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프리뷰] 롤스로이스 컬리넌 |

페이지 정보

글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ㅣ 사진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18-05-11 01:01:39

본문

롤스로이스모터카는 영국 현지 시각으로 오후 12시, 라이브 스트리밍을 통해 완전히 새로운 모델 ‘컬리넌(Cullinan)’을 전 세계에 최초로 공개했다.

 

3년 전 롤스로이스가 새로운 모델 개발을 공식화했을 당시, 각 분야에서 큰 성공을 거둔 젊은 고객들은 고급스러움과 강력한 성능, 실용성 어느 것 하나도 놓치지 않은 슈퍼 럭셔리 SUV를 주문했다. 이를 위해 탄생한 컬리넌은 ‘럭셔리’를 더 이상 도시적인 것에 한정하지 않고 고객이 원하는 곳 어디에서든 실현 가능한 개념으로 탈바꿈시켰다.

 

컬리넌은 지난 해 뉴 팬텀에서 선보였던 럭셔리 아키텍처(Architecture of Luxury)를 기반으로 제작된 SUV 세그먼트 최초의 ‘쓰리 박스(Three Box, 엔진실, 차체 실내, 트렁크가 분리된)’ 모델이다. 뉴 팬텀 대비 높지만 짧은 스페이스 프레임은 높은 공간 활용성은 물론, 비교할 수 없는 온/오프로드 주행경험의 기반이 된다. 또한 탑승객석과 뒤편 트렁크 공간을 유리 파티션으로 완전히 분리시켜 놓은 ‘쓰리 박스’ 스타일로 아늑한 내부 공간은 물론, 극한의 기후에서 트렁크를 열더라도 실내는 최적의 온도와 스타일을 유지할 수 있다.

 

신형 6.75리터 V12 트윈 터보 엔진과 사륜구동 시스템을 탑재, 강력하고 흔들림 없는 주행 성능을 제공하는 컬리넌의 엔진은 최고출력 563마력(bps 기준)이며, 1,600rpm 정도의 낮은 회전수에서도 86.7kg.m에 달하는 강력한 토크를 발휘한다. 최신 에어 서스펜션은 차체와 휠 가속, 조향, 카메라 정보를 초당 수백만번 계산해 충격 흡수에 최적화된 상태로 능동적으로 변화한다. 내부에 위치한 ‘에브리웨어(Everywhere)’ 버튼은 컬리넌의 오프로드 성능을 최대로 활용할 수 있는 기능으로, 최대동력이 4개의 바퀴에 고스란히 전달돼 거친 트랙이나 젖은 잔디, 자갈길, 진흙밭과 모래밭에서도 힘들이지 않는(Effortless) 주행이 가능하다.

 

e76a06fbf65e06762ba7cc786501b30e_1525968 

컬리넌은 누구보다 풍부한 여가시간을 즐기는 고객을 위해 기본 560리터에서 뒷좌석을 모두 접었을 경우 총 1,930리터, 길이 2,245mm까지 늘어나는 엄청난 적재 공간을 자랑한다. 이 공간에 맞춤 ‘레크리에이션 모듈(Recreation Module)’을 탑재할 수 있다. 낚시, 드론, 스노우보드, 패러세일링 등  어떤 장비도 맞춤식 공간에 적재할 수 있으며, 여기에는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전동식 가구 ‘컬리넌 뷰잉 스위트(Cullinan Viewing Suite)’도 포함된다.

 

또한, 졸음방지 주행보조시스템, 파노라믹 뷰(Panoramic View), 경고 기능이 포함된 ‘나이트 비전’과 ‘비전 어시스트’, 액티브 크루즈 컨트롤, 충돌 경고 시스템, 후측면 접근 차량 경고 시스템, 차선이탈, 변경 경고 시스템, 고해상도 헤드업 디스플레이 등 최첨단 편의장비도 대거 탑재됐다.

 

롤스로이스모터카 CEO 토스텐 뮐러 오트보쉬(Torsten Müller-Ötvös)는 “컬리넌은 최고급 명품 자동차가 지닌 한계를 재정의하는 모델”이라며, “이를 통해 고객들은 언제 어디에서든지 지형에 구애받지 않고 가장 럭셔리하고 풍요로운 경험을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Gallery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