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사단법인 한국수출중고차협회 발기인 대회 열려

페이지 정보

글 : desk(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21-02-21 09:31:03

본문

  한국의 수출 중고차 선진화와 시장 확대를 위한 중추적 역할을 할 (사)한국수출중고차협회(KEUCA) 발기인 대회가 열렸다. 수출 중고차 분야에서 처음으로 설립되는 단체인 만큼 역할과 활동이 크게 기대된다고 할 수 있을 정도로 아직 수출 중고차 분야는 영세적이고 후진적이라 할 수 있다. 

  내수 중고차 시장은 거래대수가 370만대 이상을 정도로 매머드 시장으로 성장하였지만 막상 수출되는 중고차 시장은 작년 기준으로 약 46만대에 그치고 있고 제대로 된 가격도 받지 못하여 일본 차량 대비 과반에 머물러 있을 정도로 낙후되어 있는 실정이다. 여기에 수십 년간 컨테이너 박스 사무실이나 비포장 나대지에 중고차가 전시되어 있는 것은 물론 제대로 된 진단평가나 정비도 되지 않아 크게 평가 절하되어 있는 실정이다. 모든 수출 중고차 분야가 낙후되어 있을 만큼 개선의 여지가 크고 선진형 시스템으로 무장할 경우 수출중고차 산업으로 성장할 수 있을 정도로 새로운 먹거리와 일자리 창출이 가능하다고 할 수 있다. 

  이번 (사)한국수출중고차협회의 시작은 그 동안 낙후된 수출 중고차 시스템의 모든 것을 선진형으로 개선하고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하여 국내 중고차 시장의 활로를 개척하는 첨병 역할을 기대한다고 할 수 있다. 현재 인천을 중심으로 평택, 군산, 울산 등 다양한 지역에서 움직임이 크게 나타나고 있다. 앞으로 협회는 수출 중고차 시장의 활성화를 위하여 시스템 개선, 정책 연구와 자문은 물론 새로운 산업 구축으로 고품질의 국산 중고차를 수출하는 역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판단된다.    
      
  이번 (사)한국수출중고차협회 발기인 대표를 맡은 김필수 교수(대림대 미래자동차학부)는 “가장 낙후되고 후진적인 수출 중고차 시장을 크게 개선하여 지금보다 3~4배 수출과 품질개선을 위한 제값 받기는 물론 다양한 선진 시장으로의 탈바꿈을 통하여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 의견을 피력하였다.    

  앞으로 주무부서인 산업통상자원부를 기반으로 새로운 수출중고차 산업으로 성장하고 이에 따른 중고차 부품 등도 더불어 성장할 수 있는 토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더불어 내수 중고차 시장과의 연동성도 크게 확산될 것으로 기대된다.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