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포르쉐 그룹, 2013년도 상반기 실적 증가

페이지 정보

글 : 채영석(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13-08-08 15:21:01

본문

포르쉐(Dr. Ing. h.c. F. Porsche AG)그룹의 2013 회계 연도의 상반기 운영이 매우 성공적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올 1월부터 6월까지 스포츠카 판매량은 전년동기 대비 4% 증가한 70억 3천만 유로,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3% 증가한 12억 9천만 유로를 기록했다. 출고량도18% 상승해 81,565대의 판매 성과를 보였다.

독일 포르쉐 본사의 재무 책임자 루츠 메쉬케는, 유럽의 경제 침체 현상이 계속되는 가운데 이 같은 중간 결산 결과를 얻은 데 대해 매우 만족해하며 18%라는 높은 매출 이익률은 포르쉐 그룹의 수익 창출 능력을 반증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메쉬케는 "높아진 수익과 비용 효율을 통해 포르쉐는 슈퍼 스포츠카 918 스파이더와 스포츠 SUV 마칸과 같은 신 모델을 개발하는데 필요한 비용을 얻을 수 있다”며 “마칸과 918 스파이더 두 모델은 모두 올 해부터 생산되지만, 여기에 사용 된 많은 비용들은 아직은 현 회계 연도의 차량 판매 실적에 해당되지 않는다. 해당 모델들의 판매 결과는 실제적인 판매가 이뤄지는 2014년에나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포르쉐 그룹은 전년도에 기록한 매우 높은 수준의 동일한 실적을 2013년도 회계 연도에서도 그대로 구현하는 것이 목표라고 덧붙였다.

포르쉐 대표 겸 CEO 마티아스 뮐러는 매력적인 포르쉐 차량들을 이번 실적 증가의 첫 번째 이유로 꼽았다. “포르쉐의 신 모델들은 고객뿐만 아니라, 미국의 유명 시장 조사 업체인 J.D.파워와 언론 모두를 통해 큰 찬사를 받고 있다”며 “포르쉐는 J.D.파워가 최근 실시한 두 번의 조사에서 모두 1위를 차지했는데, 하나는 품질(신차 품질 조사)에 관한 것이었고, 다른 하나는 매력도(상품성 및 디자인 만족도 조사)에 관한 것이었다”고 밝혔다.

또한 뮐러 대표는 2013년 하반기에 대해서도 “뉴 911 GT3, 뉴 911 터보, 터보S와 911 50주년 기념 에디션을 통해 앞으로도 시장을 더욱 뜨겁게 달굴 것” 이라며 낙관적인 의견을 전했다. 뿐만 아니라 포르쉐는 현재 파나메라 S E-하이브리드 모델을 포함한 파나메라의 새로운 모델을 런칭을 앞두고 있는 상황. 그는 ” 프리미엄 세그먼트에서의 첫 번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을 통해 포르쉐만의 혁신성과 기술 측면에서의 리더십을 증명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하며, 개별 시장 상황을 고려할 때 미국과 중국이라는 가장 중요한 판매 시장에서 포르쉐가 성장 일로를 걸을 것임을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2013년 상반기 동안의 지역별 판매 추이를 살펴 보면, 중국에서는 20% 증가 된 18,323대의 차량이, 미국에서는 30%의 상승폭과 함께 21,309대의 차량이 각각 인도됐다. 또한 유럽은 침체된 경제 상황에도 불구하고, 약 2% 증가한 26,199대의 판매를 기록했다.

2013년도 1월부터 6월까지 모델 별 실적에 따르면, 뉴 카이맨을 포함한 새로운 박스터 모델 시리즈가 186%로 가장 높은 성장률을 기록하면서 총 12,886대가 판매됐다. 카이엔은 포르쉐 차종 중 가장 많은 인기를 누린 모델로, 같은 기간 동안 전체 42,354대(22% 상승)가 인도됐고 뒤를 이어 911 시리즈가 총 15,834대(10% 상승) 인도됐다. 반면, 파나메라는 신 모델 출시로 인해 차량 인도분이 33% 줄어든 10,491대를 기록했다. 뉴 파나메라는 7월 본격적으로 판매 중이다.

이러한 포르쉐 그룹의 성장 전략은 날로 증가하는 직원 수에서 찾아볼 수 있다. 2013년 6월, 포르쉐는 그룹 역사상 최초로 직원 수가 18,000명을 넘는 기록을 세웠다. 6월 말을 기점으로 직원 수는 정확히 총 18,148명이 됐으며, 이는 2012년 말과 비교했을 때 4%나 늘어난 수치. 또한 18,000여 명의 직원 중 약 5천명은 지난 3년 동안 충원 된 것으로 나타났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