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오토뉴스

상단배너
  • 검색
  • 시승기검색

포르쉐 파나메라 GTS 출시

페이지 정보

글 : 채영석(webmaster@global-autonews.com)
승인 2012-03-21 17:52:54

본문

포르쉐 공식 수입사 스투트가르트 스포츠카는 3월 21일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 토파즈홀에서 신차발표회를 열고 포르쉐 파나메라 GTS를 국내에 출시했다. 파나메라 GTS는 포르쉐 성장의 무대가 된 모터스포츠 역사와 포르쉐 스포츠카의 열정이 담긴 가장 스포티한 4인승 그란 투리스모 모델로 손꼽힌다. ‘그란 투리스모 스포츠’를 의미하는 포르쉐 ‘GTS’의 기원은 1963년으로 거슬러 올라가 전설적인 904 카레라 이후 지금까지 고수해온 포르쉐 퍼포먼스를 상징한다.

보다 강력해진 힘과 향상된 제동력을 바탕으로 한 파나메라 GTS는 보다 스포티하게 변모한 외관에서부터 변화를 보인다. 차체가 10 밀리미터 낮아졌으며, 에어 서스펜션과 PASM으로 스포츠 튜닝된 섀시는 실용성을 포기하지 않고도 레이싱 트랙을 질주할 수 있을 만큼 고성능의 파나메라로 거듭났다는 것을 보여주는 중요한 기술적 변화다. 가장 스포티한 파나메라 모델로 탄생한 파나메라 GTS는 매력적인 엔진 배기음을 통해 다시 한번 포르쉐의 혈통임을 증명한다. 외관은 전·측면과 후면의 독특한 디자인과 블랙 하이라이트를 통해 다른 파나메라 모델과 구분된다. 내부 디자인 역시 스포츠 버킷 시트와 스포츠 디자인 스티어링 휠, 시프트 패들, 알칸타라 재질의 고급 GTS 가죽 인테리어를 적용하여 스포티한 특징이 드러날 수 있도록 했다.

파나메라 GTS는 4.8리터 V8자연흡기 엔진을 업그레이드해 6,700rpm에서 430마력을 발휘하며 기존 V8 기본 모델인 파나메라 S와 4S의 엔진보다 30마력(22kW) 더 강력한 성능을 보여준다. 최대 토크 역시 51.0kg·m에서 53.0kg·m 로 향상되었다. 스포츠 크로노 패키지를 기본으로 장착한 파나메라 GTS는 포르쉐 더블클러치 PDK를 이용, 동력의 흐름을 빠르고 최소화하여 더욱 역동적인 성능을 경험할 수 있다. 이를 통해 파나메라 GTS는 정지에서 4.5초 만에 시속 100km에 도달하며, 최고 속력은 288km/h에 달한다. 국내 공인 연비는 도심 6.1 km/l, 고속도로 9.2 km/l로 통합연비 7.2 km/l를 기록한다.

파나메라 GTS의 스포티한 성능은 레이싱 서킷에 적합하도록 특별히 고안된 파나메라 GTS의 섀시를 통해서도 경험할 수 있다. 기본 옵션으로 장착된 에어 서스펜션과 포르쉐 액티브 서스펜션 매니지먼트(PASM)는 섀시와 차체를 연결하며 편평도와 높이, 탄성 조정, 전기적 제동 조절 시스템을 통해 차량 주행 시의 여러 상황에 융통성 있게 대처한다. 댐핑은 더욱 팽팽하게 디자인되어 차량의 민첩성을 높이는 한편 파나메라 GTS의 스포티한 특성을 강화한다. 휠과 휠 캐리어 사이 5mm 두께의 휠 스페이서는 뒷바퀴의 트랙 접지력을 증가시켜 더욱 안정적인 주행을 할 수 있도록 한다. 특히 앞 축 255/45, 뒷 축 285/40 의 19인치 타이어를 장착하면 최상의 접지력을 경험할 수 있다. 스포티한 파나메라의 제동 시스템은 파나메라 터보의 최상급 브레이크 시스템을 그대로 이어받았다.

파나메라 GTS의 국내 공식 출시 가격은 1억 7천 900만원이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하단배너
우측배너(위)
우측배너(아래)