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재규어 랜드로버 ‘인제니움 가솔린 엔진’, 워즈오토 10대 베스트 엔진으로 선정

페이지 정보

글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18-01-24 09:52:39

본문

재규어 랜드로버의 2.0리터 터보차저 4기통 인제니움 가솔린 엔진이 워즈오토(WardsAuto)가 뽑은 ‘2018 10대 베스트 엔진’에 선정됐다.

 

미국 자동차 전문 미디어 워즈오토는 2018년 전 세계 자동차 제조업체에서 만든 32개의 신규 및 대폭 개선된 파워트레인을 실제 도로주행 조건에서 평가하고, 최대출력, 연비, 소음 특성, 신기술 등의 다양한 시험 기준을 바탕으로 올해의 10대 베스트 엔진을 선정했다.

 

올 알루미늄 구조의 2.0 리터 터보차저 4기통 인제니움 가솔린 엔진은 타협없는 성능과 뛰어난 효율성 및 정교함을 자랑한다. 올 상반기 출시를 앞둔 250마력 인제니움 파워트레인이 탑재된 재규어 최초의 컴팩트 퍼포먼스 SUV E-PACE는 제로백(0-100km/h) 7.0초에 달한다.

 

재규어 랜드로버 제품 엔지니어링 총책임자 닉 로저스(Nick Rogers)는 “인제니움 가솔린 엔진이 워즈오토가 선정한 ‘2018 10대 엔진’으로 선정된 것은 영광이다. 저공해 4기통의 인제니움 가솔린과 디젤 엔진은 세계에서 가장 깨끗한 엔진에 속한다. 이는 차량 배출가스를 줄이고 연비를 향상시키기 위한 재규어 랜드로버의 헌신적인 노력에 부합하는 결과”라며 “모든 조건에서 최고의 드라이빙 퍼포먼스를 제공하도록 설계된 인제니움 엔진은 최첨단 완전 가변 밸브 트레인 기술이 적용됐고, 여기에 마찰력이 낮은 터보차저가 결합돼 향상된 응답력과 최고의 연료 효율성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인제니움 엔진 기술은 2015년 2.0리터 4기통 디젤 엔진으로 첫 선을 보인 후 2017년 4월 첨단 가솔린 엔진이 생산에 들어갔다. 마찰력이 낮은 올 알루미늄 인텐시브(all-aluminium-intensive) 디자인을 사용해 기존 철강 구조 보다 우수한 열 속성과 경량 구조를 제공하며 차량의 효율성과 주행 환경에 따른 뛰어난 반응성을 보인다.

 

재규어 랜드로버 라인업 전반에 걸쳐 사용 가능한 2.0 리터 터보차저 4기통 인제니움 가솔린 엔진은 250마력과 300마력으로 제공된다. 인제니움 가솔린 엔진은 E-PACE 외에도 재규어 XF와 재규어 F-TYPE, 올 해 하반기 출시될 레인지로버, 레인지로버 스포츠 PHEV에 탑재된다.

 

재규어 랜드로버는 친환경적인 자동차 생산을 위해 10억 파운드 (한화 약 1조 5천억) 를 투자한 영국 울버햄튼(Wolverhampton)의 엔진 공장에서 인제니움 엔진을 생산하고 있다.

 

2020년부터, 재규어 랜드로버의 새로운 모든 모델에는 전기차 모델이 추가할 계획이며, 울트라 클린 가솔린 및 디젤 엔진에 지속적으로 투자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