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포르쉐, 2012년 1분기 아시아태평양 지역 판매량 43퍼센트 성장

페이지 정보

글 : 채영석(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12-04-20 17:20:35

본문

포르쉐는 2012년 1월부터 3월까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총 1,053대의 자동차를 판매하며 올해 순조로운 출발을 이뤘다. 이는 전년 같은 시기 대비 43 퍼센트 성장한 수치이다.

포르쉐 아시아태평양 지역 사장 크리스터 에크버그는 올해 출시된 7세대 뉴 911과 앞으로 발표될 뉴 박스터, 뉴 박스터 S 등 신차가 이러한 선전에 주효했다고 밝혔다. 또한 파나메라 GTS와 카이엔 GTS의 출시로 파나메라와 카이엔 모델이 계속해서 포르쉐 성공의 주역으로서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높은 판매를 보이고 있는 SUV 카이엔은 총 593대가 팔리면서 가장 많은 판매량을 기록하였다. 이는 지난 해 같은 시기와 비교했을 때 두 배가 넘는 수치로, 120퍼센트의 상승폭을 보여준다. 신형 911 역시 114대가 판매되면서 동일 차종 전년 대비 54퍼센트 증가했다. 박스터와 카이맨은 올해 출시예정인 뉴 박스터와 뉴 박스터 S에 대한 기대감으로 지난 해 같은 시기 판매량 대비 다소 떨어진 수치를 보였다. 4도어 스포츠 세단 파나메라는 총 297대가 고객에게 양도되었다.

국내에서는 베스트셀링 SUV 카이엔이 190대 판매되었으며, 이는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18 퍼센트 성장한 수치다. 한편 올해 1월 국내 출시된 신형 911카레라는 총 39대가 등록되면서 지난 해 같은 시기 대비 두 배의 성장률에 해당하는 105퍼센트의 증가율을 보였다. 4도어 GT 파나메라는 83대 판매되었고, 미드십 스포츠카 박스터와 카이맨은 9대가 판매되어, 국내 1분기 전체 판매량은 321대로 지난해 대비 34 퍼센트 증가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