿
브레이크 앞/뒤 : V디스크 / 디스크
스티어링 : 랙 & 피니언
구동방식 : 앞바퀴 굴림방식
타이어 : P215/60R17 / P215/60R17
 
성능
복합연비 : 10.0 km/리터
이산화탄소 배출량 : 171 g/km
최소회전 반경 : 5.5m
 
시판가격
3,580만원 (부가세 포함)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Gallery
하단배너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